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희 받은 4700만원은 조폭돈

검찰, 사전구속영장 청구

프로농구 경기 승부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원주 동부 강동희(47) 감독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됐다. 프로 스포츠를 통틀어 현역 감독에 대해 승부조작 혐의로 영장이 청구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의정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유혁)는 8일 오후 강 감독에 대해 국민체육진흥법위반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영장실질심사는 11일 오후 4시30분 의정부지법 8호법정에서 이광영 영장전담 부장판사의 심리로 진행된다.

강 감독은 최모(37)씨와 전직 프로야구 선수 출신 조모(39)씨 등 이 사건과 관련해 구속된 브로커 두 명으로부터 4700만원을 받고 2011년 2∼3월 모두 4차례 승부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혐의를 소명할 충분한 증거를 확보했다고 판단해 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날 새벽까지 강 감독을 상대로 진행된 조사에 대해 “주요 혐의만 확인했다”며 “현재까지 선수나 심판이 연루된 정황은 없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7일 오후 2시 강 감독을 불러 12시간가량 조사해 혐의를 확인한 뒤 이날 오전 1시50분쯤 귀가시켰다. 강 감독은 검찰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특히 강 감독에게 건너간 돈이 조직폭력배와 관련된 A(33)씨로부터 나온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A씨는 2011년 조직폭력배가 개입한 프로축구 승부조작 사건 당시 수사선상에 올라 도주했다가 제주도에서 붙잡혀 구속됐다. 이후 징역 3년6월을 선고받고 현재 복역 중이다. A씨는 당시 2009년 8월 2일부터 2011년 7월 25일까지 인터넷에 사설 스포츠토토도박 사이트를 개설해 국내 프로축구 경기결과로 도박 영업을 하고 264억4000여만원 상당의 사이버머니를 현금으로 환전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의정부=김영석 기자 lovekoo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경기도교육감의 초중고교 '9시 등교' 정책 강행으로 갈등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9시 등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등교시간 늦춰 학생들 건강을 지키자
반대-등교시간은 민주절차 거쳐 정해야한다
잘 모르겠다
  • 관련기사 :
  • 9월 2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