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가 노무현정부 시절 공안검사 경력 탓에 인사상 불이익을 받았다고 주장한 데 대해 무소속 천정배 의원이 26일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황 후보자가 검사장 승진에서 누락됐던 2006년 법무부 장관이었던 천 의원은 이날 기자와
자동차
라이프
세계TV

문화행사

글로벌미디어

  • 2000만년 전 신비의 동굴 속으로
  • 지하강으로 들어가는 동굴 입구. 에메랄드처럼 빛나는 강물 위로 보트를 타고 동굴 속으로 들어가면 신비스러운 석회동굴의 자태가 펼쳐진다.방카를 타…
스포츠월드
더보기
종교신문
더보기
  • 5월 26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