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死後> "北주민 눈물은 쇼"< LAT>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사망한 뒤 보인 북한 주민들의 통곡은 쇼라고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가 22일 (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전날 북한 주민의 눈물에 대해 '대부분 진심을 담고 있지만 일부는 강요에 따른 것일 수도 있다'고 분석했지만 LAT는 '쇼'라고 사실상 단정적으로 보도해 대조를 이뤘다.

LAT는 베이징발 기사에서 TV를 비롯한 언론 매체에 비친 북한 주민들의 눈물은 '가짜'이며 '악어의 눈물'이라며 어쩌면 속으로 웃고 있는 사람이 많을지도 모른다고 전했다.

탈북자 한명은 김일성 주석이 사망했을 때에도 우는 척했다고 털어놓았다.

TV 카메라가 얼굴을 비추는 장소에서는 과장된 몸짓으로 슬픔을 표시하는 사람이 대부분이었다는 것이다.

그나마 북한 주민들에게 널리 존경을 받았던 김일성 주석이 사망했을 때도 가짜 통곡이 대부분이었는데 북한 경제를 파탄시키고 주민을 기아로 내몬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을 진정으로 슬퍼할 사람이 많지 않다고 LAT는 분석했다.

'고난의 행군' 시절 아내와 아들이 굶어 죽었다는 한 탈북자는 "북한 주민은 마음속으로 김정일을 버린 지 오래"라고 말했다.

북한 청진에서 유치원 교사를 했다는 여성 탈북자는 "김일성 주석 사망 당시 참배하러 간 어린이들이 얼굴에 깨꽃을 붙여서 마치 우는 듯한 모습을 연출하더라"며 "그래도 당시 사람들은 김일성 주석을 존경했지만 김정일 위원장은 공포와 압제로 통치했다"고 밝혔다.

탈북자 출신 컴퓨터 공학 교수는 "카메라가 얼굴을 향하는 순간 시험받는다는 느낌이 들 수 밖에 없다"면서 "그러면 가능한 한 격렬한 슬픔을 표현하게 된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 주민 가운데 특별한 계층인 평양 주민의 경우 슬픔을 표시하지 않았다가는 어떤 불이익을 받을 지 모른다고 탈북자들은 설명했다.

중국 인민대학 사회학과 저우샤오정 교수는 이런 현상은 북한에만 한정된 것은 아니라며 중국에서도 마오쩌둥이 사망했을 때 같은 일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LAT는 이 기사 말미에서 북한에 납치돼 김정일 위원장을 자주 만났던 신상옥 감독의 회고를 소개했다.

군중이 '김정일 장군 만세'를 외치는 행사장에서 김정일 위원장은 신 감독에게 "인민들은 나를 좋아하지 않는다. 저건 다 가짜"라고 말했다고 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자녀 7명에 조카딸까지 살해한 '엄마'
  • 사진=연합뉴스호주 경찰이 퀸즐랜드주 케언즈의 한 주택에서 어린이 8명을 살해한 용의자로 이들의 어머니 머세인 와리아(37)를 체포했다고 국영 ABC방송은 20일 보도했다.방송에 따르면 수사를 담당하는 브루노 애스니카 경위는 흉기로 살해당한 어린이..
  • 영국 축구 기성용, 헐시티 상대로 리그 3호 골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스완지시티에서 활약하는 국가대표 미드필더 기성용(25)이 리그 3호 골을 터뜨렸다.

    기성용은 21일(한국시간) 영국 헐시티의 KC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2015시즌 프리미어리그 17라운드 헐시티와의 원정 경기에서 전반 15분에 팀 선제골의 주인공이 됐다.

    이날 기성용의 골에는 운이 따랐다. 존조 셸비의 중거리슛이 기성용의 몸에 맞고 굴절되면서 그대로 골로 연결된 것이다.

    선발로 출전한 기성용은 3일 퀸스파크 레인저스를 상대로 시즌 2호 골을 넣은 이후 18일 만에 시즌 세 번째 골을 기록했다.

    그는 8월16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시즌 개막 전에서 첫 골을 넣은 바 있다.

    기성용의 득점으로 스완지시티는 전반 23분 현재 헐시티에 1-0으로 앞서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