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패션] ‘오스카의 여인들’, 레드카펫 위 스타일 전쟁

 

‘오스카의 여인’이 된 할리우드 톱 여배우들이 제85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레드카펫 위에서 소리 없는 스타일 전쟁을 벌였다.

지난 25일 오전(이하 한국시각) 미국 로스엔젤레스 돌비 극장에서 배우 세스 맥팔레인의 진행으로 제85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진행됐다. 시상식에 앞서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에는 제니퍼 로렌스, 앤 해서웨이, 니콜 키드먼, 산드라 블록, 아만다 사이프리드, 샤를리즈 테론, 크리스틴 스튜어트, 에이미 아담스 등 할리우드 톱 배우들이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배우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은 브랜드는 디올이었다. 올해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최연소 나이로 오스카 트로피를 품에 안은 제니퍼 로렌스는 코르셋 디자인과 풍성한 스커트가 조화를 이룬 디올 오뜨 쿠튀르 드레스를 선택했다.

글래머러스한 몸매와 우아한 분위기를 동시에 강조한 제니퍼 로렌스는 여우주연상 수상을 위해 무대에 올라가던 중 드레스에 발이 걸려 넘어지는 ‘꽈당 굴욕’을 당했지만 롱 테일 스커트 디자인으로 넘어진 모습도 아름답게 보이는 효과를 자아냈다.

할리우드의 ‘섹시퀸’ 샤를리즈 테론도 디올 오뜨 쿠튀르의 화이트 투피스 드레스를 선택했다. 클리비지 라인을 노출한 튜브톱과 롱 테일 스커트가 조화를 이룬 드레스를 선택한 샤를리즈 테론은 아카데미 시상식 오프닝 무대에서 배우 채닝 테이텀과 함께 커플 댄스를 선보이는 등 매력을 과시했다.

여우주연상 후보로 올랐던 제시카 차스테인은 가슴을 하트형으로 감싸는 튜브톱 디자인의 아르마니 프리베 드레스를 선택했다. 골드 컬러의 롱 드레스로 늘씬한 몸매를 과시한 제시카 차스테인은 붉은 금발머리를 빛내며 오스카 트로피를 연상시키는 아름다움을 연출했다.

영화 ‘레미제라블’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까지 총 11관왕을 달성한 앤 해서웨이는 프라다의 심플한 화이트 실크 드레스를 입었다. ‘레미제라블’에서 삭발을 감행한 결과인 상큼한 숏커트 헤어스타일을 선보인 앤 해서웨이는 군더더기 없는 홀터넥 디자인의 롱 드레스와 화려한 초커 목걸이로 아름다움을 자아냈다.

‘레미제라블’의 코제트로 열연한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알렉산더 맥퀸의 홀터넥 디자인의 화이트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아만다 사이프리드가 선택한 알렉산더 맥퀸의 드레스는 타이트한 디자인과 키홀 네크라인으로 글래머러스란 상반신을 강조하며 화려한 섹시미를 강조했다.

이외에도 ‘007 스카이폴’의 주제가를 부른 주인공으로서 아카데미 시상식을 찾은 영국 가수 아델은 모국의 디자이너인 제니 팩햄의 블랙 드레스를 입었다. 제니 팩햄은 배우 전지현이 결혼식 기자회견에서 입은 웨딩드레스로 국내에 잘 알려진 브랜드다. 이날 아델은 비즈 디테일과 시스루 디자인이 돋보이는 제니 팩햄 드레스를 입고 아카데미 주제가상을 수상했다.

한편 일명 ‘오스카상’으로도 불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가 수여하는 미국 최대의 영화상이다.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의 여우주연상은 ‘실버라이닝 플레이북’의 제니퍼 로렌스, 남우주연상은 ‘링컨’의 다니엘 데이 루이스가 받았고 감독상은 ‘라이프 오브 파이’의 이안 감독, 작품상은 ‘아르고’의 벤 애플렉이 수상했다

박민경 기자 minkyung@segye.com
사진=제85회 아카데미 시상식 홈페이지

[WE+]는 Weekend와 Entertainment의 합성으로, 세계닷컴이 만든 '주말 웹진'입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찰 2명 사살 후 자살…무슨 일?
  • 미국에서 경찰 체포 과정 중 숨진 비무장 흑인 사건과 관련해 보복을 암시하는 20대 흑인 남성이 경찰관 2명을 사살했다. 21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 남성은 20일(현지시간) 경찰관 2명을 사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이날 오후 3시께 브루클린의 베드..
  • 영국 축구 기성용, 헐시티 상대로 리그 3호 골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스완지시티에서 활약하는 국가대표 미드필더 기성용(25)이 리그 3호 골을 터뜨렸다.

    기성용은 21일(한국시간) 영국 헐시티의 KC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2015시즌 프리미어리그 17라운드 헐시티와의 원정 경기에서 전반 15분에 팀 선제골의 주인공이 됐다.

    이날 기성용의 골에는 운이 따랐다. 존조 셸비의 중거리슛이 기성용의 몸에 맞고 굴절되면서 그대로 골로 연결된 것이다.

    선발로 출전한 기성용은 3일 퀸스파크 레인저스를 상대로 시즌 2호 골을 넣은 이후 18일 만에 시즌 세 번째 골을 기록했다.

    그는 8월16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시즌 개막 전에서 첫 골을 넣은 바 있다.

    기성용의 득점으로 스완지시티는 전반 23분 현재 헐시티에 1-0으로 앞서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