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피겨퀸 김연아 "왕관 되찾는다"

세계선수권 열리는 캐나다로 출국
최근 하루 6시간씩 강훈련 소화
‘맞수’ 아사다 마오와 대결 관심

‘돌아온 피겨 여왕’ 김연아(23·사진)가 세계 정상 탈환을 위해 장도에 오른다.

김연아는 201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결전지인 캐나다 온타리오주 런던으로 10일 떠난다.

김연아의 세계선수권 출전은 2011 모스크바 대회 이후 2년 만이다. 당시 은메달을 목에 건 이후 국제대회에서 모습을 감췄던 김연아는 2년여 만의 복귀전이었던 지난해 말 독일 NRW 트로피에서 201.61점으로 녹슬지 않은 기량으로 우승해 ‘여왕의 건재’를 알렸다. 올해 1월 국내 종합선수권대회에서도 높은 점수(210.77점)로 정상에 오르며 2013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도 함께 손에 넣었다.

이번 세계선수권대회는 김연아 피겨 인생의 종착지가 될 내년 소치 동계올림픽의 전초전이다. 김연아는 2009년에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뒤 이듬해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피겨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땄다.

김연아는 소치 동계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 집중하기 위해 일체 외부행사에 불참하며 훈련에만 매진해 왔다. 하루 6시간씩 강도 높은 훈련을 소화해온 김연아는 이번 대회에서도 앞선 두 대회에서 선보였던 ‘뱀파이어의 키스’(쇼트프로그램)와 ‘레미제라블’(프리스케이팅)을 연기한다.

강적으로는 역시 동갑내기 라이벌인 아사다 마오(일본)가 꼽힌다. 아사다는 지난달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주특기인 트리플 악셀을 앞세워 205.45점의 시즌 최고점으로 정상에 올랐다. 아울러 김연아는 이번 대회에서 후배들의 길을 열어줘야 한다는 부담감과도 싸워야 한다. ISU는 세계선수권대회 1∼2위에 오르면 3장까지 올림픽 출전권을 부여하지만 3∼10위에 들면 2장으로 줄인다.

김연아가 출전하는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은 15일 오전 0시30분, 프리스케이팅은 17일 오전 9시에 각각 펼쳐진다.

우상규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7·30 재보선의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됐습니다. 여야는 지역 일꾼론과 정권 심판론을 내세우며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어느 정당이 승리 할 것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새누리당
새정치민주연합
잘모르겠다
  • 7월 24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