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하게 괴사된 당뇨병 환자 발, 절단 않고도 생존율 높일 수 있다

서울아산병원 홍준표 교수팀 연구결과
미세재건술로 복원 91.7% 성공률 보여
환자 5년 생존율도 절단 치료법의 2배

심하게 괴사한 당뇨환자의 발은 대개 절단하지만, 이를 절단하지 않고 미세수술로 복원하면 5년 생존율을 2배 이상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 성형외과 홍준표(사진) 교수팀은 2002년부터 2011년까지 121건의 상처 난 당뇨 발에 허벅지 등에서 떼어낸 피부·살·혈관을 통째로 붙여 미세재건술로 복원한 결과 91.7%의 성공률을 보였으며, 수술받은 환자들의 5년 생존율이 86.8%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기존 당뇨 발 절단 치료법의 5년 생존율이 41.4%인 것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것이다.

홍 교수팀이 당뇨 발 미세재건술을 시술한 환자들의 연령은 평균 54.6세(26∼78세)로 총 113명의 당뇨 환자에게 121건의 수술을 진행했으며, 수술 후 경과관찰 기간은 평균 53.2개월이었다.

세계적으로 당뇨환자의 25%가 발에 궤양이 생기고, 30초에 한 번씩 당뇨 발 절단 수술이 이뤄지고 있다. 보통 당뇨 발로 인해 한 쪽이 절단되면 2년 안에 다른 쪽까지 절단될 확률이 50%나 되며 다리를 잃은 당뇨 환자가 5년 후에 사망할 확률은 78%에 이른다.

당뇨 발이 발생하면 우선 보존적 치료를 시도하지만 한계가 있어 결국 발을 자르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미세재건술은 발을 절단할 필요 없이 썩은 부분을 도려낸 후 환자의 허벅지 등에서 피부. 살. 혈관 등을 떼어다 붙여 치료하고 전처럼 두 발로 걸을 수 있게 한다.

홍준표 교수가 미세재건술로 당뇨 환자의 발을 복원하고 있다.
홍 교수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당뇨 발 미세재건술을 시술할 때 크게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도 함께 분석해 14가지로 분류했다. 환자들의 말초혈관질환 유무, 혈관 수술 과거력, 면역억제제 사용 여부 등이 미세재건술의 성공 여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

홍 교수는 “상처 난 당뇨 발을 자르지 않고 최대한 복원하는 것이 환자 삶의 질뿐만 아니라 당뇨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는 방법임이 입증됐다”며 “무엇보다 당뇨 환자들은 혈당 관리와 함께 합병증 교육을 정확하게 받아야 하며 매일 세심하게 자신의 발을 관찰해야 하고, 만약 작은 상처라도 발견되면 전문의를 찾아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 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미용성형외과학회지(Journal of Plastic, reconstructive & Aesthetic surgery)’ 2월호에 게재됐다.

김신성 기자 sskim6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운전 중 '모유수유'한 여성에게 과태료
  • 운전 중 아기에게 젖 먹인 중국의 한 여성이 공안 단속에 적발돼과태료를 물었다.여성은 차가 막히고 아기가 너무 울어 어쩔 수 없다고 선처를 호소했지만 공안은 고개를 저었다.지난 27일(현지시간) 중국 인민망 등 외신들에 따르면 최근 충칭(重慶) 시..
  • 가인 "주지훈 선물에 영수증 동봉해서···"
  • 가수 가인이 배우 주지훈과의 러브스토리를 방출한다.가인은 28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연인 주지훈과 썸을 타게 된 계기부터 현재 러브스토리까지 연애담을 전한다. 이와 함께 현재 진행 중인 악성루머 소송과 관련한 심경도..
  • '캐리어를 끄는 여자' 2회 만에 시청률 2위
  • 캐리어를 끄는 여자가 2회 만에 시청률을 끌어 올리며 꼴찌에서 2위로 올라섰다.2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7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캐리어를 끄는 여자 2회는 전국 시청률 8.4%를 나타냈다. 이는 전날 방송분이 기록한 6.9%보다 1.5%P..
  • 강정호·최지만, 무안타…이대호·김현수는 결장
  • 한국인 메이저리거가 모두 침묵했다.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최지만(25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은 그라운드에 나섰지만 무안타에 그쳤고,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와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는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다. 강정호는 28일(이..
  • '태도 논란' 손흥민, 슈틸리케와 관계 회복할까
  •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의 공개 비판을 받은 손흥민(24토트넘)이 정작 경기에서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진출 이후 최고의 기량을 펼치고 있다. 손흥민은 28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아레나 CSKA에서 열린 2016-2017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