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피겨퀸 김연아 "왕관 되찾는다"

세계선수권 열리는 캐나다로 출국
최근 하루 6시간씩 강훈련 소화
‘맞수’ 아사다 마오와 대결 관심

‘돌아온 피겨 여왕’ 김연아(23·사진)가 세계 정상 탈환을 위해 장도에 오른다.

김연아는 201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결전지인 캐나다 온타리오주 런던으로 10일 떠난다.

김연아의 세계선수권 출전은 2011 모스크바 대회 이후 2년 만이다. 당시 은메달을 목에 건 이후 국제대회에서 모습을 감췄던 김연아는 2년여 만의 복귀전이었던 지난해 말 독일 NRW 트로피에서 201.61점으로 녹슬지 않은 기량으로 우승해 ‘여왕의 건재’를 알렸다. 올해 1월 국내 종합선수권대회에서도 높은 점수(210.77점)로 정상에 오르며 2013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도 함께 손에 넣었다.

이번 세계선수권대회는 김연아 피겨 인생의 종착지가 될 내년 소치 동계올림픽의 전초전이다. 김연아는 2009년에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뒤 이듬해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피겨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땄다.

김연아는 소치 동계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 집중하기 위해 일체 외부행사에 불참하며 훈련에만 매진해 왔다. 하루 6시간씩 강도 높은 훈련을 소화해온 김연아는 이번 대회에서도 앞선 두 대회에서 선보였던 ‘뱀파이어의 키스’(쇼트프로그램)와 ‘레미제라블’(프리스케이팅)을 연기한다.

강적으로는 역시 동갑내기 라이벌인 아사다 마오(일본)가 꼽힌다. 아사다는 지난달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주특기인 트리플 악셀을 앞세워 205.45점의 시즌 최고점으로 정상에 올랐다. 아울러 김연아는 이번 대회에서 후배들의 길을 열어줘야 한다는 부담감과도 싸워야 한다. ISU는 세계선수권대회 1∼2위에 오르면 3장까지 올림픽 출전권을 부여하지만 3∼10위에 들면 2장으로 줄인다.

김연아가 출전하는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은 15일 오전 0시30분, 프리스케이팅은 17일 오전 9시에 각각 펼쳐진다.

우상규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야근이 미덕?' 칼퇴근하면 수당 주는 회사
  • 혁신을 실현한 나카이도사장.근무시간은 줄이면서 수익을 높인다는 꿈같은 얘기가 현실에서 충분히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한 일본 IT기업이 닛케이비즈니스, NHK 등 현지 언론을 통해 소개됐다.활기 넘치는 업무방식의 실현을 기업의 전략 과제로 삼으며..
  • 이지혜 "생활고 시달릴 때 채정안이···"
  • 가수 이지혜가 생활고 당시를 떠올리며 눈물을 보였다.이지혜는 25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과거 생활고를 겪었던 사연을 털어놨다.이지혜는 작년까지 아무것도 못하고 돈도 없었다. 끝까지 몰렸다며 돈 빌려달라는 얘기는 죽어도 하고..
  • '밀정' 이병헌, 존재감은 주연급
  • 9월 한국영화 기대작 밀정(감독 김지운, 제작 영화사 그림/워너브러더스 코리아)이 25일 열린 언론시사회를 통해 베일 벗은 가운데, 배우 이병헌이 송강호 공유 등 주연 못지 않은 카리스마를 내뿜어 눈길을 끌었다.앞서 달콤한 인생 악마를 보았다..
  • "오승환 혹사 걱정해야 하나? 구속은 늘었다"
  •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혹사 우려를 샀다. 미국 스포츠매체 SB네이션은 26일(한국시간) 우리는 오승환의 혹사를 걱정해야 하는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오승환이 좋은 성과를 내는 투수 중 유난히 많이 던지는 투수로도 꼽힌다고 분석했다...
  • 김현수, 대타로 나서 시원한 2루타···타율 0.321
  •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대타로 출전해 시원한 2루타를 때렸다.김현수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의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 방문 경기에서 0-4로 뒤처진 9회초 투수 마이크 라이트 타순에서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