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하게 괴사된 당뇨병 환자 발, 절단 않고도 생존율 높일 수 있다

서울아산병원 홍준표 교수팀 연구결과
미세재건술로 복원 91.7% 성공률 보여
환자 5년 생존율도 절단 치료법의 2배

심하게 괴사한 당뇨환자의 발은 대개 절단하지만, 이를 절단하지 않고 미세수술로 복원하면 5년 생존율을 2배 이상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 성형외과 홍준표(사진) 교수팀은 2002년부터 2011년까지 121건의 상처 난 당뇨 발에 허벅지 등에서 떼어낸 피부·살·혈관을 통째로 붙여 미세재건술로 복원한 결과 91.7%의 성공률을 보였으며, 수술받은 환자들의 5년 생존율이 86.8%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기존 당뇨 발 절단 치료법의 5년 생존율이 41.4%인 것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것이다.

홍 교수팀이 당뇨 발 미세재건술을 시술한 환자들의 연령은 평균 54.6세(26∼78세)로 총 113명의 당뇨 환자에게 121건의 수술을 진행했으며, 수술 후 경과관찰 기간은 평균 53.2개월이었다.

세계적으로 당뇨환자의 25%가 발에 궤양이 생기고, 30초에 한 번씩 당뇨 발 절단 수술이 이뤄지고 있다. 보통 당뇨 발로 인해 한 쪽이 절단되면 2년 안에 다른 쪽까지 절단될 확률이 50%나 되며 다리를 잃은 당뇨 환자가 5년 후에 사망할 확률은 78%에 이른다.

당뇨 발이 발생하면 우선 보존적 치료를 시도하지만 한계가 있어 결국 발을 자르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미세재건술은 발을 절단할 필요 없이 썩은 부분을 도려낸 후 환자의 허벅지 등에서 피부. 살. 혈관 등을 떼어다 붙여 치료하고 전처럼 두 발로 걸을 수 있게 한다.

홍준표 교수가 미세재건술로 당뇨 환자의 발을 복원하고 있다.
홍 교수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당뇨 발 미세재건술을 시술할 때 크게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도 함께 분석해 14가지로 분류했다. 환자들의 말초혈관질환 유무, 혈관 수술 과거력, 면역억제제 사용 여부 등이 미세재건술의 성공 여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

홍 교수는 “상처 난 당뇨 발을 자르지 않고 최대한 복원하는 것이 환자 삶의 질뿐만 아니라 당뇨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는 방법임이 입증됐다”며 “무엇보다 당뇨 환자들은 혈당 관리와 함께 합병증 교육을 정확하게 받아야 하며 매일 세심하게 자신의 발을 관찰해야 하고, 만약 작은 상처라도 발견되면 전문의를 찾아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 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미용성형외과학회지(Journal of Plastic, reconstructive & Aesthetic surgery)’ 2월호에 게재됐다.

김신성 기자 sskim6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양손이식…'여동생' 안게 돼 기쁜 소년
  • 소년은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제 여동생을 마음껏 안아줄 수 있다는 기쁨이 얼굴에 넘쳤다.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에 사는 자이언 하베이(8)의 이야기다.이달초, 자이언은 필라델피아 어린이 병원에서 양손 이식수술을 받았다. 물리치료를 계속..
  • '마리텔' 김영만, 방송 중 사과··· 왜
  • 종이접기 아저씨 김영만(65)이 MBC 마이리틀텔레비전 방송 중 때 아닌 90도 사과를 해 네티즌을 감동시켰다.김영만 종이문화재단 평생교육원 원장은 최근 진행된 마이리틀텔레비전 MLT-08 생중계 방송에서 직장을 만들어 주세요라는 한 네티즌의 요청..
  • '얼짱 트레이너' 단하나 "온몸의 타투는···"
  • 트레이너 단하나(본명 김단아)가 홍보대행사 겸 기획사 홍보단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홍보대행사 및 기획사인 홍보단은단하나와 지난 20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단하나는 현재 변정수와 원자현의 개인 트레이너로,뷰티모델 선발대회..
  • 강정호 "힘든 경기 홈런으로 마무리해 기뻐"
  • 대형 홈런포로 팀 역전승의 주인공이 된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는 힘든 경기를 홈런으로 마무리해서 기쁘다고 밝혔다.강정호는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방문 경기를 마친 뒤 현..
  • 여자양궁, 러시아에 덜미… 결승진출 실패
  • 세계최강을 자랑하던 한국 여자양궁 대표팀(리커브)이 2015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단체전 결승진출에 실패했다. 기보배(광주시청) 강채영(경희대) 최미선(광주여대)이 팀을 이룬 여자 대표팀은 28일(현지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대회 3일째 리커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