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타임지 "박근혜의 전진, 순탄치 않을 것"<연합>

"수첩공주 벗어나 분명한 비전 제시해야"

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은 20일(현지시간)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의 대통령 당선 소식을 전하면서 한국이 당면한 현실 때문에 공약 이행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타임은 박 당선인에 대해 "인생의 많은 부분을 아버지의 그늘에서 보냈지만 이제는 한국의 첫 여성 대통령으로서 자기 자신의 과정을 기록하게 됐다"며 남북 분단의 현실과 남남 갈등을 고려할 때 "앞으로 나아가기(moving forward)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타임은 "박빙의 싸움으로 전개된 올해 대선 레이스는 한국이 미래 뿐 아니라 과거를 놓고도 갈라져 있음을 보여줬다"며 "한국 현대사에서 영향력이 가장 컸던 지도자의 딸로서 박근혜는 그 논쟁의 중심에 있다"고 진단했다.

타임은 또 박 당선인이 대선 경쟁자였던 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마찬가지로 재벌통제 등을 통해 경제를 개혁하겠다고 맹세했지만 앞으로 그런 시도는 보수층의 강력한 반발을 불러 그 자신이 힘든 상황에 처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성차별 해소 노력도 박 당선인의 앞날에 놓인 또 다른 난관이라고 타임은 지적했다.

첫 여성 대통령을 선출하긴 했어도 엄연히 한국은 남성이 지배하는 국가이며, 이런 기득권층의 지지를 유지하기 위해선 '여성혁명'의 공약을 완화시킬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이런 현실 때문에 박 당선인은 대선 과정에서 '어머니의 리더십'을 내세웠지만 앞으론 어머니의 역할을 포기하고 훌륭한 리더십으로 국가를 이끄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할 것 같다고 예상했다.

타임은 그러면서 박 당선인은 '박근혜 정부'의 분명한 비전을 제시하고 어떻게 이를 실현해나갈지 설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타임은 박 당선인은 "이제 수요일(19일 대선)부터 스스로 자기의 원고를 써내려가게 됐다"며 앞으로 이런 과정은 '수첩공주'라는 별명이 붙을 만큼 그가 즐겨 사용하는 메시지 카드와 프롬프터 없이 진행하면 더욱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 타임은 "군사 쿠데타로 권력을 잡은 뒤 경제성장을 국가의 우선과제로 설정하고 미래 유망산업을 선정해 나라를 가난으로부터 몰아내려고 했다"며 경제성장의 공로를 부각시켰다.

타임은 "개발을 첫번째로 앞세워 국민들에게 '일하면서 싸우자'고 독려했다"며 "그런 중단 없는 근로의 윤리는 한국을 글로벌 경제 대국으로 만드는 데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박 전 대통령의 "경제적 야망은 그로 하여금 권력의 고삐를 죄게 한 원인이 됐다"며 "반대파를 감옥에 넣고 고문을 하고 대통령직 유지를 위해 의회를 해산하고 헌법도 고쳤다"며 유신체제의 과오도 소개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람 죽여보고 싶다' 여대생, 할머니 살해
  • 별다른 이유 없이 70대 할머니를 죽인 일본 여대생이 경찰에 붙잡혀 충격을 주고 있다.일본 요미우리신문은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한 여대생(19)이 70대 할머니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고 28일 보도했다.보도에 따르면 여대생은 지난해 12월7일,..
  • 장수원, 13살 연하 여자친구 공개
  • 택시 장수원, 13살 연하 여자친구 공개 누구 닮았나 봤더니...택시 장수원이 13살 연하의 여자친구에 대해 언급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지난 27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는 2015 신년특집으로 젝스키스 출신 장수원과 김재덕, 강성훈이 출연했다...
  • 고민정아나,남편 희귀병에도 결혼한 이유
  • 고민정아나운서, 조기영 시인 희귀병에도 결혼 결심한 이유...애틋해고민정 아나운서와 11년 연상인 조기영 시인과의 러브스토리가 세삼 화제가 되고 있다.고민정 아나운서는 지난 2013년 KBS 2TV 가족의 품격-풀하우스에 출연해 남편인 시인 조기영이..
  • 손흥민·이정협 '득점왕 포기할 수 없다'
  •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15 호주 아시안컵에서 득점왕을 배출할 수 있을까.

    윙어 손흥민(레버쿠젠)과 최전방 공격수 이정협(상주 상무)이 도전하고 있지만 사실 조금 버거워 보이기도 한다.

    28일 현재 손흥민, 이정협은 나란히 2골을 기록해 득점왕 레이스에서 공동 3위를 달리고 있다.

    알리 마브쿠트(아랍에미리트), 함자 알 다르두르(요르단)가 4골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혼다 게이스케(일본), 쑨케(중국), 팀 케이힐(호주)이 나란히 3골로 공동 2위군을 형성하고 있다.

    두 골 이상을 터뜨린 득점왕 후보 가운데 경기를 남겨둔 선수는 손흥민, 이정협, 케이힐, 마브쿠트밖에 없다.

    오는 30일 뉴캐슬에서 열리는 이라크와 아랍에미리트의 3-4위전, 31일 시드니에서 열리는 한국과 호주의 결승전이 득점왕 타이틀 쟁탈전으로도 예고된 셈이다.

    손흥민은 지난 22일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에서처럼 멀티골을 터뜨릴 역량이 있는 선수다.

    그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현지 매체들로부터 득점왕 1순위로 거론될 정도로 돋보이는 킬러로서 주목을 받았다.

    감기 몸살 때문에 컨디션 난조를 겪었으나 회복세가 완연해 기대를 모은다.

    울리 슈틸리케 한국 감독은 8강전이 끝난 뒤 "손흥민이 아직 진면목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말했다.

    슈틸리케호의 새로운 해결사로 떠오른 이정협은 득점왕 도전에서 손흥민보다 유리한 입장이다.

    그는 손흥민과 같은 2골이지만 어시스트까지 하나 기록하고 있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선점 선두가 골이 같으면 어시스트의 수가 많은 선수에게 우위를 준다고 밝혔다.

    현재 마브쿠트는 4골 0도움, 알 다르두르는 4골 1도움, 케이힐은 3골 0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한국은 지금까지 아시안컵에서 득점왕 5명을 배출했다.

    조윤옥이 1960년 서울 대회에서 타이틀을 잡은 것을 시작으로 1980년 쿠웨이트 최순호(7골), 1988년 카타르 이태호(3골), 2000년 레바논 이동국(6골), 2011년 카타르 구자철(5골)이 뒤를 따랐다.

    구자철은 이번 대회에서 득점왕 2연패에 도전했으나 지난 17일 호주와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팔을 다쳐 그대로 대회를 마감했다.

    이동국(전북 현대)은 아시안컵에서 개인통산 10골을 터뜨려 알리 다에이(14골·이란)에 이어 이 부문의 2위를 달리고 있다.

    그러나 그는 부상 때문에 이번 슈틸리케호에 발탁되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