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년간 온난화 속도 늦춘 것은…<연합>

지난 2000~2010년 사이 지구 온도는 예상만큼 더워지지 않았는데 그 원인은 사람들이 배출한 대기 오염물질이 아니라 수십 개의 화산에서 분출된 물질 때문일 가능성이 있다고 라이브사이언스 닷컴과 사이언스 데일리가 3일 보도했다.

미국 콜로라도 주립대(CUB)와 해양대기국(NOAA) 과학자들은 첨단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이 기간 대기중 연무질의 양이 증가한 원인을 분석한 결과 중간 규모나 작은 화산 분출이라도 연무질을 증가시킨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지구물리학연구지(GRL)에 발표했다.

지구 표면에서 배출된 이산화황 입자는 20~30㎞ 상공의 성층권에서 화학반응을 일으켜 황산과 물 분자 등 연무질을 형성하고 그것이 햇빛을 반사해 열을 식혀 주는데 지난 10년간 연무질이 늘어나면서 온난화 영향을 최고 25% 완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그 원인을 놓고 연구에 따라 다른 결론이 나오고 있는데 하나는 급격한 석탄 사용 증가로 2000~2010년 사이 이산화황 배출량이 60% 늘어난 중국과 인도가 주범이라는 것이고 또 하나는 작은 화산 분출이라도 성층권의 연무질을 증가시킨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이 문제를 밝히기 위해 미대기연구센터(NCAR)가 개발한 대기권전체기후모델(WACCM)과 CUB에서 개발한 대기권 연무질 방사선 모델(CARMA)을 결합시켜 슈퍼컴퓨터로 지난 10년간 아시아 지역의 석탄 사용 양상과 전세계의 화산 분출 결과를 추적했다.

일반 컴퓨터로라면 25년이 걸릴 이 방대한 작업을 통해 연구진은 온난화 현상이 예상보다 느린 속도로 진행된 배경은 화산 분출에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들은 그러나 "전체적으로 보면 화산 분출이 온난화를 상쇄할 정도는 아니다. 화산 분출 가스는 늘었다 줄었다 하면서 지구 대기를 식히기도 하고 덥히기도 하지만 인간 활동에 따른 온실가스는 증가일로에 있다"고 지적했다.

연구진은 "이 연구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과학자들이 지구 기후 변화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작거나 중간급 화산의 분출에도 보다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지난 1991년 필리핀 피나투보 화산 폭발 때는 엄청난 양의 이산화황이 대기중에 방출돼 지구 기온이 그 후 2년 이상 0.55℃ 낮아졌다면서 큰 화산 폭발의 효과는 작은 화산들보다 훨씬 크다고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공중도덕은 어디로···놀이터로 변한 지하철
  • 지하철 바닥에 돗자리를 깔고 노는 어린이들.중국판 트위터 웨이보에 게시된 사진은 '너무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황당하다.28일 일본 주간지 사이죠는 공공장소인 지하철에서 아이들을 내버려둔 것으로도 모자라 뛰놀게 하는 등 상식 이하의 부모들..
  • 닉쿤-티파니 결별 "바쁜 일정 탓···"
  • 2PM 닉쿤과 소녀시대 티파니가 1년 5개월여 만에결별했다.29일 닉쿤과 티파니 소속사에 따르면두 사람은 해외공연과 새 앨범 작업 등 바쁜 스케줄 탓에 한 달 전 헤어졌다.오랜 친구 사이였던 두 사람은 지난해 4월 열애 중인 사실을 인정했으며 1년여 만..
  • 비프리-제이윤, 유승준 언급 "국방부 찌질해"
  • 비프리, 제이윤 유승준 언급비프리, 제이윤 유승준 언급?다들 죄를 지었다 하는데 유승준이 당신에게 피해준거 없습니다제이윤과 비프리가 SNS에 유승준에 대한 글을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제이윤은 2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유승준 군대와 입국금지에..
  • 두산 민병헌 "벤치클리어링, 공 던진건 나"
  • 프로야구 두산베어스 외야수 민병헌(28)이 NC 다이노스와 경기에서 일어난 벤치 클리어링과 관련해 공을 던진 건 장민석(33)이 아니라 자신이라고 실토했다.28일 두산 구단에 따르면 민병헌은 사실 어제 벤치 클리어링 이후 심판들이 더그아웃에 와서 공..
  • 강정호, 마이애미전 2타점 쐐기 안타 폭발
  •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9경기 연속 안타 행진으로 팀 6연승을 이끌었다. 강정호는 27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벌어진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미국프로야구 홈경기에서 5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