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패션] ‘오스카의 여인들’, 레드카펫 위 스타일 전쟁

 

‘오스카의 여인’이 된 할리우드 톱 여배우들이 제85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레드카펫 위에서 소리 없는 스타일 전쟁을 벌였다.

지난 25일 오전(이하 한국시각) 미국 로스엔젤레스 돌비 극장에서 배우 세스 맥팔레인의 진행으로 제85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진행됐다. 시상식에 앞서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에는 제니퍼 로렌스, 앤 해서웨이, 니콜 키드먼, 산드라 블록, 아만다 사이프리드, 샤를리즈 테론, 크리스틴 스튜어트, 에이미 아담스 등 할리우드 톱 배우들이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배우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은 브랜드는 디올이었다. 올해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최연소 나이로 오스카 트로피를 품에 안은 제니퍼 로렌스는 코르셋 디자인과 풍성한 스커트가 조화를 이룬 디올 오뜨 쿠튀르 드레스를 선택했다.

글래머러스한 몸매와 우아한 분위기를 동시에 강조한 제니퍼 로렌스는 여우주연상 수상을 위해 무대에 올라가던 중 드레스에 발이 걸려 넘어지는 ‘꽈당 굴욕’을 당했지만 롱 테일 스커트 디자인으로 넘어진 모습도 아름답게 보이는 효과를 자아냈다.

할리우드의 ‘섹시퀸’ 샤를리즈 테론도 디올 오뜨 쿠튀르의 화이트 투피스 드레스를 선택했다. 클리비지 라인을 노출한 튜브톱과 롱 테일 스커트가 조화를 이룬 드레스를 선택한 샤를리즈 테론은 아카데미 시상식 오프닝 무대에서 배우 채닝 테이텀과 함께 커플 댄스를 선보이는 등 매력을 과시했다.

여우주연상 후보로 올랐던 제시카 차스테인은 가슴을 하트형으로 감싸는 튜브톱 디자인의 아르마니 프리베 드레스를 선택했다. 골드 컬러의 롱 드레스로 늘씬한 몸매를 과시한 제시카 차스테인은 붉은 금발머리를 빛내며 오스카 트로피를 연상시키는 아름다움을 연출했다.

영화 ‘레미제라블’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까지 총 11관왕을 달성한 앤 해서웨이는 프라다의 심플한 화이트 실크 드레스를 입었다. ‘레미제라블’에서 삭발을 감행한 결과인 상큼한 숏커트 헤어스타일을 선보인 앤 해서웨이는 군더더기 없는 홀터넥 디자인의 롱 드레스와 화려한 초커 목걸이로 아름다움을 자아냈다.

‘레미제라블’의 코제트로 열연한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알렉산더 맥퀸의 홀터넥 디자인의 화이트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아만다 사이프리드가 선택한 알렉산더 맥퀸의 드레스는 타이트한 디자인과 키홀 네크라인으로 글래머러스란 상반신을 강조하며 화려한 섹시미를 강조했다.

이외에도 ‘007 스카이폴’의 주제가를 부른 주인공으로서 아카데미 시상식을 찾은 영국 가수 아델은 모국의 디자이너인 제니 팩햄의 블랙 드레스를 입었다. 제니 팩햄은 배우 전지현이 결혼식 기자회견에서 입은 웨딩드레스로 국내에 잘 알려진 브랜드다. 이날 아델은 비즈 디테일과 시스루 디자인이 돋보이는 제니 팩햄 드레스를 입고 아카데미 주제가상을 수상했다.

한편 일명 ‘오스카상’으로도 불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가 수여하는 미국 최대의 영화상이다.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의 여우주연상은 ‘실버라이닝 플레이북’의 제니퍼 로렌스, 남우주연상은 ‘링컨’의 다니엘 데이 루이스가 받았고 감독상은 ‘라이프 오브 파이’의 이안 감독, 작품상은 ‘아르고’의 벤 애플렉이 수상했다

박민경 기자 minkyung@segye.com
사진=제85회 아카데미 시상식 홈페이지

[WE+]는 Weekend와 Entertainment의 합성으로, 세계닷컴이 만든 '주말 웹진'입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붓딸 수영장에 수차례 던져 숨지게 한 父
  • 의붓딸을 수영장으로 수차례 던져 죽음에 이르게 한 멕시코의 비정한 아버지에게 법원이 징역 100년을 선고했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이 지난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의붓아버지의 변호인은 아기가 병원으로 옮겨진 뒤 숨졌다는 사실을..
  • 혼자 먹고 즐기고···'1인 가구' 반영하는 TV
  • 홀로 사는 1인 가구의 증가가 사회경제적 흐름으로 자리잡은 가운데 방송가도 발빠르게 이를 담아내고 있다.각기 다른솔로 방식을그려낸 MBC 나 혼자 산다를 비롯해 tvN 월화드라마 혼술남녀, 올리브TV 조용한 식사 등은 혼자 술 마시고(혼술), 혼자..
  • 정준영 측 "성폭행 피소는 사적인 해프닝"
  • 가수 정준영 측이 성폭행 혐의로 조사받았다는 보도와 관련해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정준영의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는 22일 밤 보도자료를 통해 정준영이 일반인 여성과 사소한 오해가 생겨 당시 우발적으로 해당 여성이 고소..
  • '차분한' 강정호, 이틀 동안 볼넷 5개
  •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2경기 연속 볼넷으로만 멀티 출루에 성공했다. 강정호는 2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경기에 4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 볼트 "맨유 입단은 여전히 내 꿈"
  • `단거리 황제` 우사인 볼트가 23일(한국시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 페이스북에서 팬들과 라이브 채팅을 하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스포츠 스타 우사인 볼트(30자메이카)도 팝 스타 비욘세(미국) 앞에서는 얼음이 됐다. 볼트는 23일(한국시간)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