돌아온 피겨퀸 김연아 "왕관 되찾는다"

세계선수권 열리는 캐나다로 출국
최근 하루 6시간씩 강훈련 소화
‘맞수’ 아사다 마오와 대결 관심

‘돌아온 피겨 여왕’ 김연아(23·사진)가 세계 정상 탈환을 위해 장도에 오른다.

김연아는 201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결전지인 캐나다 온타리오주 런던으로 10일 떠난다.

김연아의 세계선수권 출전은 2011 모스크바 대회 이후 2년 만이다. 당시 은메달을 목에 건 이후 국제대회에서 모습을 감췄던 김연아는 2년여 만의 복귀전이었던 지난해 말 독일 NRW 트로피에서 201.61점으로 녹슬지 않은 기량으로 우승해 ‘여왕의 건재’를 알렸다. 올해 1월 국내 종합선수권대회에서도 높은 점수(210.77점)로 정상에 오르며 2013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도 함께 손에 넣었다.

이번 세계선수권대회는 김연아 피겨 인생의 종착지가 될 내년 소치 동계올림픽의 전초전이다. 김연아는 2009년에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뒤 이듬해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피겨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땄다.

김연아는 소치 동계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 집중하기 위해 일체 외부행사에 불참하며 훈련에만 매진해 왔다. 하루 6시간씩 강도 높은 훈련을 소화해온 김연아는 이번 대회에서도 앞선 두 대회에서 선보였던 ‘뱀파이어의 키스’(쇼트프로그램)와 ‘레미제라블’(프리스케이팅)을 연기한다.

강적으로는 역시 동갑내기 라이벌인 아사다 마오(일본)가 꼽힌다. 아사다는 지난달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주특기인 트리플 악셀을 앞세워 205.45점의 시즌 최고점으로 정상에 올랐다. 아울러 김연아는 이번 대회에서 후배들의 길을 열어줘야 한다는 부담감과도 싸워야 한다. ISU는 세계선수권대회 1∼2위에 오르면 3장까지 올림픽 출전권을 부여하지만 3∼10위에 들면 2장으로 줄인다.

김연아가 출전하는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은 15일 오전 0시30분, 프리스케이팅은 17일 오전 9시에 각각 펼쳐진다.

우상규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미스코리아 출신···지금은 몸을 팝니다'
  • 20년 전 미스코리아 지방대회에서 당선되고 좋은 남편과 결혼해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던 중 갑작스런 사고로 남편을 먼저 하늘나라로 떠나 보낸 뒤 생계 유지를 위해 룸살롱 일을 시작, 몸을 파는 속칭 2차(성매매)를 나가야만 했던 한 여성의기구한 사..
  • 휘트니 휴스턴 딸, 욕조서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
  • 故 휘트니 휴스턴의 딸인 바비 크리스티나 휴스턴 브라운(21)이 욕조에서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됐다.이는 브라운의 모친인 팝음악계의 디바 휘트니 휴스턴이 3년 전 욕조에서 숨졌을 때와 유사한 상황이어서 대중은 충격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브라운..
  • 삼시세끼 시청률 1등 공신 산체 '귀여움 홀릭'
  • 장모치와와 산체장모치와와 산체가 앙증맞은 전신 모습을 공개하며 귀여운 매력을 뽐냈다.1월 31일 tvN 삼시세끼 공식 페이스북에는 삼시세끼 어촌편 2회 시청률 가구 평균 10.8%, 최고 14.2%로 동시간대 1위 달성! 꽃시리즈 통틀어 최고 시청률 기록!이라..
  • '차두리 고마워' 마지막 은퇴 경기에 온 국민 한 마음
  • ""
    차두리 고마워
    '차두리 고마워' 마지막 은퇴 경기에 온 국민 한 마음

    '차두리 고마워' 국가대표 축구선수 차두리의 은퇴 소식에 누리꾼들이 한 마음, 한 목소리를 냈다.

    지난 1월 31일 오후 부터 2월 1일 현재까지 포털사이트에는 차두리에 대한 고마움을 담은 '차두리 고마워'가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이는 2015년 호주 아시안컵 결승전을 끝으로 차두리가 대표팀에서 은퇴를 선언했기 때문이다.

    특히 차두리의 마지막 은퇴 경기인 호주와 결승전에서 아쉽게 패하며 누리꾼들은 '차두리 고마워'를 검색어에 올리며 그 마음을 대신했다.

    차두리는 이번 아시아안컵에서 혼신의 힘을 다하며, 후배들을 도왔고 그 결과 준결승이라는 아쉬우면서도 값진 결과를 만들었다.

    차두리는 결승전에서 오버래핑으로 공격에 가담하며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고 잦은 크로스를 선보이며 호주 수비진들을 시종일관 괴롭혔다. 또한 폭발적인 드리블을 선보이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한편 차두리는 이번 아시안컵을 끝으로 2001년부터 14년 동안 달고 있었던 태극 마크를 반납했다.

    인터넷팀 김은혜 기자 keh@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