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타임지 "박근혜의 전진, 순탄치 않을 것"

"수첩공주 벗어나 분명한 비전 제시해야"

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은 20일(현지시간)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의 대통령 당선 소식을 전하면서 한국이 당면한 현실 때문에 공약 이행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타임은 박 당선인에 대해 "인생의 많은 부분을 아버지의 그늘에서 보냈지만 이제는 한국의 첫 여성 대통령으로서 자기 자신의 과정을 기록하게 됐다"며 남북 분단의 현실과 남남 갈등을 고려할 때 "앞으로 나아가기(moving forward)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타임은 "박빙의 싸움으로 전개된 올해 대선 레이스는 한국이 미래 뿐 아니라 과거를 놓고도 갈라져 있음을 보여줬다"며 "한국 현대사에서 영향력이 가장 컸던 지도자의 딸로서 박근혜는 그 논쟁의 중심에 있다"고 진단했다.

타임은 또 박 당선인이 대선 경쟁자였던 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마찬가지로 재벌통제 등을 통해 경제를 개혁하겠다고 맹세했지만 앞으로 그런 시도는 보수층의 강력한 반발을 불러 그 자신이 힘든 상황에 처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성차별 해소 노력도 박 당선인의 앞날에 놓인 또 다른 난관이라고 타임은 지적했다.

첫 여성 대통령을 선출하긴 했어도 엄연히 한국은 남성이 지배하는 국가이며, 이런 기득권층의 지지를 유지하기 위해선 '여성혁명'의 공약을 완화시킬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이런 현실 때문에 박 당선인은 대선 과정에서 '어머니의 리더십'을 내세웠지만 앞으론 어머니의 역할을 포기하고 훌륭한 리더십으로 국가를 이끄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할 것 같다고 예상했다.

타임은 그러면서 박 당선인은 '박근혜 정부'의 분명한 비전을 제시하고 어떻게 이를 실현해나갈지 설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타임은 박 당선인은 "이제 수요일(19일 대선)부터 스스로 자기의 원고를 써내려가게 됐다"며 앞으로 이런 과정은 '수첩공주'라는 별명이 붙을 만큼 그가 즐겨 사용하는 메시지 카드와 프롬프터 없이 진행하면 더욱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 타임은 "군사 쿠데타로 권력을 잡은 뒤 경제성장을 국가의 우선과제로 설정하고 미래 유망산업을 선정해 나라를 가난으로부터 몰아내려고 했다"며 경제성장의 공로를 부각시켰다.

타임은 "개발을 첫번째로 앞세워 국민들에게 '일하면서 싸우자'고 독려했다"며 "그런 중단 없는 근로의 윤리는 한국을 글로벌 경제 대국으로 만드는 데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박 전 대통령의 "경제적 야망은 그로 하여금 권력의 고삐를 죄게 한 원인이 됐다"며 "반대파를 감옥에 넣고 고문을 하고 대통령직 유지를 위해 의회를 해산하고 헌법도 고쳤다"며 유신체제의 과오도 소개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꿈은 이루어진다'···잠수함 만든 中 남성
  • 중국의 한 50대 남성이 직접 잠수함을 만들어 화제가 되고 있다. 언젠가 잠수함을 만들겠다던 꿈을 이룬 그는 조만간 구명보트도 제작할 생각이다.지난 28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안후이(安徽) 성 마안산(馬鞍山) 지역에 사는..
  • 마약투약 혐의 범키, 집행유예 확정
  • 대법원 3부(주심 박병대 대법관)는 29일 마약을 투약판매한 혐의로 기소된 힙합가수 범키(32본명 권기범)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권씨는 2011년 9월부터 2013년 9월까지 필로폰 6.5g과 엑스터시 15알을 지인들에게 팔고 엑스..
  • 배용준-박수진 부모 된다…"임신 초기"
  • 지난해 결혼한 배용준(44)과 박수진(31)이 부모가 된다.두 사람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29일 박수진이 최근 임신을 확인했다고 밝혔다.현재 임신 초기로 출산예정일 등은 다음 주 병원에 방문해 확인할 예정이다.박수진은 지난 26일 첫 방송한 올리브TV 옥수..
  • 피츠버그 트레이너 "강정호, 복귀 머지않았다"
  • 피츠버그 강정호(29)의 재활 일정이 거의 막바지까지 갔다.현재 강정호는 피츠버그 산하 트리플A 구단 인디애나폴리스 인디언스 소속으로 재활 경기에 출전하며 마지막 단계를 밟는다.29일(이하 한국시간)에는 노포크 타이즈전에 대타로 출전해 1타석만..
  • 라니에리 레스터 감독, 우승보너스만 83억원
  • 클라우디오 라니에리 감독.2015-2016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우승에 단 1승만을 남긴 레스터시티의 클라우디오 라니에리(65) 감독의 우승 보너스가 500만 파운드(약 83억원)로 뛰어올랐다.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은 29일(한국시간) 라니에리 감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