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직업' 국회의원들 연봉도 '대박'

1억652만원으로 2위 올라…의사·변호사 보다도 높아

대한민국 직업의 세계에서 국회의원은 거의 ‘최고의 직업’이다. 총리, 장관을 앞에 두고 호통칠 수 있는 유일한 직업이다. 면책특권 덕분에 법적 책임을 질 일도 별로 없다. 과거 어떤 재벌가 출신 의원은 배지를 달자 얼마나 좋았던지 “이제야 사람 대접 받는 거 같다”고 말했다고 한다.

국회의원은 연봉 순위도 높다. 기업 최고경영자(CEO)에 이어 2위로 조사됐다. 저축은행중앙회가 발행하는 격월간지 ‘저축은행’ 최신(3·4월)호에 소개된 ‘연봉 높은 직업 베스트 20’에 따르면 그렇다. 한국고용정보원이 2010∼2011년 국내 759개 직업의 현직 종사자 2만6181명을 조사한 결과다.

최고 연봉의 직업은 ‘기업 고위임원’으로 평균 1억988만원이다. 국회의원은 1억652만원으로 두 번째다. 3위는 선박의 입출항을 안내·지시하는 업무를 하는 도선사로 1억539만원이며 성형외과 의사가 9278만원, 항공기 조종사는 9183만원으로 각각 4, 5위를 차지했다. 이어 변호사 8860만원, 외과의사 8268만원, 치과의사 8224만원, 대학 총장 및 학장 8040만원, 행정부 고위공무원 7403만원 순이었다.

류순열 선임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국과수는 "독극물 분석, 질식사, 외력에 의한 사망 여부 등을 분석했으나 유병언의 시신이 부패가 심해 사망 원인 판명 불가"라고 부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부검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부검 결과를 신뢰하며 믿는다
부검 결과가 의심스럽고 믿을 수 없다
잘모르겠다
  • 8월 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