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이 미래다 '그리 라이프'] 지구 온난화로 숲 속 ‘생물시계’ 점점 빨라진다

서울 홍릉 숲의 개화시기
1960년대보다 평균 8일 앞당겨져
전국 곤충 분포도 변화 뚜렷

지구온난화로 숲 속 ‘생물시계’가 점점 빨라지고 있다. 생태계의 생체리듬이 일찍 활성화하면서 꽃피는 시기가 앞당겨지고 있다. 나무심기에 알맞은 시기도 4월이 아닌 2∼3월로 나타나고 있다. 나무와 곤충도 남방계 종이 확산하고 있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지난 100년간 우리나라 평균기온이 약 1.5도 올라가 산림에서 사는 동식물의 생체리듬이 빨라졌고, 나무심기는 남부지방은 2월 하순, 중부지방은 3월 중순부터 가능하다고 5일 밝혔다.

산림과학원은 기후변화에 따라 잎사귀가 나고 꽃이 피는 시기를 관찰해 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서울 청량리 홍릉숲은 개화 시기가 1960년대에 비해 평균 8일 정도 앞당겨졌다. 기후변화가 현재처럼 진행된다면 중북부 수종인 잣나무의 생육분포는 북쪽으로 이동하거나 고산지대로 축소되고, 편백나무 같은 온대 남부 수종이 전국에 퍼질 것으로 추정된다.

기후변화에 민감한 곤충의 분포 변화도 조사됐다. 나비는 남방계 종이 증가하고 북방계 종이 감소하는 경향이 뚜렷했다. 개미는 북방계인 홍가슴개미 등 15종이 줄었고 남방계인 왕침개미 등 10종은 늘어났다. 겨울 기온이 높아지면서 아열대성 병해충인 푸사리움가지마름병이 유입됐고 꽃매미도 늘었다. 해마다 1세대씩 발생하던 솔나방은 2세대가 발생해 수목 피해가 커졌다. 한대성 병인 잣나무 잎떨림병은 감소하는 추세다.

나무 심는 시기에 영향을 미치는 뿌리 생장기, 토양 해동기를 장기간 분석해보니 제주도와 남부해안은 2월 하순, 강원도는 3월 중순부터 식목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나무심기 적기가 식목일인 4월5일보다 1개월 이상 빨라지고 있는 것이다. 천정화 연구사는 “수목의 생리적 특성을 고려해 적정한 시기에 나무를 심고 가꾸는 것이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귀전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2000만원어치 동전 털려···상자 183개 분량
  • 미국 플로리다주(州) 노스네이플스에서 열린 하우스 파티에서 1만8000달러(약 2000만원) 상당의 5센트 동전 36만 개가 도난당했다고 허핑턴 포스트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현지 경찰은 사건이 발생한 시점은 지난 15일로 36만 개의 5센트는 각각 푸른색,..
  • 안재욱 결혼설의 주인공 최현주는 누구?
  • 안재욱 결혼설안재욱 결혼설의 주인공 최현주는 누구?안재욱 결혼설이 보도된 가운데 결혼설의 주인공 최현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최현주는 이화여대 성악과 졸업 후 2005년 일본 극단 시키(사계)에서 연기활동을 시작했다. 2006년 오페라의 유령..
  • 조권, 여자친구 없지만 '썸'은 있다?
  • 식사하셨어요 조권식사하셨어요 조권, 여자친구 없지만 썸은 있다? 연예인이냐는 질문에...식사하셨어요 조권이 썸타고 있는 사람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1일 방송된 SBS 잘 먹고 잘 사는 법, 식사하셨어요?에는 2AM 멤버 조권이 출연했다.이..
  • 리디아 고, 유럽여자골프 투어 뉴질랜드 오픈 우승
  •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8)가 유럽여자프로골프 투어(LET) ISPS 한다 뉴질랜드 여자오픈(총상금 20만 유로) 정상에 올랐다. 리디아 고는 1일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클리어워터 골프클럽(파725천658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5개..
  • 축구 퇴장+페널티킥+출전정지 '역사 속으로'
  • 너무 가혹하다는 논쟁이 이어지던 페널티지역 삼중제재가 결국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국제축구평의회(IFAB)는 1일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에서 정례회의를 열어 페널티지역에서 발생하는 결정적 반칙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기로 의결했다.IFAB는 페널티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