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하게 괴사된 당뇨병 환자 발, 절단 않고도 생존율 높일 수 있다

서울아산병원 홍준표 교수팀 연구결과
미세재건술로 복원 91.7% 성공률 보여
환자 5년 생존율도 절단 치료법의 2배

심하게 괴사한 당뇨환자의 발은 대개 절단하지만, 이를 절단하지 않고 미세수술로 복원하면 5년 생존율을 2배 이상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 성형외과 홍준표(사진) 교수팀은 2002년부터 2011년까지 121건의 상처 난 당뇨 발에 허벅지 등에서 떼어낸 피부·살·혈관을 통째로 붙여 미세재건술로 복원한 결과 91.7%의 성공률을 보였으며, 수술받은 환자들의 5년 생존율이 86.8%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기존 당뇨 발 절단 치료법의 5년 생존율이 41.4%인 것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것이다.

홍 교수팀이 당뇨 발 미세재건술을 시술한 환자들의 연령은 평균 54.6세(26∼78세)로 총 113명의 당뇨 환자에게 121건의 수술을 진행했으며, 수술 후 경과관찰 기간은 평균 53.2개월이었다.

세계적으로 당뇨환자의 25%가 발에 궤양이 생기고, 30초에 한 번씩 당뇨 발 절단 수술이 이뤄지고 있다. 보통 당뇨 발로 인해 한 쪽이 절단되면 2년 안에 다른 쪽까지 절단될 확률이 50%나 되며 다리를 잃은 당뇨 환자가 5년 후에 사망할 확률은 78%에 이른다.

당뇨 발이 발생하면 우선 보존적 치료를 시도하지만 한계가 있어 결국 발을 자르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미세재건술은 발을 절단할 필요 없이 썩은 부분을 도려낸 후 환자의 허벅지 등에서 피부. 살. 혈관 등을 떼어다 붙여 치료하고 전처럼 두 발로 걸을 수 있게 한다.

홍준표 교수가 미세재건술로 당뇨 환자의 발을 복원하고 있다.
홍 교수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당뇨 발 미세재건술을 시술할 때 크게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도 함께 분석해 14가지로 분류했다. 환자들의 말초혈관질환 유무, 혈관 수술 과거력, 면역억제제 사용 여부 등이 미세재건술의 성공 여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

홍 교수는 “상처 난 당뇨 발을 자르지 않고 최대한 복원하는 것이 환자 삶의 질뿐만 아니라 당뇨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는 방법임이 입증됐다”며 “무엇보다 당뇨 환자들은 혈당 관리와 함께 합병증 교육을 정확하게 받아야 하며 매일 세심하게 자신의 발을 관찰해야 하고, 만약 작은 상처라도 발견되면 전문의를 찾아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 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미용성형외과학회지(Journal of Plastic, reconstructive & Aesthetic surgery)’ 2월호에 게재됐다.

김신성 기자 sskim6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자고 일어났더니 '고환' 도난
  • 낯선 여자와의 하룻밤을 대가로 고환을 도난당한 남성이 보는 이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지난 26일(현지시각) 라이프뉴스 등 러시아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최근 모스크바에서 30대 남성이 자신의 고환을 도난당한 사고가 발생했다.사연은 이렇다. 디미트..
  • 박주미, 6개월만에 결혼 '러브스토리'
  • 박주미박주미, 남편과 러브스토리 공개...6개월만에 결혼박주미의 남편과의 러브스토리가 재조명 됐다.박주미는 지난 2013년 방송된 MBC 무릎팍도사에 출연해 남편과 11월 25일 처음 만났다. 그다음 해 6월 25일 결혼식을 올렸다. 만난 지 7개월, 사귄 지 6..
  • 4년만에 부활, '클럽데이' 가보니
  • 누가 홍대 앞을 20대 초반 대학생들의 전유물이라 했나. 27일 밤 홍익대 인근 클럽에는 구두를 신고 점잖은 옷차림을 한 20대 후반 직장인들이 심심치 않게 눈에 띄었다. 인디 20주년을 맞은 올해 4년 만에 부활한 라이브 클럽 데이를 다시 즐기기 위해서..
  • 'PK 실축'에 격분···선수에게 총 겨눈 팬
  • 페널티킥 실축에 격분한세르비아의 한 축구팬이 권총으로 해당 선수를 위협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팬에게 살해위협을 받은 선수는 구단과 계약을 파기하고 팀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문제는 지난 22일(현지시각) 열린 세르비아 프로축구..
  • 최다골 도전 손흥민·기성용 '주말이 즐겁다'
  • 축구팬들은 주말마다 영국과 독일에서 번갈아 들려오는 태극전사들의 골 소식이 즐겁기만 하다. 2월의 마지막 주말을 맞아 또 한 번 유럽의 태극전사들이 고국의 팬들에게 행복한 골 소식을 준비하고 있다.최근 가장 뜨거운 주목을 받는 해외파 태극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