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하게 괴사된 당뇨병 환자 발, 절단 않고도 생존율 높일 수 있다

서울아산병원 홍준표 교수팀 연구결과
미세재건술로 복원 91.7% 성공률 보여
환자 5년 생존율도 절단 치료법의 2배

심하게 괴사한 당뇨환자의 발은 대개 절단하지만, 이를 절단하지 않고 미세수술로 복원하면 5년 생존율을 2배 이상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 성형외과 홍준표(사진) 교수팀은 2002년부터 2011년까지 121건의 상처 난 당뇨 발에 허벅지 등에서 떼어낸 피부·살·혈관을 통째로 붙여 미세재건술로 복원한 결과 91.7%의 성공률을 보였으며, 수술받은 환자들의 5년 생존율이 86.8%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기존 당뇨 발 절단 치료법의 5년 생존율이 41.4%인 것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것이다.

홍 교수팀이 당뇨 발 미세재건술을 시술한 환자들의 연령은 평균 54.6세(26∼78세)로 총 113명의 당뇨 환자에게 121건의 수술을 진행했으며, 수술 후 경과관찰 기간은 평균 53.2개월이었다.

세계적으로 당뇨환자의 25%가 발에 궤양이 생기고, 30초에 한 번씩 당뇨 발 절단 수술이 이뤄지고 있다. 보통 당뇨 발로 인해 한 쪽이 절단되면 2년 안에 다른 쪽까지 절단될 확률이 50%나 되며 다리를 잃은 당뇨 환자가 5년 후에 사망할 확률은 78%에 이른다.

당뇨 발이 발생하면 우선 보존적 치료를 시도하지만 한계가 있어 결국 발을 자르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미세재건술은 발을 절단할 필요 없이 썩은 부분을 도려낸 후 환자의 허벅지 등에서 피부. 살. 혈관 등을 떼어다 붙여 치료하고 전처럼 두 발로 걸을 수 있게 한다.

홍준표 교수가 미세재건술로 당뇨 환자의 발을 복원하고 있다.
홍 교수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당뇨 발 미세재건술을 시술할 때 크게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도 함께 분석해 14가지로 분류했다. 환자들의 말초혈관질환 유무, 혈관 수술 과거력, 면역억제제 사용 여부 등이 미세재건술의 성공 여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

홍 교수는 “상처 난 당뇨 발을 자르지 않고 최대한 복원하는 것이 환자 삶의 질뿐만 아니라 당뇨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는 방법임이 입증됐다”며 “무엇보다 당뇨 환자들은 혈당 관리와 함께 합병증 교육을 정확하게 받아야 하며 매일 세심하게 자신의 발을 관찰해야 하고, 만약 작은 상처라도 발견되면 전문의를 찾아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 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미용성형외과학회지(Journal of Plastic, reconstructive & Aesthetic surgery)’ 2월호에 게재됐다.

김신성 기자 sskim6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판빙빙 밀랍인형 옷 벗긴 후 가슴 만진 男
  • 중국의 한 남성이 톱스타 판빙빙을 본뜬 밀랍인형의 의상을 벗긴 후 가슴을 만지는인증샷을 찍어 논란이 되고 있다고 현지언론이 전했다.27일 시나닷컴에 따르면이 남성은중국 후베이성 이창시의 한 상가 빌딩에서 홍보를 위해 세워둔 판빙빙 밀랍인형..
  • '막말 논란' 옹달샘 3인방, 긴급 기자회견
  • 여성 비하 발언 및 삼풍백화점 참사 생존자 모욕 논란에 휩싸인 개그 트리오 옹달샘(장동민, 유세윤, 유상무)이 28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입장을 밝힌다.장동민 유세윤 유상무 소속사인 코엔스타즈는 28일 오후 메일을 통해 이날 저녁 7시 상암동의 한..
  • 강용석 '불륜 스캔들', A씨 남편 소 취하
  • 변호사 겸방송인강용석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했던 조 모 씨가 소를 취하했다. 그러나 29일 공판은 예정대로 열린다.파워블로거 A 씨의 남편 조씨는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취하하는 서류를 27일 법원에 제출했다. 하지만 조씨가 별도로 제출한..
  • 추신수 20타수 무안타···타율 1할 '붕괴'
  •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의 방망이가 6경기째 차갑게 식었다.추신수는 27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홈경기에서 7번 타자 우익수로 출전해 삼진 2개 포함 4타수 무안타로..
  • '세기의 대결', 전문가들 분석은
  • 세기의 대결 메이웨더와 파퀴아오의 대결에 전 세계인의 눈과 귀가 모여진 가운데 전문가들과 도박사들의 분석도 바빠지고 있다.두 선수 복싱 역사상 가장 위대한 커리어를 쌓았다는 것을 부정할 수 없다.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는 1996년 10월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