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전화 안받은 후진타오, 盧 前대통령과는 수차례 통화

靑 “中통화 잘 안해” 해명 무색… 빈약한 대중외교 다시 도마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사망 이후 이명박 대통령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의 전화통화가 무산된 가운데 노무현 전 대통령은 후 주석과 세 번 이상 전화 정상회담을 한 것으로 23일 확인됐다. 이는 “중국이 원래 전화로 정상들과 전화하는 것에 익숙하지 않다”는 청와대 해명과는 정면 배치되는 것이어서 이명박 정부의 빈약한 한·중 관계가 다시 비판을 받게 됐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 대통령과 후 주석 통화 추진과 관련해 “사실 우리가 4개국(미국·중국·일본·러시아)하고 전화통화를 하자고 했을 때 중국과는 통화가 될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았다”며 “그렇다고 중국을 빼놓을 수가 없어 예의상 (전화통화 요청을)한 것”이라고 변명했다. 한 소식통은 이에 대해 “정부는 중국 정상이 외국 정상과 통화를 거의 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노무현 전 대통령 때는 후 주석과 5차례 이상 전화통화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확인 결과 노 전 대통령은 후 주석과 3차례 전화통화를 한 것으로 나타나, 최소 세 차례의 공개 통화와 두 차례 이상 비공개 통화가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

노 대통령은 2003년 5월 2일 후 주석과의 전화통화에서 당시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3자(북한·미국·중국) 회담 결과를 논의하고 한반도의 비핵화 원칙에 따라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같은 해 8월21일에도 통화해 6자회담에서 북핵 문제의 전기가 마련돼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이를 협의했다. 또 2006년 7월21일 통화에서는 북한의 미사일 사태와 관련한 한·중 협력 강화와 외교적 해결 원칙을 논의했다.

김청중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1월 22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