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이 미래다 '그리 라이프'] 지구 온난화로 숲 속 ‘생물시계’ 점점 빨라진다

서울 홍릉 숲의 개화시기
1960년대보다 평균 8일 앞당겨져
전국 곤충 분포도 변화 뚜렷

지구온난화로 숲 속 ‘생물시계’가 점점 빨라지고 있다. 생태계의 생체리듬이 일찍 활성화하면서 꽃피는 시기가 앞당겨지고 있다. 나무심기에 알맞은 시기도 4월이 아닌 2∼3월로 나타나고 있다. 나무와 곤충도 남방계 종이 확산하고 있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지난 100년간 우리나라 평균기온이 약 1.5도 올라가 산림에서 사는 동식물의 생체리듬이 빨라졌고, 나무심기는 남부지방은 2월 하순, 중부지방은 3월 중순부터 가능하다고 5일 밝혔다.

산림과학원은 기후변화에 따라 잎사귀가 나고 꽃이 피는 시기를 관찰해 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서울 청량리 홍릉숲은 개화 시기가 1960년대에 비해 평균 8일 정도 앞당겨졌다. 기후변화가 현재처럼 진행된다면 중북부 수종인 잣나무의 생육분포는 북쪽으로 이동하거나 고산지대로 축소되고, 편백나무 같은 온대 남부 수종이 전국에 퍼질 것으로 추정된다.

기후변화에 민감한 곤충의 분포 변화도 조사됐다. 나비는 남방계 종이 증가하고 북방계 종이 감소하는 경향이 뚜렷했다. 개미는 북방계인 홍가슴개미 등 15종이 줄었고 남방계인 왕침개미 등 10종은 늘어났다. 겨울 기온이 높아지면서 아열대성 병해충인 푸사리움가지마름병이 유입됐고 꽃매미도 늘었다. 해마다 1세대씩 발생하던 솔나방은 2세대가 발생해 수목 피해가 커졌다. 한대성 병인 잣나무 잎떨림병은 감소하는 추세다.

나무 심는 시기에 영향을 미치는 뿌리 생장기, 토양 해동기를 장기간 분석해보니 제주도와 남부해안은 2월 하순, 강원도는 3월 중순부터 식목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나무심기 적기가 식목일인 4월5일보다 1개월 이상 빨라지고 있는 것이다. 천정화 연구사는 “수목의 생리적 특성을 고려해 적정한 시기에 나무를 심고 가꾸는 것이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귀전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람 죽여보고 싶다' 여대생, 할머니 살해
  • 별다른 이유 없이 70대 할머니를 죽인 일본 여대생이 경찰에 붙잡혀 충격을 주고 있다.일본 요미우리신문은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한 여대생(19)이 70대 할머니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고 28일 보도했다.보도에 따르면 여대생은 지난해 12월7일,..
  • 장수원, 13살 연하 여자친구 공개
  • 택시 장수원, 13살 연하 여자친구 공개 누구 닮았나 봤더니...택시 장수원이 13살 연하의 여자친구에 대해 언급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지난 27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는 2015 신년특집으로 젝스키스 출신 장수원과 김재덕, 강성훈이 출연했다...
  • 고민정아나,남편 희귀병에도 결혼한 이유
  • 고민정아나운서, 조기영 시인 희귀병에도 결혼 결심한 이유...애틋해고민정 아나운서와 11년 연상인 조기영 시인과의 러브스토리가 세삼 화제가 되고 있다.고민정 아나운서는 지난 2013년 KBS 2TV 가족의 품격-풀하우스에 출연해 남편인 시인 조기영이..
  • 손흥민·이정협 '득점왕 포기할 수 없다'
  •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15 호주 아시안컵에서 득점왕을 배출할 수 있을까.

    윙어 손흥민(레버쿠젠)과 최전방 공격수 이정협(상주 상무)이 도전하고 있지만 사실 조금 버거워 보이기도 한다.

    28일 현재 손흥민, 이정협은 나란히 2골을 기록해 득점왕 레이스에서 공동 3위를 달리고 있다.

    알리 마브쿠트(아랍에미리트), 함자 알 다르두르(요르단)가 4골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혼다 게이스케(일본), 쑨케(중국), 팀 케이힐(호주)이 나란히 3골로 공동 2위군을 형성하고 있다.

    두 골 이상을 터뜨린 득점왕 후보 가운데 경기를 남겨둔 선수는 손흥민, 이정협, 케이힐, 마브쿠트밖에 없다.

    오는 30일 뉴캐슬에서 열리는 이라크와 아랍에미리트의 3-4위전, 31일 시드니에서 열리는 한국과 호주의 결승전이 득점왕 타이틀 쟁탈전으로도 예고된 셈이다.

    손흥민은 지난 22일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에서처럼 멀티골을 터뜨릴 역량이 있는 선수다.

    그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현지 매체들로부터 득점왕 1순위로 거론될 정도로 돋보이는 킬러로서 주목을 받았다.

    감기 몸살 때문에 컨디션 난조를 겪었으나 회복세가 완연해 기대를 모은다.

    울리 슈틸리케 한국 감독은 8강전이 끝난 뒤 "손흥민이 아직 진면목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말했다.

    슈틸리케호의 새로운 해결사로 떠오른 이정협은 득점왕 도전에서 손흥민보다 유리한 입장이다.

    그는 손흥민과 같은 2골이지만 어시스트까지 하나 기록하고 있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선점 선두가 골이 같으면 어시스트의 수가 많은 선수에게 우위를 준다고 밝혔다.

    현재 마브쿠트는 4골 0도움, 알 다르두르는 4골 1도움, 케이힐은 3골 0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한국은 지금까지 아시안컵에서 득점왕 5명을 배출했다.

    조윤옥이 1960년 서울 대회에서 타이틀을 잡은 것을 시작으로 1980년 쿠웨이트 최순호(7골), 1988년 카타르 이태호(3골), 2000년 레바논 이동국(6골), 2011년 카타르 구자철(5골)이 뒤를 따랐다.

    구자철은 이번 대회에서 득점왕 2연패에 도전했으나 지난 17일 호주와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팔을 다쳐 그대로 대회를 마감했다.

    이동국(전북 현대)은 아시안컵에서 개인통산 10골을 터뜨려 알리 다에이(14골·이란)에 이어 이 부문의 2위를 달리고 있다.

    그러나 그는 부상 때문에 이번 슈틸리케호에 발탁되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