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타임지 "박근혜의 전진, 순탄치 않을 것"<연합>

"수첩공주 벗어나 분명한 비전 제시해야"

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은 20일(현지시간)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의 대통령 당선 소식을 전하면서 한국이 당면한 현실 때문에 공약 이행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타임은 박 당선인에 대해 "인생의 많은 부분을 아버지의 그늘에서 보냈지만 이제는 한국의 첫 여성 대통령으로서 자기 자신의 과정을 기록하게 됐다"며 남북 분단의 현실과 남남 갈등을 고려할 때 "앞으로 나아가기(moving forward)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타임은 "박빙의 싸움으로 전개된 올해 대선 레이스는 한국이 미래 뿐 아니라 과거를 놓고도 갈라져 있음을 보여줬다"며 "한국 현대사에서 영향력이 가장 컸던 지도자의 딸로서 박근혜는 그 논쟁의 중심에 있다"고 진단했다.

타임은 또 박 당선인이 대선 경쟁자였던 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마찬가지로 재벌통제 등을 통해 경제를 개혁하겠다고 맹세했지만 앞으로 그런 시도는 보수층의 강력한 반발을 불러 그 자신이 힘든 상황에 처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성차별 해소 노력도 박 당선인의 앞날에 놓인 또 다른 난관이라고 타임은 지적했다.

첫 여성 대통령을 선출하긴 했어도 엄연히 한국은 남성이 지배하는 국가이며, 이런 기득권층의 지지를 유지하기 위해선 '여성혁명'의 공약을 완화시킬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이런 현실 때문에 박 당선인은 대선 과정에서 '어머니의 리더십'을 내세웠지만 앞으론 어머니의 역할을 포기하고 훌륭한 리더십으로 국가를 이끄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할 것 같다고 예상했다.

타임은 그러면서 박 당선인은 '박근혜 정부'의 분명한 비전을 제시하고 어떻게 이를 실현해나갈지 설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타임은 박 당선인은 "이제 수요일(19일 대선)부터 스스로 자기의 원고를 써내려가게 됐다"며 앞으로 이런 과정은 '수첩공주'라는 별명이 붙을 만큼 그가 즐겨 사용하는 메시지 카드와 프롬프터 없이 진행하면 더욱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 타임은 "군사 쿠데타로 권력을 잡은 뒤 경제성장을 국가의 우선과제로 설정하고 미래 유망산업을 선정해 나라를 가난으로부터 몰아내려고 했다"며 경제성장의 공로를 부각시켰다.

타임은 "개발을 첫번째로 앞세워 국민들에게 '일하면서 싸우자'고 독려했다"며 "그런 중단 없는 근로의 윤리는 한국을 글로벌 경제 대국으로 만드는 데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박 전 대통령의 "경제적 야망은 그로 하여금 권력의 고삐를 죄게 한 원인이 됐다"며 "반대파를 감옥에 넣고 고문을 하고 대통령직 유지를 위해 의회를 해산하고 헌법도 고쳤다"며 유신체제의 과오도 소개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1.5m 초대형 크리스마스 공, 기네스북 도전?
  • 모스크바 크리스마스 공, 11.5m 초대형 크리스마스 장식 '기네스북에도 오르나?'모스크바 크리스마스 공이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최근 러시아 모스크바 마네쉬 광장에 높이 11.5m의 초대형 크리스마스 장식이 등장했다.모스크바 크리스마스 공은 12일..
  • 강정호 메이저리그 포스팅 20일 결판
  • 한국프로야구 야수로는 최초로 미국프로야구 진출을 노리는 강정호(27·넥센)에 대한 메이저리그 구단들의 포스팅(비공개경쟁입찰) 마감 시한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메이저리그 구단들의 강정호 포스팅 마감시한은 미국 동부시간으로 19일 오후 5시, 한국시간으로는 20일 오전 7시다. 앞서 포스팅을 통해 메이저리그 진출을 추진했던 김광현과 양현종의 경우 마감 시한 이후 몇 시간 뒤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최고 응찰액이 통보된 사례를 감안하면 20일 오전 중이나 이른 오후 정도에 결과가 KBO에 전달될 것으로 보인다.

    KBO가 곧바로 넥센 측에 최고 응찰액을 전달하고, 넥센이 이를 즉각 수용한다면 강정호의 이적 몸값은 이르면 20일 드러날 가능성이 크다. 물론 강정호에 대한 메이저리그 구단의 최고 응찰액이 만족스럽지 못한 수준이라면 넥센은 김광현과 양현종의 경우처럼 부여된 4일간의 기간에 수용 여부를 놓고 숙고에 들어가게 된다.

    현재로서는 결과에 대해 낙관도 비관도 쉽지 않다. 국내 언론이나 미국 현지 언론에서는 강정호의 포스팅 금액이 500만달러(약 55억원)에서 1000만달러(약 110억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뉴욕 메츠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 이어 최근에는 미네소타 트윈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강정호에게 관심을 보이는 구단으로 언급되고 있다.

    메이저리그 구단들이 강정호를 원래 포지션인 유격수가 아닌 2루수나 3루수 등으로 돌릴 복안으로 입찰에 참여한다면 포스팅 금액은 기대보다 한참 낮아질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강정호에 대한 최고 응찰액을 넥센이 수용하면 입찰에 승리한 메이저리그 구단은 강정호와 30일간의 독점 교섭권을 갖는다. 양측이 연봉 계약에 합의하면 이에 대한 보상으로 포스팅 금액은 넥센의 수중으로 들어간다. 반대로 넥센이 최고 응찰액을 거부하면 강정호의 메이저리그 진출은 무산된다. 이 경우 강정호는 일본프로야구 진출을 모색하거나 아니면 넥센에 잔류하게 된다. 

    유해길 선임기자 hky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