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 입학식 날 헤어스타일, 어렵지 않아요



입학식 날 아침은 분주하다. 특히 첫 아이 초등학교 입학하는 날이라면 더더욱 그럴 것이다. 모든 준비를 마치고 학교로 향하려는데 뭔가 허전하다. 단정한 옷, 가방, 신발까지 특별하게 준비했는데 헤어스타일만 왠지 따로인듯하다. 헤어스타일이 그러그렇다면 우리 아이 스타일은 미완. 미리미리 생각해두지 않는다면 당황하게 하는 우리 아이 입학식 스타일. 준오헤어 이대2호점 꼭도현 헤어디자이너와 함께 긴머리로 연출할 수 있는 두 가지 스타일을 연출해보자.
주의점. 옷차림과 어울리게 할 것, 과한 스타일은 촌스럽다는 것을 명심하자. 



# 밝고 사랑스러운 포니테일 스타일
앞머리는 두 갈래로 옆으로 땋고 나머지 머리카락을 뒤로 묶어 주는 포니테일 스타일. 평범한 스타일 같지만, 살짝만 스타일링해도 훨씬 입학식 분위기를 살려준다. 말총 스타일의 분위기는 상큼, 발랄함이다. 묶기 전에 아이롱으로 살짝 컬을 주면 포니테일 스타일의 장점을 더욱 살릴 수 있다. 원피스나 정장 등 어떠한 옷과도 잘 어울린다.



① 단정하게 머리카락을 빗은 다음 아이롱을 이용하여 둥글게 말아서 내려준다. 머리카락 끝 부분은 옆으로 아이롱을 살짝 비틀어주면 컬이 자연스럽게 연출된다.

② 앞머리를 옆으로 두 갈래로 땋아 고무줄로 묶는다.

③ 헤어 에센스를 이용해 잔머리를 정리하고 나머지 머리카락을 뒤쪽으로 묶는다. 이때 묶는 위치가 중요하다. 너무 올리거나, 내리지 않고 머리 중간 부분에서 살짝 올려 묶는다. 가는 빗을 사용하지 말고 굵은 빗이나 손가락을 이용해 자연스럽게 묶어준다.

④ 고무줄로 묶인 부분을 머리카락을 이용해 보이지 않도록 감싸듯 돌려 실핀으로 고정한다. 마지막으로 묶은 머리카락의 컬을 잘 정돈하고 풀린 부분이 있으면 아이롱으로 자연스럽게 연출한다. 포니테일 스타일 완성!


# 단정하고 멋스러운 일명 똥 머리(당고머리)
머리카락을 뒤로 묶어 둥글게 말아주는 당고머리. 일명 똥 머리는 단정한 느낌과 세련된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쉽게 손질할 수 있는 스타일이지만 앞머리를 땋아서 똥 머리를 연출하면 색다른 느낌으로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① 포니테일 스타일의 ②번까지 동일. 아이롱으로 전체 컬을 만들어 정돈한 다음, 앞머리를 옆으로 땋아 묶는다.

② 묶은 머리를 두 갈래도 나눠 교차시키고 마지막 부분을 고무줄로 묶어 준다. 이때 묶는 위치는 1번 스타일보다 조금 위로 묶는다. 포니테일 스타일은 약간 위쪽으로 묶어야 멋스럽다.

③ 두 갈래로 닿은 머리를 묶인 부분에 돌려주고 마지막 부분을 실핀으로 고정한다.

④ 아이 옷과 어울리는 머리띠를 해주어 포인트를 살리면 화사한 느낌을 살려준다. 



준비물: 아이롱(or 헤어드라이기와 롤 빗), 작은 고무줄, 큰 고무줄, 헤어 에센스나 왁스, 머리띠


# 아이 머리카락 건강하게 묶는 법
아이 머리카락을 묶을 때는 너무 세게 묶지 않도록 한다. 모근을 보호하는 일이 중요하기 때문. 단단히 묶으면 머리카락을 잡아당기게 돼 모근이 상할 수 있다. 자칫 아이가 성장해서 머리카락 숱이 적어질 수 있다. 특히 앞머리카락까지 바짝 당겨 묶는 일명 ‘올백 머리’를 자주 하는 것은 앞머리 헤어라인을 망가뜨릴 수 있다. 세게 묶지 말고, 앞머리카락까지 묶는 일은 조심하자.


헤어 연출: 꼭도현 디자이너 준오헤어 이대2호점, 모델: 김진서 어린이, 사진: 임준형 스튜디오모멘토

연예뉴스팀 e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북한 김태희' 얼짱 배우, 8년째···
  • 북한 얼짱 배우 지망생의 꿈, 8년째 연기 한우물...'북한의 김태희' 될까?북한 얼짱 배우 지망생의 꿈이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21일 '인기처녀' 시리즈 6회분 영상에서 영화배우를 꿈꾸는 배은이..
  • 이용대-유연성, 슈퍼시리즈 파이널 우승
  • 한국 배드민턴 남자복식의 간판 이용대(삼성전기)-유연성(수원시청)이 국제대회 '왕중왕전'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2014년을 화려하게 마무리했다.

    세계랭킹 1위인 이용대-유연성은 21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린 2014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슈퍼시리즈 파이널 남자복식 결승전에서 차이바오-훙웨이(중국)와 접전 끝에 2-1(19-21 21-19 21-16)로 역전승, 정상에 올랐다.

    결승전에서 이용대-유연성은 세계랭킹 7위 차이바오-훙웨이에 첫 세트를 내주며 위기를 맞았으나 이후 두 세트를 내리 따내 1시간 24분의 접전 끝에 승리를 따냈다.

    이 대회는 배드민턴 국제경기 중 올림픽·세계선수권대회 다음으로 등급이 높은 슈퍼시리즈 및 슈퍼시리즈 프리미어의 한 해 성적으로 매긴 순위로 각 종목(남녀 단식·남녀 복식·혼합복식) 상위 8개 팀만 출전해 챔피언을 가리는 무대다.

    총상금은 100만 달러(약 11억원)가 걸렸고, 세계랭킹 포인트도 슈퍼시리즈 프리미어 대회와 동일하게 부여된다.

    2008년 첫 대회 이후 한국 선수 중에는 이용대-정재성이 2009년 남자복식 정상에 오른 것이 유일한 우승 기록이었으나, 현재 남자복식 1인자인 이용대-유연성이 모처럼 '금빛 스매싱'을 날렸다.

    올해 8월 남자복식 세계랭킹 1위로 올라선 이용대-유연성은 올해 세계개인선수권대회와 인천 아시안게임 남자복식에서 잇달아 준우승하며 아쉬움을 남겼지만, 한 해를 마무리하는 대회에서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용대는 지난해 고성현(김천시청)과 함께 남자복식에 출전해 3위로 대회를 마친 아쉬움도 털어냈다.

    여자단식의 성지현(MG새마을금고)도 결승에 진출했으나 타이쯔잉(대만)에게 0-2(17-21 12-21)로 패해 준우승에 만족해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