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선거운동 상시 허용…비용 제한액도 상향

선관위, 법 개정 추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선거운동을 상시 허용하는 등 공직선거법을 대대적으로 손질하기로 했다. 선관위가 추진하고 있는 일부 개정안에는 후보자 합동연설회, 선거비용 범위 현실화 방안 등이 포함되어 있어 입법 과정에서 고비용 정치 부활 논란이 예상된다.

8일 정치권 관계자에 따르면 선관위는 지난달 각 정당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통해 선거법 전부 개정 의견을 제시했다. 정치적 표현의 자유를 최대한 보장한다는 명분으로 선거운동을 상시 허용하는 내용이 골자다.

선관위는 선거운동 방법으로 금지된 각종 규제도 완화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현행 선거법은 선거 180일 이전에 각종 광고나 후보자 명함 등을 배포할 수 없다.

선거비용 현실화 부분도 수술키로 했다. 정치권 관계자는 “선관위에서 선거운동기구의 설치와 유지비용 등 선거비용 범위를 현실화하는 방안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선거비용 제한액을 상향조정하겠다는 것이다.

선관위 개정안이 채택되면 정당 규제도 대폭 완화될 전망이다. 통상 선거가 임박한 시기에 당원대회나 대의원대회 등 정당활동을 못하도록 한 규정이 폐지되기 때문이다. ‘후보자 합동연설회, 합동간담회의 방송과 인터넷 게시를 허용’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정치권 관계자는 “합동연설회의 경우 조직동원 논란 등 고비용 정치 문제로 폐지된 것이어서 입법으로 추진되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인복 중앙선관위원장은 지난 6일 취임사를 통해 “부정과 부패가 만연하였던 과거의 그릇된 선거문화가 오늘의 규제 중심적인 법이 만들어진 가장 큰 이유였다”며 “이제 성숙한 국민의식과 달라진 선거환경에 맞춰 ‘주권재민’이라는 헌법적 가치가 실현될 수 있도록 불합리한 각종 규제를 철폐함으로써 선거가 진정한 화합의 장으로 자리 잡아야 한다”고 선거법 개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달중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신혼때 내맘대로 쓸수있는 돈 '140만원 vs 43만원'
  • 미국의 신혼부부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배우자와 상의하지 않고 쓸 수 있는 돈 액수에 대해 남성은 평균 1천259 달러(143만 원)라고 답한 데 비해 여성은 그 4분의 1 정도인 383달러라고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글로벌 신용평가시장조사업체인 익스페리..
  • 황정민 "신들린 연기 신선한 경험"
  • 배우 황정민이 영화 곡성(감독 나홍진)에서 무당 일광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나홍진 감독의 세 번째 작품 곡성(제작 사이드미러/ 폭스 인터내셔널프러덕션, 제공/배급 이십세기 폭스 코리아)이 3일 언론시사회를 통해베일을 벗었다.이날 나 감독,..
  • 설현, 연산 문제 술술···뇌섹녀 면모
  • AOA 설현이 뇌섹녀(두뇌가 섹시한 여성) 면모를 뽐냈다.설현은 3일 오후 7시 디지털 생중계, 오후 9시 방송되는 채널AOA에서 제한된 시간과 공간에서 제작진이 준비한 미션을 클리어하는 미션을 수행한다.멤버들은 만보기의 숫자를 높이면서 제작진이 준..
  • 오승환, 직구 11개로 1이닝 퍼펙트
  •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다시 한 번 무실점 투구를 했다.오승환은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에 6-3으로 앞선 7회초 등판했다.1이닝을 타자 3명으로 간단하게 요리했고, 최고..
  • 박병호, 득점권서 첫 3루타···멀티히트 활약
  •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메이저리그 첫 3루타를 때렸다. 득점권에서 주자 2명을 싹쓸이하며 승리를 이끈 영양가 높은 장타였다.박병호의 활약 덕에 미네소타는 4연패에서 탈출했다.박병호는 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