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해진해운의 오너인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의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1987년 오대양 집단 변사 사건 때 사라진 회사돈 102억원의 행방을 수사할 것으로 보여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돈은 그간 여러 차례에 걸친 수사에도 좀체 흔적을
�̺�Ʈ
자동차
라이프
세계TV

문화행사

글로벌미디어

  • 3%대 금리…실속고객은 저축은행 간다
  •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예금해봤자 웃돈 없다며 실망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그러나 불황에도 제몫을 톡톡히 챙기는 금융 소비자들이 있다. 20…
  • 오륙도 '스카이 워크', 바라만 봅니다
  • 오륙도는 부산의 상징이다. 고향 떠난 부산 사람에게는 향수를 자극하는 정물이기도 하다.부산 남구 용호동에 자리한 이 작은 바위섬은 송두말이라는…
  • 自然 마르지 않는 창작의 샘물
  • 깊은 계곡의 물길을 그린 김동철 작가의 풍경화.풍경은 그림이나 사진의 영원한 소재다. 하늘 아래 진부한 작품은 있어도 진부한 소재는 없다는 말이…
밀리터리S
더보기
  • 국방부 "北핵실험 '속도조절' 가능성"
  •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국방부는 최근 제기된 북한의 4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기습적으로 핵실험을 실시할 준비는 되어 있지만 속도조절을 할 가능성…
  • 4월 25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