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패션] ‘오스카의 여인들’, 레드카펫 위 스타일 전쟁

 

‘오스카의 여인’이 된 할리우드 톱 여배우들이 제85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레드카펫 위에서 소리 없는 스타일 전쟁을 벌였다.

지난 25일 오전(이하 한국시각) 미국 로스엔젤레스 돌비 극장에서 배우 세스 맥팔레인의 진행으로 제85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진행됐다. 시상식에 앞서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에는 제니퍼 로렌스, 앤 해서웨이, 니콜 키드먼, 산드라 블록, 아만다 사이프리드, 샤를리즈 테론, 크리스틴 스튜어트, 에이미 아담스 등 할리우드 톱 배우들이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배우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은 브랜드는 디올이었다. 올해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최연소 나이로 오스카 트로피를 품에 안은 제니퍼 로렌스는 코르셋 디자인과 풍성한 스커트가 조화를 이룬 디올 오뜨 쿠튀르 드레스를 선택했다.

글래머러스한 몸매와 우아한 분위기를 동시에 강조한 제니퍼 로렌스는 여우주연상 수상을 위해 무대에 올라가던 중 드레스에 발이 걸려 넘어지는 ‘꽈당 굴욕’을 당했지만 롱 테일 스커트 디자인으로 넘어진 모습도 아름답게 보이는 효과를 자아냈다.

할리우드의 ‘섹시퀸’ 샤를리즈 테론도 디올 오뜨 쿠튀르의 화이트 투피스 드레스를 선택했다. 클리비지 라인을 노출한 튜브톱과 롱 테일 스커트가 조화를 이룬 드레스를 선택한 샤를리즈 테론은 아카데미 시상식 오프닝 무대에서 배우 채닝 테이텀과 함께 커플 댄스를 선보이는 등 매력을 과시했다.

여우주연상 후보로 올랐던 제시카 차스테인은 가슴을 하트형으로 감싸는 튜브톱 디자인의 아르마니 프리베 드레스를 선택했다. 골드 컬러의 롱 드레스로 늘씬한 몸매를 과시한 제시카 차스테인은 붉은 금발머리를 빛내며 오스카 트로피를 연상시키는 아름다움을 연출했다.

영화 ‘레미제라블’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까지 총 11관왕을 달성한 앤 해서웨이는 프라다의 심플한 화이트 실크 드레스를 입었다. ‘레미제라블’에서 삭발을 감행한 결과인 상큼한 숏커트 헤어스타일을 선보인 앤 해서웨이는 군더더기 없는 홀터넥 디자인의 롱 드레스와 화려한 초커 목걸이로 아름다움을 자아냈다.

‘레미제라블’의 코제트로 열연한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알렉산더 맥퀸의 홀터넥 디자인의 화이트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아만다 사이프리드가 선택한 알렉산더 맥퀸의 드레스는 타이트한 디자인과 키홀 네크라인으로 글래머러스란 상반신을 강조하며 화려한 섹시미를 강조했다.

이외에도 ‘007 스카이폴’의 주제가를 부른 주인공으로서 아카데미 시상식을 찾은 영국 가수 아델은 모국의 디자이너인 제니 팩햄의 블랙 드레스를 입었다. 제니 팩햄은 배우 전지현이 결혼식 기자회견에서 입은 웨딩드레스로 국내에 잘 알려진 브랜드다. 이날 아델은 비즈 디테일과 시스루 디자인이 돋보이는 제니 팩햄 드레스를 입고 아카데미 주제가상을 수상했다.

한편 일명 ‘오스카상’으로도 불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가 수여하는 미국 최대의 영화상이다.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의 여우주연상은 ‘실버라이닝 플레이북’의 제니퍼 로렌스, 남우주연상은 ‘링컨’의 다니엘 데이 루이스가 받았고 감독상은 ‘라이프 오브 파이’의 이안 감독, 작품상은 ‘아르고’의 벤 애플렉이 수상했다

박민경 기자 minkyung@segye.com
사진=제85회 아카데미 시상식 홈페이지

[WE+]는 Weekend와 Entertainment의 합성으로, 세계닷컴이 만든 '주말 웹진'입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죽음도 갈라놓지 못한 노부부의 '약속'
  • 잘 지내세요. 내 사랑, 살아가는 동안 항상 당신을 사랑할게요.사랑의 맹세는 끝내 깨지지 않았다. 68년간 해로한 미국의 90대 노부부가 같은 날 손을 잡고 세상을 떠났다.영화 같은 사연의 주인공은 미국 캘리포니아에 살던 플로이드 하트위그(90)와 바이..
  • 안재욱 결혼설의 주인공 최현주는 누구?
  • 안재욱 결혼설안재욱 결혼설의 주인공 최현주는 누구?안재욱 결혼설이 보도된 가운데 결혼설의 주인공 최현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최현주는 이화여대 성악과 졸업 후 2005년 일본 극단 시키(사계)에서 연기활동을 시작했다. 2006년 오페라의 유령..
  • 조권, 여자친구 없지만 '썸'은 있다?
  • 식사하셨어요 조권식사하셨어요 조권, 여자친구 없지만 썸은 있다? 연예인이냐는 질문에...식사하셨어요 조권이 썸타고 있는 사람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1일 방송된 SBS 잘 먹고 잘 사는 법, 식사하셨어요?에는 2AM 멤버 조권이 출연했다.이..
  • 리디아 고, 유럽여자골프 투어 뉴질랜드 오픈 우승
  •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8)가 유럽여자프로골프 투어(LET) ISPS 한다 뉴질랜드 여자오픈(총상금 20만 유로) 정상에 올랐다. 리디아 고는 1일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클리어워터 골프클럽(파725천658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5개..
  • 유재학 감독 ‘만수’… 끈끈한 조직력 ‘V6’ 원동력
  • 프로농구 명가 울산 모비스가 어부지리로 정규리그 1위를 확정지었다. 모비스를 바짝 추격하던 2위 원주 동부가 1일 열린 정규리그 경기에서 3위 서울 SK에게 일격을 당하는 바람에 이날 경기가 없던 모비스(37승15패)는 두 경기를 남겨놓고 자력 아닌 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