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 땐 굴뚝의 연기일까. 이용걸 방위사업청장 교체설이 번지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어제 전혀 아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적어도 현 시점에선 가타부타할 정황이 아니라는…... [2014/10/24]
새누리당 보수혁신위원회가 국회의원 무노동 무임금을 추진하고 있다. 국회의 원구성 지연, 파행공전, 의원 구속, 회의 불출석에 대해 세비를 깎겠다는 것이다. 무위도식한 사람…... [2014/10/24]
시도 교육청들이 돈이 없어 아우성이다. 재정이 바닥나 교사 월급조차 제대로 주지 못할 지경이다. 급기야 정기예금을 깨고, 급전까지 빌렸다고 한다. 이런 곳이 한둘이 아니다…... [2014/10/24]
중국 전국시대 대표적 법가 한비자는 말했다. 악이 없어지고 선이 생기는 것은 법을 잘 만듦에 따르고, 법을 공정하고 분명하게 실행하면 국가사업이 성공한다(惡滅善生隨立法 分明正確成公業).법의 중요성에 대한 명쾌한 논리다. 그렇다. 사회 질서와 국민 삶의 문제가 법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음은…
북한 주요 도시를 철도로 오고 갈 날이 언제쯤 올 수 있을까? 북한 주민도 쉽지 않은 터에 외부 사람이 북한에서 자유로이 철도 여행을 한다는 것은 요원해 보인다. 그나마 지난가을부터 중국 내 한 여행사가 평양을 출발해 원산 함흥 신포 김책 청진 등 동해안을 순방하는 철도여행 상품을 내놓…
몇 년 전 일로 기억한다. 당시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라는 책의 광고가 꽤 오랫동안 신문지면을 장식했다. 저자가 어느 나라 사람인가는 유념해보지는 않았지만 평상시 칭찬에 인색하다는 평을 듣는 우리로서는 되돌아볼 만하다고 여겼다.그러나 칭찬의 정체를 알았다면 이런 폭언은 하지 않았을
한 문화가 주인 되는 길은 쉬운 일이 아니다. 혹자는 살면 저절로 주인이 되는 것 아니냐고 반문할 수도 있겠지만, 사람들의 살림살이가 그렇지 않다. 문화는 항상 흐르는 것이고 보면 지금 우리가 누리고 있는 문화가 옛날부터 우리의 것인 경우는 매우 드물다. 따지고 보면 외래에서 흘러들어온…
홍산문명(紅山文明) 유적 발굴은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역사적 사건이었다. 이 유적은 지난 세기 중국 요령성 조양시 지역에서 발견됐는데 황하문명(黃河文明)보다 10002000년 앞섰다. 유적 주위 산들이 마치 화성표면처럼 철광석 성분이 많은 흙으로 조성돼 붉게 보이기 때문에 홍산(紅山)…
각종 사건, 사고가 쉴 새 없이 일어나는 세상이다. 실시간 정보들은 금세 마음을 지배한다. 긍정적인 정보에 도취되면 좋겠지만, 마음은 더 자극적인 것을 원한다. 그래서일까 온통 자극적인 뉴스로 가득하다. 혼란스러운 외부 정보에 마음이 지배당하는 순간 몸은 아프다. 체내 환경을 일정하게…
S그룹 회장 큰딸의 이혼 소식이 보도됐다. 한 개인의 사생활이 뉴스가 되지 않는 것이 원칙이지만 워낙 공공의 인물이다 보니 일거수일투족이 모두 뉴스거리이다. 3년 전 돈 많은 어느 부자에게 왜 딸들에게는 지분을 주지 않았습니까라고 물어봤다. 아들만 회사 주식을 갖고 있는 것이 의아했기…
최근 개헌론이 청와대와 국회를 오가며 뜨거운 쟁점으로 회자되고 있다. 개헌 논의의 핵심은 우리나라 정치권력이 대통령에게 과도하게 집중된 면이 있어 보다 민주적인 분권형 정치구조로 개선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현행 우리 헌법은 대통령은 국가원수로서 외국에 대해 국가를 대표하며 행정부
예로부터 정보를 아는 사람은 권력과 부를 가질 수 있었으며 글을 아는 것은 정보를 취득하는 데 필수적인 요건이었다. 조선시대에도 일반 백성은 글을 잘 몰라 어려움을 겪는 사람이 많았을 것이다. 이러한 백성을 불쌍하게 생각한 세종대왕은 1446년 훈민정음(訓民正音)을 반포했으나 초기에는…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는 광활한 바다에서 펼쳐지는 한 노인의 삶을 감동적으로 보여준다. 쿠바 연안에서 늙은 어부 산티아고가 돛단배를 타고 청새치를 낚아 상어떼로부터 지키고자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이다. 그는 84일간 고기를 잡지 못했다. 85일째 되는 날 거대한 청새치를 잡았다. 엄청난…

월드

사설논단

해외논단

논설위원 칼럼

기고

  • 경제정책 ‘정치적 고려’에 흔들려선 안돼
  • 정부가 경기 침체 회복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하고 있지만 경제 회복세는 여전히 미약하다. 이런 상황에서 경제정책마저 흔들리고 있다. 그중 담뱃값 인상 같은 부분은 흔들림 없는 강력한 드라이브가 필요한 대목이다. 철저한 준비와 설득력 있는 보건홍보를 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