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이 미래다 '그리 라이프'] 지구 온난화로 숲 속 ‘생물시계’ 점점 빨라진다

서울 홍릉 숲의 개화시기
1960년대보다 평균 8일 앞당겨져
전국 곤충 분포도 변화 뚜렷

지구온난화로 숲 속 ‘생물시계’가 점점 빨라지고 있다. 생태계의 생체리듬이 일찍 활성화하면서 꽃피는 시기가 앞당겨지고 있다. 나무심기에 알맞은 시기도 4월이 아닌 2∼3월로 나타나고 있다. 나무와 곤충도 남방계 종이 확산하고 있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지난 100년간 우리나라 평균기온이 약 1.5도 올라가 산림에서 사는 동식물의 생체리듬이 빨라졌고, 나무심기는 남부지방은 2월 하순, 중부지방은 3월 중순부터 가능하다고 5일 밝혔다.

산림과학원은 기후변화에 따라 잎사귀가 나고 꽃이 피는 시기를 관찰해 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서울 청량리 홍릉숲은 개화 시기가 1960년대에 비해 평균 8일 정도 앞당겨졌다. 기후변화가 현재처럼 진행된다면 중북부 수종인 잣나무의 생육분포는 북쪽으로 이동하거나 고산지대로 축소되고, 편백나무 같은 온대 남부 수종이 전국에 퍼질 것으로 추정된다.

기후변화에 민감한 곤충의 분포 변화도 조사됐다. 나비는 남방계 종이 증가하고 북방계 종이 감소하는 경향이 뚜렷했다. 개미는 북방계인 홍가슴개미 등 15종이 줄었고 남방계인 왕침개미 등 10종은 늘어났다. 겨울 기온이 높아지면서 아열대성 병해충인 푸사리움가지마름병이 유입됐고 꽃매미도 늘었다. 해마다 1세대씩 발생하던 솔나방은 2세대가 발생해 수목 피해가 커졌다. 한대성 병인 잣나무 잎떨림병은 감소하는 추세다.

나무 심는 시기에 영향을 미치는 뿌리 생장기, 토양 해동기를 장기간 분석해보니 제주도와 남부해안은 2월 하순, 강원도는 3월 중순부터 식목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나무심기 적기가 식목일인 4월5일보다 1개월 이상 빨라지고 있는 것이다. 천정화 연구사는 “수목의 생리적 특성을 고려해 적정한 시기에 나무를 심고 가꾸는 것이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귀전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엄지 원숭이' 선물 유행, 몸값이 무려···
  • '붉은 원숭이해'를 맞아 중국 갑부들 사이에서 엄지손가락보다 작은 '피그미마모셋'이 큰 인기를 끌어 불법밀매가 극성을 부린다고 10일(현지시간) 인민인보가 보도했다.피그미마모셋은 중남미, 아프리카, 아시아의 열대지방에 분포하며 국제연합(UN)이..
  • 우주소녀 "데뷔도 안했는데 벌써···"
  • 이달 말 데뷔하는 초대형 한중 합작 걸그룹 우주소녀가 12일 현재 중국 내 SNS 웨이보 팔로워 60만을 돌파해 화제다.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와 위에화 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우주소녀의 중국 SNS인 웨이보의 팔로워수가 63만명을 돌파했다. 데뷔 전인데..
  • '슈퍼맨' 이범수 딸·아들, 강렬한 첫 등장
  •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배우 이범수와 그의 자녀 소을-다을 남매가 뜬다.오는 14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117회 고마워 내게 와 줘서에서는 이범수와 그의 6살 딸 소을과 3살 아들 다을이 첫 등장한다..
  • MLB닷컴, 日 오타니 집중 조명
  • 일본의 괴물투수 오타니 쇼헤이(22닛폰햄 파이터스)에 대한 메이저리그의 관심이 뜨겁다.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인 MLB닷컴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오타니 인터뷰를 사이트 메인에 배치했다. 오타니가 아직 메이저리그에 도전장조차 내밀지 않은 선수..
  • 김성근 한화 감독 "조금 더 해보자"
  •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일본 오키나와로 이동해 실전 감각을 더 끌어올린다. 평가전을 치르고, 실전 테스트에서 발견한 약점을 바로 잡는 추가 훈련이 이어진다. 지난달 15일 일본 고치로 건너간 한화 1군 선수단은 1차 캠프를 마치고 오키나와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