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랙스 가격 불만” 2만2천명 동호회, 카렌스로 전향(?)

신차를 기다리며 모인 회원 수 2만2000여 명의 자동차 동호회가 신차 값이 너무 비싸다며 하루아침에 간판을 바꿔달고 경쟁 차종으로 전향(?)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쉐보레의 소형 SUV ‘트랙스’ 신차 발표회가 한참 진행중이던 20일 12시쯤 회원수 규모 2위의 ‘쉐보레 트랙스’ 동호회가 ‘LUV CARENS’로 이름을 바꿨다. 동호회 운영자 ‘car-monster’는 공지사항을 통해 “트랙스 신차 발표를 보고 절망적인 가격에 실망해 다른 차종으로 변경한다”며 “오는 3월에 나온다는 경쟁 차종을 기다리겠다”고 선언했다.

▶ 쉐보레 트랙스를 기다리며 2만2000여 명이 모인 동호회 홈페이지. 20일 12시쯤 가격이 발표되자 기아 카렌스 동호회로 간판을 바꿔달았다.
해당 운영자는 ‘트랙스’ 카페를 포기하는 이유로 ▲ 소형 SUV에 맞지 않는 가격, ▲ 디젤 모델이 나오지 않음, ▲ 소형차에서 생각할 수 없는 12㎞/ℓ대의 연비, ▲ 터보 가솔린의 소음과 진동, ▲ 차량 크기에 비해 작은 실내공간 등 5가지를 꼽았다.

운영자가 올린 ‘까페명 변경’에 대한 공지사항에는 1시간 만에 30여 개의 댓글이 올라오며 반향을 일으켰다. 한 회원은 “빠른 판단력 좋습니다”며 호응했고 또 다른 회원도 “무슨 생각으로 (트랙스) 가격을 이렇게 잡았을까요”라며 신차 가격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한편, 한국지엠은 20일 제주도에서 신차발표회를 열고 글로벌 소형 SUV 트랙스를 선보였다. 차체길이 4245㎜의 쉐보레 트랙스는 1.4ℓ 가솔린 엔진을 장착하고 6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해 복합연비 12.2㎞/ℓ의 효율을 보인다. 고속도로에서는 14.1㎞/ℓ이며 도심에서는 11.1㎞/ℓ다.

쉐보레 트랙스의 가격은 기존에 알려졌던 1800만원∼2200만원 보다 다소 오른 1940만원∼2289만원까지로 총 5개의 트림으로 구성됐다. 총 60개월의 개발기간을 거쳐 탄생한 트랙스는 한국 부평 공장에서 생산하며 세계 각지로 수출된다.

 이다일 기자 aut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어묵 사진에 단원고 학생증 인증까지···
  •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에 대한 일부 네티즌들의 도 넘은 조롱이 문제가 되고 있다.단원고 교복이 등장한 '어묵' 사진으로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단원고 학생증을 동원한 추가 인증 사진까지 유포됐다.지난 26일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
  • 휘트니 휴스턴 딸, 욕조서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
  • 故 휘트니 휴스턴의 딸인 바비 크리스티나 휴스턴 브라운(21)이 욕조에서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됐다.이는 브라운의 모친인 팝음악계의 디바 휘트니 휴스턴이 3년 전 욕조에서 숨졌을 때와 유사한 상황이어서 대중은 충격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브라운..
  • 삼시세끼 시청률 1등 공신 산체 '귀여움 홀릭'
  • 장모치와와 산체장모치와와 산체가 앙증맞은 전신 모습을 공개하며 귀여운 매력을 뽐냈다.1월 31일 tvN 삼시세끼 공식 페이스북에는 삼시세끼 어촌편 2회 시청률 가구 평균 10.8%, 최고 14.2%로 동시간대 1위 달성! 꽃시리즈 통틀어 최고 시청률 기록!이라..
  • 26개월 만에 우승 최나연 "눈물은 글썽이기만"
  • ""
    "엉엉 울게 될 것 같았는데 눈물을 흘리지는 않았어요."

    2년2개월간 이어진 우승 갈증을 푼 최나연(28·SK텔레콤)이 말했다.

    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오캘러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츠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최나연은 2012년 11월 이후 26개월 만에 투어 통산 8번째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2013년과 2014년 50개 대회에 출전했지만 우승과 인연이 없다가 올해 첫 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2009년 9월 삼성월드챔피언십에서 첫 승을 따낸 이후 2012년까지 해마다 우승을 놓치지 않았던 그는 "기쁘고 벅찬 감정이 함께 오더라"며 "시즌 개막전에서 우승해 올해가 많이 기대된다"고 즐거워했다. 

    ""
    다음은 최나연과의 일문일답.

    -- 우승 소감은.

    ▲ 엄청나게 기쁘고 또 약간 벅찬 감정이 함께 왔다. 2년 넘게 기다리던 우승이 나오지 않아 마음고생이 없지 않아 있었다. 어느 때보다 더 열심히 하려고 노력했는데 첫 대회부터 좋은 결과가 나와 2015시즌이 기대가 많이 된다. 자신감도 많이 생긴 것 같다.

    -- 우승 직후 방송 인터뷰에서 눈물을 참으려는 모습이 보이던데.

    ▲ 우승이 2년 동안 없었기 때문에 우승하면 진짜 엉엉 울 것 같다고 생각했었다. 마지막 홀 짧은 파 퍼트를 남겼을 때도 자꾸 눈물이 나려고 했지만 동료 선수들이 샴페인을 뿌려주는 즐거운 분위기 덕에 눈물이 쏙 들어갔다. 그런데 다시 방송 인터뷰를 하다 보니 감정이 울컥해져서 힘들었다.

    -- 원래 눈물이 없는 편인가.

    ▲ 눈물이 눈 밑으로 흐르지는 않았고 글썽이기까지는 했다. 스코어카드 내러 가다가 울고 계시는 엄마와 포옹할 때도 눈물이 고였다. 동료 선수들도 함께 축하해줘서 고맙게 생각한다. 처음 우승할 때도 이런 느낌이었던 것 같다.

    -- 첫 우승과 느낌을 비교한다면.

    ▲ 2008년 미국 진출해서 신인 때 잘했지만 우승이 없었고 2009년 9월에야 처음 우승했었다. 오늘도 우승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마지막 퍼트를 하는 순간 그동안 노력해온 것이 생각이 났다. 기뻐서 울음이 나오려고 했다기보다는 나 자신에게 수고했다고 격려해주고 박수쳐주고 싶은 느낌이었다. 오래 우승이 없어서인지 오늘 떨기도 많이 한 것 같다. 처음 우승할 때의 느낌을 다시 느끼게 돼서 더 기분이 좋고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이번 시즌을 치러 나가겠다.

    -- 지난 2년간 아깝게 우승을 놓친 대회가 있다면.

    ""
    ▲ 역시 2013년 브리티시오픈이다. 마지막 날 중반 넘어서까지 1등으로 가다가 역전을 당했다.

    -- 동계 훈련에서 중점을 둔 부분은.

    ▲ 체력을 많이 신경 썼다. 원하는 스윙 자체가 근력을 많이 요구하는 스타일이고 LPGA 투어 코스 자체도 계속 길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대회를 치르면서도 1주일 내내 웨이트 트레이닝을 거르지 않았다. 오늘도 현지 시간으로 정오에 출발이었는데 오전에 웨이트 트레이닝을 하고 나왔다. 앞으로 루틴이 될 것 같다. 다만 시즌 하반기로 갈수록 체력 관리가 쉽지 않기 때문에 꾸준히 자신과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

    -- 하반기가 힘들다고 했지만 우승은 주로 하반기에 많이 하지 않았나.

    ▲ 시즌 초에 우승은 이번이 처음인 것 같다. 사실 하반기가 힘들지만 그때는 계속 대회에 출전하던 감각으로 경기를 치르는 것 같다. 올해도 체력 관리를 잘해서 시즌 초반과 같은 컨디션을 하반기에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 리디아 고, 장하나와 동반 플레이를 했는데.

    ▲ 좋은 경험을 했다. 후반으로 넘어가면서 순위 경쟁 탓에 이야기를 많이 못 했지만 초반에는 서로 말도 많이 하면서 재미있게 쳤다. 갤러리도 즐겁게 경기를 보신 것 같고 우리도 좋은 경험을 같이해서 좋았다.

    -- 15번 홀에서 역전을 허용했을 때 느낌은.

    ▲ 내가 드라마틱한 것을 좋아해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쉽게 갈 수 있는 상황에서 실수가 나오고 말았다. 버디 퍼트를 놓친 것은 라이를 잘못 봐서 그랬고 파 퍼트를 놓친 것은 너무 오른쪽으로 밀어쳐서 그렇게 됐다. 집중력이 흐트러진 결과였다. 그래도 결과론적이지만 1타를 뒤져서 가게 된 것이 오히려 집중력이나 의지가 더 생긴 것 같다.

    -- 올해 목표가 있다면.

    ▲ 사실 우승이 목표였다. 그런데 벌써 그 목표를 이뤘으니 올해는 다시 한 번 높이 점프하고 싶다. 이번 우승으로 탄력을 받아 최고의 시즌으로 만들고 싶다. 경기력 자체가 작년, 재작년에 비해 좋아진 것을 느끼고 있기 때문에 자신감을 갖고 남은 대회도 치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