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南기업에 줄기세포 치료 문의했었다"

알앤엘 바이오 “9월 3자 통해 정보 요청”
의견 교환… 실제 기술제공은 성사안돼

북한이 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전에 그의 뇌졸중 치료를 위해 제3자를 통해 국내 성체줄기세포 전문 기업인 알앤엘바이오에 줄기세포 치료 가능성을 문의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알앤엘바이오 관계자는 23일 “김 위원장이 뇌졸중으로 쓰러졌다가 회복한 후 다시 왕성한 활동을 하던 지난 9월쯤 북측이 대북 연락망이 있는 국내 종교계 인사를 통해 줄기세포 치료할 수 있는지 문의해 왔었다”면서 “당시 북한은 이 종교계 인사를 통해 줄기세포 채취와 배양 등 상세한 정보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김 위원장 측은 자신의 줄기세포를 채취해 이를 한국에서 배양한 뒤 해당 연구팀이 북한에서 직접 시술할 수 있는지를 물어왔다”면서 “시술을 위해 회사 연구원들의 신원조회를 요청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당시 줄기세포 치료를 두고 양측이 이 같은 의견을 주고받았을 뿐 실질적인 기술제공은 이뤄지지 않았다고 이 관계자는 밝혔다. 국내 정보당국은 이달 초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해 알앤엘바이오 관계자를 상대로 경위를 조사했다.

회사 측은 최근 성체줄기세포를 활용한 다양한 치료 성과가 알려지자 북측이 이를 파악해 김 위원장의 치료 가능성을 타진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최현태 기자 htchoi@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1월 27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