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하게 괴사된 당뇨병 환자 발, 절단 않고도 생존율 높일 수 있다

서울아산병원 홍준표 교수팀 연구결과
미세재건술로 복원 91.7% 성공률 보여
환자 5년 생존율도 절단 치료법의 2배

심하게 괴사한 당뇨환자의 발은 대개 절단하지만, 이를 절단하지 않고 미세수술로 복원하면 5년 생존율을 2배 이상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 성형외과 홍준표(사진) 교수팀은 2002년부터 2011년까지 121건의 상처 난 당뇨 발에 허벅지 등에서 떼어낸 피부·살·혈관을 통째로 붙여 미세재건술로 복원한 결과 91.7%의 성공률을 보였으며, 수술받은 환자들의 5년 생존율이 86.8%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기존 당뇨 발 절단 치료법의 5년 생존율이 41.4%인 것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것이다.

홍 교수팀이 당뇨 발 미세재건술을 시술한 환자들의 연령은 평균 54.6세(26∼78세)로 총 113명의 당뇨 환자에게 121건의 수술을 진행했으며, 수술 후 경과관찰 기간은 평균 53.2개월이었다.

세계적으로 당뇨환자의 25%가 발에 궤양이 생기고, 30초에 한 번씩 당뇨 발 절단 수술이 이뤄지고 있다. 보통 당뇨 발로 인해 한 쪽이 절단되면 2년 안에 다른 쪽까지 절단될 확률이 50%나 되며 다리를 잃은 당뇨 환자가 5년 후에 사망할 확률은 78%에 이른다.

당뇨 발이 발생하면 우선 보존적 치료를 시도하지만 한계가 있어 결국 발을 자르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미세재건술은 발을 절단할 필요 없이 썩은 부분을 도려낸 후 환자의 허벅지 등에서 피부. 살. 혈관 등을 떼어다 붙여 치료하고 전처럼 두 발로 걸을 수 있게 한다.

홍준표 교수가 미세재건술로 당뇨 환자의 발을 복원하고 있다.
홍 교수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당뇨 발 미세재건술을 시술할 때 크게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도 함께 분석해 14가지로 분류했다. 환자들의 말초혈관질환 유무, 혈관 수술 과거력, 면역억제제 사용 여부 등이 미세재건술의 성공 여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

홍 교수는 “상처 난 당뇨 발을 자르지 않고 최대한 복원하는 것이 환자 삶의 질뿐만 아니라 당뇨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는 방법임이 입증됐다”며 “무엇보다 당뇨 환자들은 혈당 관리와 함께 합병증 교육을 정확하게 받아야 하며 매일 세심하게 자신의 발을 관찰해야 하고, 만약 작은 상처라도 발견되면 전문의를 찾아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 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미용성형외과학회지(Journal of Plastic, reconstructive & Aesthetic surgery)’ 2월호에 게재됐다.

김신성 기자 sskim6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자녀까지···원정 걸인들에 골치아픈 베이징
  • 중국 베이징 지하철에서 자녀를 동원해 구걸하는 이들로 당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지난 19일(현지시간) 중국 인민망에 따르면 지하철에서 구걸하는 아이들 사진이 최근 현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급속히 퍼지고 있다. 이들이 간쑤(甘肅)성의 '..
  • 오상진·김소영 아나운서 4월 결혼···비공개 진행
  • 방송인 오상진아나운서 김소영 커플이 2년여의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다.결혼식은 오는 4월 30일 서울시내 모 호텔에서 비공개로 진행된다.MBC 아나운서 선후배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지난해 열애 소식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이정우 기자 woolee@segy..
  • '초인가족' 첫방부터 터졌다···유쾌·통쾌
  • 초인가족이 산뜻하게 첫 발을 뗐다.20일 1, 2회가 방송된 SBS 미니드라마 초인가족 2017은 1회 시청률 5.8%(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2회 4.8%를 각각 기록했다. 이날 초인가족 시청률은 종영한 SBS 씬스틸러-드라마 전쟁의 마지막 시청률 4.1%보다 대폭 오른..
  • 부상 투혼 이승훈, 빙속 5,000m 亞신기록 금메달
  •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히비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천m에서 이승훈이 전광판 기록을 바라보고 있다.스피드스케이팅 남자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오른쪽 정강이 부상을 딛고 2017 삿포로아시안게임..
  • 빙속 김보름, 여자 3,000m에서 은메달
  •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장거리 간판 김보름(강원도청)이 아시안게임 여자 3,000m에서 금메달을 놓쳤다.김보름은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3,000m 경기에서 4분7초80의 기록으로 은메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