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하게 괴사된 당뇨병 환자 발, 절단 않고도 생존율 높일 수 있다

서울아산병원 홍준표 교수팀 연구결과
미세재건술로 복원 91.7% 성공률 보여
환자 5년 생존율도 절단 치료법의 2배

심하게 괴사한 당뇨환자의 발은 대개 절단하지만, 이를 절단하지 않고 미세수술로 복원하면 5년 생존율을 2배 이상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 성형외과 홍준표(사진) 교수팀은 2002년부터 2011년까지 121건의 상처 난 당뇨 발에 허벅지 등에서 떼어낸 피부·살·혈관을 통째로 붙여 미세재건술로 복원한 결과 91.7%의 성공률을 보였으며, 수술받은 환자들의 5년 생존율이 86.8%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기존 당뇨 발 절단 치료법의 5년 생존율이 41.4%인 것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것이다.

홍 교수팀이 당뇨 발 미세재건술을 시술한 환자들의 연령은 평균 54.6세(26∼78세)로 총 113명의 당뇨 환자에게 121건의 수술을 진행했으며, 수술 후 경과관찰 기간은 평균 53.2개월이었다.

세계적으로 당뇨환자의 25%가 발에 궤양이 생기고, 30초에 한 번씩 당뇨 발 절단 수술이 이뤄지고 있다. 보통 당뇨 발로 인해 한 쪽이 절단되면 2년 안에 다른 쪽까지 절단될 확률이 50%나 되며 다리를 잃은 당뇨 환자가 5년 후에 사망할 확률은 78%에 이른다.

당뇨 발이 발생하면 우선 보존적 치료를 시도하지만 한계가 있어 결국 발을 자르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미세재건술은 발을 절단할 필요 없이 썩은 부분을 도려낸 후 환자의 허벅지 등에서 피부. 살. 혈관 등을 떼어다 붙여 치료하고 전처럼 두 발로 걸을 수 있게 한다.

홍준표 교수가 미세재건술로 당뇨 환자의 발을 복원하고 있다.
홍 교수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당뇨 발 미세재건술을 시술할 때 크게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도 함께 분석해 14가지로 분류했다. 환자들의 말초혈관질환 유무, 혈관 수술 과거력, 면역억제제 사용 여부 등이 미세재건술의 성공 여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

홍 교수는 “상처 난 당뇨 발을 자르지 않고 최대한 복원하는 것이 환자 삶의 질뿐만 아니라 당뇨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는 방법임이 입증됐다”며 “무엇보다 당뇨 환자들은 혈당 관리와 함께 합병증 교육을 정확하게 받아야 하며 매일 세심하게 자신의 발을 관찰해야 하고, 만약 작은 상처라도 발견되면 전문의를 찾아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 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미용성형외과학회지(Journal of Plastic, reconstructive & Aesthetic surgery)’ 2월호에 게재됐다.

김신성 기자 sskim6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가 끄는 수레 타는 男···손에는 채찍까지
  • 개가 끄는 수레에 올라탄 남성이 중국의 한 도로에서 포착됐다. 네티즌들은 잔인하다며 지적하지만, 정작 남성은 별일 아니라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지난 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에 따르면 최근 중국 허베이(河北) 성 바..
  • 윤아, 中 '무신조자룡' 종영···80억뷰 돌파
  • 소녀시대 윤아를 대륙의 여신으로 만든 중국 드라마 무신조자룡이 지난 1일 기준 동영상 조회수 80억뷰를 돌파하며 막을 내렸다.윤아의 첫 중국 진출작 무신조자룡은 당초 60부작으로 제작됐으나 방송에서는 지난 4월 3일 첫 방송 후 30일까지 총 49회로..
  • 이수경 "연하의 회사원과 열애" 인정
  • 배우 이수경이 연하의 회사원과 핑크빛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2일 이수경 소속사는 이수경이현재 열애 중인게 맞다.3개월째 예쁘게 만나고 있다고 전했다.이날 일간스포츠는 이수경의 열애소식을 전하며, 그의 남자친구는 연예인 못지 않은 외모를 자..
  • 박태환 "국가에 봉사할 수 있도록 한번만"
  • 전 수영국가대표 박태환(27)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출전 기회를 달라고 호소하며 큰절을 올렸다.박태환은 2일 인천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저는 수영선수이기 때문에 수영장에서 성적이나 결과로 말씀드리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 축구 골키퍼, 경기 중 벼락 맞아 사망
  • 말레이시아로 전지훈련을 갔던 호주의 젊은 축구 선수 스테판 페트로브스키(18)가 시합 중 벼락에 맞아 입원한 지 26일 만인1일 말라카(말레이시아명 믈라카)의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영국 가디언이 보도했다.호주 페어팩스에 있는 멜라카 유나이티드 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