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기 리본모양 헤어 스타일링


엄마도 헤어디자이너①


초등학교에 입학한 딸 아이. 이것저것 챙길 것이 많지만 헤어 스타일링도 만만치 않은 엄마의 숙제. 어렵다 생각 말고 한번 도전해보자. 백문이 불여일견이다. 준오헤어 이대2호점 시우 헤어디자이너를 따라 우리 아이 스타일을 완성해보자. 생각보다 어렵지 않다.

# 리본모양 묶는 단발 스타일
앞쪽 머리카락 부분을 리본 모양으로 묶어 주는 스타일은 단정하면서도 귀여운 스타일. 머리카락으로 리본 모양을 만들어 주니 아이들이 신기해하며 좋아한다.
나머지 뒷 머리카락은 살짝 바깥쪽으로 뻗치도록 아이롱으로 정돈해주자. 포인트는 어디까지나 리본모양이기에 뒷 머리카락에 강한 웨이브를 주지 않도록 유의하자. 포인트가 여러 곳이면 산만해져 스타일을 완성도가 떨어지는 법.
리본 모양을 만들 때 잔머리를 잘 정돈해주는 것이 초보자가 따라하기엔 조금 힘든 점이다.


① 앞 머리카락 부분을 남겨두고 정수리 부분을 중심으로 네모 모양으로 머리카락을 잡아 위쪽으로 세워 묶는다. 이때 마지막에 리본 매듭지을 머리카락을 뒷부분에 조금 남겨두고 묶는다.

② 위로 세운 머리카락의 끝 부분을 접어 한쪽 리본을 만들어 묶은 머리 중간 부분에 묶는다. 이때 잔머리가 많으면 헤어 에센스나 왁스를 이용해 정돈해준다.

③ 묶은 머리 아랫부분으로 나머지 리본 모양을 만들어 정수리 부분에 양쪽 리본 모양을 만든다. ①에서 남겨놓은 머리카락 부분으로 돌려 리본의 중간 매듭을 만들고 끝 부분은 실 핀으로 고정한다.

④ 나머지 뒷 머리카락 부분은 바깥쪽으로 뻗치도록 아이롱으로 살짝 손질해준다. 이때 아이롱을 바깥으로 반 바퀴 정도로 살짝 둥글게 굴러준다. 아이롱을 굴러줄 때 두 바퀴 정도로 세게 굴러 롤이 심하게 생기지 않도록 주의한다. 포인트는 어디까지나 리본모양이기 때문에 시선이 롤에 가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

# 아이롱 사용법
아이롱은 열을 이용해 웨이브를 만들어주기 때문에 머리카락에 오래 머물거나, 머리카락의 양을 조금 잡을수록, 머리카락 뿌리 부분부터 말수록 웨이브가 강하게 표현된다.
반대로 머리카락의 양을 많이 잡아, 머리카락 끝 부분만 말수록, 짧은 시간 머무를수록, 웨이브가 약하게 나온다.
아이롱이 머리에 머무는 방법에 따라 웨이브의 모양을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다.

사진: 임준형 스튜디오모멘토, 헤어 연출: 시우 디자이너 준오헤어 이대2호점, 모델: 송수빈 어린이

김성숙 기자 goong17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인류의 조상 루시에게 또 다른 이웃이 있었다'
  • 인류의 먼 조상으로 알려진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일명 루시사진)에게 비슷한 진화 단계의 원인(猿人유인원과 인류 중간 단계의 영장류로 100~300만년 이전 생존한 화석인류) 이웃이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인류의 직접적인 조상이 루시가..
  • 송중기 전역, "나 이제 30대" 너털웃음
  • 배우 송중기가 26일 전역했다.송중기는 이날 오전 8시 강원도 고성 제22사단 수색대대에서전역 신고식을 치렀다.그는 대기 중이던 취재진이 가장 달라진 점을 묻자, (나이가) 20대에서 30대로 넘어갔다는 것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그는 이어 체력도..
  • 나경은, 아들 지호와 산책중? '다정다감'
  • 나경은 (사진출처=우먼센스)나경은, 아들 지호와 산책중? 파파라치 사진 속 다정다감 엄마와 아들방송인 유재석의 아내 나경은과 아들 지호 군의 일상이 포착됐다.여성 매거진 우먼센스 6월호에는 지난 5월 어린이날 한강에서 여유를 즐기는 나경은..
  • 강정호, 마이애미전 2타점 쐐기 안타 폭발
  •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9경기 연속 안타 행진으로 팀 6연승을 이끌었다. 강정호는 27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벌어진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미국프로야구 홈경기에서 5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2..
  • 슈틸리케호 명단 6월 1일 발표···누구 뽑힐까
  • 문수축구장 찾은 슈틸리케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0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2015 K리그 클래식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의 경기. 슈틸리케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15.5.10yongtae@y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