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경기도 안산 장례식장에서 진행된 단원고 교사 남모씨의 발인식에서 유족들이 오열하고 있다. 안산=연합뉴스마지막 등굣길은 너무 짧았다.20일 오전 9시쯤 경기 안산 단원고 2학년3반 교실로 전모(17)양의 영정이 들어왔다. 친구의 마지막을 배웅하기 위해 기다리던 급우들은 전양의 이름을 부르며
세월호가 침몰 직전 급히 속도를 줄이며 급회전한 것은 항해 방향을 바꾸기 위한 변침때문이 아니라 인근 어장에서 조업중이던 어선과의 충돌을 피하기 위한 것이었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세월호 침몰지점인 병풍도와 맹골도 인
�̺�Ʈ
자동차
라이프
세계TV

문화행사

글로벌미디어

  • [재테크 특집] 삼성화재
  • 가전제품 수리비용부터 행정소송 비용까지.삼성화재는 생활 밀착형 비용손해 전문상품인 만사OK 보험을 판매 중이라고 밝혔다. 이 보험은 가전제품 수…
  • 수도권 전세시장 88주만에 ↓
  • 서울 재건축아파트 약세가 지속되면서 이번주 서울 매매시장이 4주 연속 0.01% 하락했다.1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개포주공 ▲잠심주공5단지…
  • 中 닝샤후이족자치구 인촨을 가다
  • 별에서 온 그대 봤어요. 너무너무 재밌어요. 도민준의 나라, 도민준의 나라 사람들 다 좋아해요.중국인 현지 가이드의 칭찬에 괜히 으쓱해진다. 중…
  • '어머니의 실크로드' 열린다
  • 인천 남동문화예술회관(관장 박은희)은 5월 1일부터 31일까지 최병관 사진전 어머니의 실크로드를 준비했다.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가족과 함께…
  • "숲에서 비보이와 함께 춤을…"
  • 비보이 김종완. 2007 SBS 스타킹에 출연하였다.상상만 해도 흥겨운 공연이 상상도 못했던 장소에서 열린다. 예술의전당, 유니버설아트센터보다…
밀리터리S
더보기
  • 4월 19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