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랙스 가격 불만” 2만2천명 동호회, 카렌스로 전향(?)

신차를 기다리며 모인 회원 수 2만2000여 명의 자동차 동호회가 신차 값이 너무 비싸다며 하루아침에 간판을 바꿔달고 경쟁 차종으로 전향(?)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쉐보레의 소형 SUV ‘트랙스’ 신차 발표회가 한참 진행중이던 20일 12시쯤 회원수 규모 2위의 ‘쉐보레 트랙스’ 동호회가 ‘LUV CARENS’로 이름을 바꿨다. 동호회 운영자 ‘car-monster’는 공지사항을 통해 “트랙스 신차 발표를 보고 절망적인 가격에 실망해 다른 차종으로 변경한다”며 “오는 3월에 나온다는 경쟁 차종을 기다리겠다”고 선언했다.

▶ 쉐보레 트랙스를 기다리며 2만2000여 명이 모인 동호회 홈페이지. 20일 12시쯤 가격이 발표되자 기아 카렌스 동호회로 간판을 바꿔달았다.
해당 운영자는 ‘트랙스’ 카페를 포기하는 이유로 ▲ 소형 SUV에 맞지 않는 가격, ▲ 디젤 모델이 나오지 않음, ▲ 소형차에서 생각할 수 없는 12㎞/ℓ대의 연비, ▲ 터보 가솔린의 소음과 진동, ▲ 차량 크기에 비해 작은 실내공간 등 5가지를 꼽았다.

운영자가 올린 ‘까페명 변경’에 대한 공지사항에는 1시간 만에 30여 개의 댓글이 올라오며 반향을 일으켰다. 한 회원은 “빠른 판단력 좋습니다”며 호응했고 또 다른 회원도 “무슨 생각으로 (트랙스) 가격을 이렇게 잡았을까요”라며 신차 가격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한편, 한국지엠은 20일 제주도에서 신차발표회를 열고 글로벌 소형 SUV 트랙스를 선보였다. 차체길이 4245㎜의 쉐보레 트랙스는 1.4ℓ 가솔린 엔진을 장착하고 6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해 복합연비 12.2㎞/ℓ의 효율을 보인다. 고속도로에서는 14.1㎞/ℓ이며 도심에서는 11.1㎞/ℓ다.

쉐보레 트랙스의 가격은 기존에 알려졌던 1800만원∼2200만원 보다 다소 오른 1940만원∼2289만원까지로 총 5개의 트림으로 구성됐다. 총 60개월의 개발기간을 거쳐 탄생한 트랙스는 한국 부평 공장에서 생산하며 세계 각지로 수출된다.

 이다일 기자 aut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손발이 나무껍질처럼···'나무인간' 7살 소년
  • 사마귀양 표피이형성증(epidermodysplasia verruciformis)으로 피부가 나무껍질처럼 변한 방글라데시의 일곱 살 소년 사연에 네티즌들이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다행이라면 올해초 소개된 같은 병을 앓는 20대 남성과 비교했을 때 치료 가능성이 더 크다..
  • '도도맘', 남편 서류 위조 혐의···재판 넘겨져
  • 파워블로거 도도맘 김미나(34)씨가 결국 법정에 선다.23일 서울중앙지법은 김씨가 남편의 동의 없이 남편 명의의 소송 취하서와 위임장을 위조해 사용한 혐의(사문서 위조 및 위조 사문서 행사)등으로 지난 11일 기소됐다고 밝혔다.김씨는 남편 명의의..
  • '17살차' 신하균·김고은, 연기神 커플 탄생
  • 배우 신하균(42)과 김고은(25)이 사랑에 빠졌다.24일 신하균, 김고은 소속사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는 두 사람은 연예계 친한 선후배 사이에서두 달 전부터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며 열애를 인정했다.이날 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신하균과 김고은은 친한 동..
  • "류현진, 다저스 미래 전력에 포함하기 힘들다"
  • .류현진(29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을 향후 전력 구상에 포함하기 힘들다는 보도가 미국 현지에서 나왔다.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24일(한국시간) 류현진이 다시 마운드에 설 수 있을까라는 팬 질문에 다저스가 향후 팀을 구성할 때 류현진을 믿을만한 전..
  • 스테픈 커리 '마우스피스' 350만원에 팔려
  • 미국프로농구(NBA)에서 2년 연속 MVP를 수상한 스테픈 커리(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사용한 마우스피스가 경매에서 비싼 가격에 팔렸다.USA투데이는 23일 경매사이트 SCP옥션에서 커리의 마우스피스가 3천190 달러(약 350만원)에 거래됐다고 보도했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