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핵심부는 유병언 청해진해운 회장에 대한 검찰경찰의 부실수사 책임과 관련해 정치권에서 경질대상으로 거론된 황교안 법무부 장관을 유임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장관과 함께 책임론이 제기된 김진태 검찰총장, 이성한 경
자동차
라이프
세계TV

문화행사

글로벌미디어

스포츠월드
더보기
종교신문
더보기
  • 7월 29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