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 제자와 합의 하에 성관계를 했더라도 성적 학대에 해당한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인천지법 부천지원 형사5단독 한지형 판사는 아동복지법상 아동에대한 음행강요매개성희롱 등 혐의로 기소된 학원강사 A(32여)씨에 대해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8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A씨에게 1
산업재해를 입은 근로자들에게 높은 장해등급을 받아 주겠다고 제안해 수수료 명목으로 돈을 받아 챙긴 산재 전문 브로커와 전직 근로복지공단 직원이 검찰에 구속됐다. 검찰은 이들이 현직 근로복지공단 직원들에게 뒷돈을 상납한 단서도 잡고 관련
세계TV

자동차
라이프

문화행사

글로벌미디어

  • 지독한 늦더위 쏴~아
  • '멀리서부터 물 떨어지는 소리가 들리기 시작한다. 가까워질수록 소리는 점점 더 커지고, 어떤 장관을 연출할지 기대감도 부푼다. 마침내 폭포는 모…
  • 서양화가 김대영 ‘강원의 산하’전
  • 평창비엔날레 운영위원장인 서양화가 김대영의 개인전 강원의 산하, 그곳에서 나를 보다가 24일9월 6일 서울 종로구 백송갤러리에서 열린다. 우리…
스포츠월드
더보기
종교신문
더보기
  • 종교의 가르침은 양방 소통이어야
  •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이찬수 교수는 지난 16일 사람을 중심에 두지 않는, 남을 인정하지 않는 종교적 가르침은 더 이상 종교적 가르침이라 하기…
  • 8월 27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