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에 "왜 한국을 자주 언급하느냐" 묻자

국정연설서 교육 우수성 등 자주 칭찬
재임중 지속 관심… 골프친구도 한국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한국에 대한 관심은 남다르다. 툭하면 국정연설에서 한국을 모범사례로 말하곤 한다. 한·미 양국이 어느 때보다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는 것도 이런 그의 생각이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

6일(현지시간) 백악관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이 재임 중 3차례 이상 방문한 국가는 한국과 프랑스, 멕시코, 아프가니스탄 4개국뿐이다. 일본, 영국, 캐나다 등 7개국은 두 번 방문했다.

오바마는 2009년 11월 아시아 4개국 순방 마지막 일정으로 한국을 찾아 이명박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어 2010년 11월 세계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와 지난 3월 핵 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또 한국에 왔다.

오바마는 2008년 대선 캠프에 ‘한반도팀’을 따로 둘 정도로 한반도 문제에 깊은 관심을 나타냈다. 당시 선거과정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이 미국 자동차산업에 불리하다는 이유로 재협상을 하겠다고 밝혀 한국을 긴장시키기도 했다. 하지만 대통령에 당선돼 입장을 바꾼 뒤 한·미 FTA 의회 통과를 밀어붙여 지난 3월 역사적인 발효를 이끌어냈다.

지난해 1월 국정연설에서는 5차례나 “코리아”를 언급하면서 한국 교육의 우수성과 FTA의 이점을 말했다. 2010년 국정연설에서도 고용 창출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한·미 FTA를 거론했다. 오바마는 지난 3월 주한 미국대사관이 마련한 한국 네티즌과 온라인 인터뷰에서 “왜 한국을 자주 언급하느냐”는 질문에 “미국의 강력한 동맹이자 세계에 훌륭한 모범이 되는 국가이기 때문”이라고 답변했다.

오바마는 정치적 고향인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활동할 때 한국인과 많이 접촉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 까닭에 이해도도 높다. 특히 백악관의 특별프로젝트 코디네이터로서 오바마의 골프친구인 한국계 유진 강(28)은 한국 소식을 자주 보고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일리노이주 상원의원 시절 보좌관도 한국계 미셸 최였다. 오바마는 2001년 태권도에 입문해 청띠(5급)를 따기도 했다.

워싱턴=박희준 특파원 july1s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엄마 말 들려?'···소리 처음 들은 아기의 반응
  • 보청기 도움으로 세상 소리를 처음 듣게 된 어느 아기의 놀란 표정이 네티즌 시선을 사로잡았다.지난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포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아이다호주 보이시에 사는 사라 조는 최근 현지의 한 병원에서 생후 3개월 된 딸을 마주하고는..
  • 문소리, 베니스영화제 심사위원 위촉
  • 배우 문소리가 제73회 베니스국제영화제 오리종티 경쟁부문(Orizzonti competition)의 심사위원으로 위촉됐다고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이 24일 밝혔다. 문소리가 심사를 맡게 된 오리종티 경쟁부문에서는 전 세계 혁신적인 경향의 작품이 소개된다. 한..
  • 승리, 中 QQ뮤직 인기차트 1위 '쾌거"
  • 빅뱅 승리가 중국 예능 프로그램 걸스 파이팅에서 선보인 음원이 QQ뮤직 인기차트 1위를 차지했다.승리는 지난 23일 중국 동방위성TV를 통해 방송된 걸스 파이팅 7화에서 멘티들과 함께 오프닝 무대로 애정36기를 공개했다.이 곡은 현재 중국 QQ뮤직 일간..
  • '빅리거 막내' 최지만, 메이저리그 통산 2호 홈런
  • 코리언 빅리거 막내 최지만(25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이 빅리그 통산 두 번째 홈런을 쏘아 올렸다. 맏형 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 류현진(29로스앤젤레스 다저스),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부상으로 이탈하고, 다른 한국인 메이저리거도 부진..
  • 호날두 "슈퍼컵 결장…그 다음 날 팀 복귀"
  • 세계적인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1포르투갈)가 다음달 유럽축구연맹(UEFA) 슈퍼컵 세비야(스페인)전에 뛰지 못할 것이라고 직접 밝혔다.스페인 매체 AS는 24일(이하 한국시간) 호날두가 다음 달 10일 열리는 슈퍼컵에서 완전히 빠질 것이라고 말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