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패션] ‘오스카의 여인들’, 레드카펫 위 스타일 전쟁

 

‘오스카의 여인’이 된 할리우드 톱 여배우들이 제85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레드카펫 위에서 소리 없는 스타일 전쟁을 벌였다.

지난 25일 오전(이하 한국시각) 미국 로스엔젤레스 돌비 극장에서 배우 세스 맥팔레인의 진행으로 제85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진행됐다. 시상식에 앞서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에는 제니퍼 로렌스, 앤 해서웨이, 니콜 키드먼, 산드라 블록, 아만다 사이프리드, 샤를리즈 테론, 크리스틴 스튜어트, 에이미 아담스 등 할리우드 톱 배우들이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배우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은 브랜드는 디올이었다. 올해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최연소 나이로 오스카 트로피를 품에 안은 제니퍼 로렌스는 코르셋 디자인과 풍성한 스커트가 조화를 이룬 디올 오뜨 쿠튀르 드레스를 선택했다.

글래머러스한 몸매와 우아한 분위기를 동시에 강조한 제니퍼 로렌스는 여우주연상 수상을 위해 무대에 올라가던 중 드레스에 발이 걸려 넘어지는 ‘꽈당 굴욕’을 당했지만 롱 테일 스커트 디자인으로 넘어진 모습도 아름답게 보이는 효과를 자아냈다.

할리우드의 ‘섹시퀸’ 샤를리즈 테론도 디올 오뜨 쿠튀르의 화이트 투피스 드레스를 선택했다. 클리비지 라인을 노출한 튜브톱과 롱 테일 스커트가 조화를 이룬 드레스를 선택한 샤를리즈 테론은 아카데미 시상식 오프닝 무대에서 배우 채닝 테이텀과 함께 커플 댄스를 선보이는 등 매력을 과시했다.

여우주연상 후보로 올랐던 제시카 차스테인은 가슴을 하트형으로 감싸는 튜브톱 디자인의 아르마니 프리베 드레스를 선택했다. 골드 컬러의 롱 드레스로 늘씬한 몸매를 과시한 제시카 차스테인은 붉은 금발머리를 빛내며 오스카 트로피를 연상시키는 아름다움을 연출했다.

영화 ‘레미제라블’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까지 총 11관왕을 달성한 앤 해서웨이는 프라다의 심플한 화이트 실크 드레스를 입었다. ‘레미제라블’에서 삭발을 감행한 결과인 상큼한 숏커트 헤어스타일을 선보인 앤 해서웨이는 군더더기 없는 홀터넥 디자인의 롱 드레스와 화려한 초커 목걸이로 아름다움을 자아냈다.

‘레미제라블’의 코제트로 열연한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알렉산더 맥퀸의 홀터넥 디자인의 화이트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아만다 사이프리드가 선택한 알렉산더 맥퀸의 드레스는 타이트한 디자인과 키홀 네크라인으로 글래머러스란 상반신을 강조하며 화려한 섹시미를 강조했다.

이외에도 ‘007 스카이폴’의 주제가를 부른 주인공으로서 아카데미 시상식을 찾은 영국 가수 아델은 모국의 디자이너인 제니 팩햄의 블랙 드레스를 입었다. 제니 팩햄은 배우 전지현이 결혼식 기자회견에서 입은 웨딩드레스로 국내에 잘 알려진 브랜드다. 이날 아델은 비즈 디테일과 시스루 디자인이 돋보이는 제니 팩햄 드레스를 입고 아카데미 주제가상을 수상했다.

한편 일명 ‘오스카상’으로도 불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가 수여하는 미국 최대의 영화상이다.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의 여우주연상은 ‘실버라이닝 플레이북’의 제니퍼 로렌스, 남우주연상은 ‘링컨’의 다니엘 데이 루이스가 받았고 감독상은 ‘라이프 오브 파이’의 이안 감독, 작품상은 ‘아르고’의 벤 애플렉이 수상했다

박민경 기자 minkyung@segye.com
사진=제85회 아카데미 시상식 홈페이지

[WE+]는 Weekend와 Entertainment의 합성으로, 세계닷컴이 만든 '주말 웹진'입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학원 면접관 '가슴이 첫번째, 얼굴이 두번째'
  • 대학원 입학면접 10여년 경력을 지닌 중국의 교수가 블로그에 여학생의 외모가 합격의 절대적인 조건인 것처럼 표현한 발언을 남겨 논란이 일고 있다.지난 23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베이징 외국어대 언론학부의 챠오 무 조교..
  • 이영애 "엄마 되고 맡은 '사임당', '대장금'과 달라"
  • 배우 이영애가 SBS 새 수목 드라마사임당 빛의 일기을 통해 전작 대장금과 다른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확신했다.이영애는 24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사임당 빛의 일기(극본 박은령연출 윤상호)의 제작발표회에서 사임당에 대한 재조..
  • '런닝맨' 종영 번복···"멤버 그대로 계속 달린다"
  • SBS TV 대표 예능 런닝맨이 종영 계획을 번복하고 방송을 계속 이어간다. SBS는 24일 런닝맨 종영을 아쉬워하는 국내외 팬들의 목소리에, SBS와 6인의 런닝맨 멤버들은 현재 멤버 그대로 런닝맨을 계속 이어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배우 이광수(왼쪽부..
  • '돈 대신 꿈' 황재균, 스플릿 계약까지 감수했다
  • 황재균(30)은 2016시즌이 끝나자마자 미국 플로리다로 건너갔다.따뜻한 그곳에서 몸 상태를 끌어올린 황재균은 20여개 메이저리그 구단 관계자들이 보는 앞에서 쇼케이스까지 펼쳤다.피로감이 극에 달했을 시점이었다. 황재균은 2015시즌이 끝난 뒤 야구..
  • 돌아온 이대호···"끊임없이 강조한 것은 팬들"
  • 다시 롯데로 돌아온 이대호프리에이전트(FA) 이대호가 친정팀인 롯데 자이언츠로 복귀한다. 롯데는 24일 이대호와 4년 총액 150억원의 조건으로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2011년 롯데 자이언츠 시절 활약하는 모습.3만여 명에 이르는 관중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