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에 "왜 한국을 자주 언급하느냐" 묻자

국정연설서 교육 우수성 등 자주 칭찬
재임중 지속 관심… 골프친구도 한국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한국에 대한 관심은 남다르다. 툭하면 국정연설에서 한국을 모범사례로 말하곤 한다. 한·미 양국이 어느 때보다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는 것도 이런 그의 생각이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

6일(현지시간) 백악관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이 재임 중 3차례 이상 방문한 국가는 한국과 프랑스, 멕시코, 아프가니스탄 4개국뿐이다. 일본, 영국, 캐나다 등 7개국은 두 번 방문했다.

오바마는 2009년 11월 아시아 4개국 순방 마지막 일정으로 한국을 찾아 이명박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어 2010년 11월 세계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와 지난 3월 핵 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또 한국에 왔다.

오바마는 2008년 대선 캠프에 ‘한반도팀’을 따로 둘 정도로 한반도 문제에 깊은 관심을 나타냈다. 당시 선거과정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이 미국 자동차산업에 불리하다는 이유로 재협상을 하겠다고 밝혀 한국을 긴장시키기도 했다. 하지만 대통령에 당선돼 입장을 바꾼 뒤 한·미 FTA 의회 통과를 밀어붙여 지난 3월 역사적인 발효를 이끌어냈다.

지난해 1월 국정연설에서는 5차례나 “코리아”를 언급하면서 한국 교육의 우수성과 FTA의 이점을 말했다. 2010년 국정연설에서도 고용 창출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한·미 FTA를 거론했다. 오바마는 지난 3월 주한 미국대사관이 마련한 한국 네티즌과 온라인 인터뷰에서 “왜 한국을 자주 언급하느냐”는 질문에 “미국의 강력한 동맹이자 세계에 훌륭한 모범이 되는 국가이기 때문”이라고 답변했다.

오바마는 정치적 고향인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활동할 때 한국인과 많이 접촉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 까닭에 이해도도 높다. 특히 백악관의 특별프로젝트 코디네이터로서 오바마의 골프친구인 한국계 유진 강(28)은 한국 소식을 자주 보고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일리노이주 상원의원 시절 보좌관도 한국계 미셸 최였다. 오바마는 2001년 태권도에 입문해 청띠(5급)를 따기도 했다.

워싱턴=박희준 특파원 july1s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꿈은 이루어진다'···잠수함 만든 中 남성
  • 중국의 한 50대 남성이 직접 잠수함을 만들어 화제가 되고 있다. 언젠가 잠수함을 만들겠다던 꿈을 이룬 그는 조만간 구명보트도 제작할 생각이다.지난 28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안후이(安徽) 성 마안산(馬鞍山) 지역에 사는..
  • 고현정, 드라마 촬영 중 3도 화상
  • tvN 드라마 디어마이프렌즈로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배우 고현정이 3도화상을 입고 현재 치료를 받고 있다.고현정 소속사는 29일 고현정씨가 손과 발 등에 3도 화상을 입었지만 큰부상은 아니다라고 전했다.고현정은 초기대응이중요한 화상의 특성상 현..
  • 김정은, 비공개 결혼식···이혜영 SNS 인증샷
  • 배우 김정은이 29일 동갑내기 재미교포와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 가운데, 동료 배우 이혜영이 SNS 인증샷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이날이혜영은 인스타그램에 이혜영 #김정은 #김정은결혼식 #너무아름답고 #행복한신부 #눈물날뻔 정은아 진짜 축하하고.. 질..
  • 피츠버그 트레이너 "강정호, 복귀 머지않았다"
  • 피츠버그 강정호(29)의 재활 일정이 거의 막바지까지 갔다.현재 강정호는 피츠버그 산하 트리플A 구단 인디애나폴리스 인디언스 소속으로 재활 경기에 출전하며 마지막 단계를 밟는다.29일(이하 한국시간)에는 노포크 타이즈전에 대타로 출전해 1타석만..
  • 라니에리 레스터 감독, 우승보너스만 83억원
  • 클라우디오 라니에리 감독.2015-2016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우승에 단 1승만을 남긴 레스터시티의 클라우디오 라니에리(65) 감독의 우승 보너스가 500만 파운드(약 83억원)로 뛰어올랐다.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은 29일(한국시간) 라니에리 감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