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침몰 사고 발생 직후 선장이 선주 측의 대응지침을 받았을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승객들에 대한 퇴선명령이 늦어진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또 선박직 생존자들이 한 모텔에 투숙하면서 검경합동수사본부의 소환에 대비해 사고원인 등을 사전에 입맞춤하는 등 조작, 은폐했을 가능성이 제
�̺�Ʈ
자동차
라이프
세계TV

문화행사

글로벌미디어

  • 가슴 먹먹해… 그저 바라만 봅니다
  • 오륙도는 부산의 상징이다. 고향 떠난 부산 사람에게는 향수를 자극하는 정물이기도 하다.부산 남구 용호동에 자리한 이 작은 바위섬은 송두말이라는…
  • 킬힐에 지친 그녀, 단화 신고 사뿐∼
  • 여성들의 발 높이가 낮아졌다. 몇 해 전까지 위험천만한 킬힐 위에 군림하던 여성들이 굽 낮은 신발로 눈을 돌리고 있다. 슬립온, 스니커즈, 옥스…
  • 自然 마르지 않는 창작의 샘물
  • 깊은 계곡의 물길을 그린 김동철 작가의 풍경화.풍경은 그림이나 사진의 영원한 소재다. 하늘 아래 진부한 작품은 있어도 진부한 소재는 없다는 말이…
밀리터리S
더보기
  • 4월 25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