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기 리본모양 헤어 스타일링


엄마도 헤어디자이너①


초등학교에 입학한 딸 아이. 이것저것 챙길 것이 많지만 헤어 스타일링도 만만치 않은 엄마의 숙제. 어렵다 생각 말고 한번 도전해보자. 백문이 불여일견이다. 준오헤어 이대2호점 시우 헤어디자이너를 따라 우리 아이 스타일을 완성해보자. 생각보다 어렵지 않다.

# 리본모양 묶는 단발 스타일
앞쪽 머리카락 부분을 리본 모양으로 묶어 주는 스타일은 단정하면서도 귀여운 스타일. 머리카락으로 리본 모양을 만들어 주니 아이들이 신기해하며 좋아한다.
나머지 뒷 머리카락은 살짝 바깥쪽으로 뻗치도록 아이롱으로 정돈해주자. 포인트는 어디까지나 리본모양이기에 뒷 머리카락에 강한 웨이브를 주지 않도록 유의하자. 포인트가 여러 곳이면 산만해져 스타일을 완성도가 떨어지는 법.
리본 모양을 만들 때 잔머리를 잘 정돈해주는 것이 초보자가 따라하기엔 조금 힘든 점이다.


① 앞 머리카락 부분을 남겨두고 정수리 부분을 중심으로 네모 모양으로 머리카락을 잡아 위쪽으로 세워 묶는다. 이때 마지막에 리본 매듭지을 머리카락을 뒷부분에 조금 남겨두고 묶는다.

② 위로 세운 머리카락의 끝 부분을 접어 한쪽 리본을 만들어 묶은 머리 중간 부분에 묶는다. 이때 잔머리가 많으면 헤어 에센스나 왁스를 이용해 정돈해준다.

③ 묶은 머리 아랫부분으로 나머지 리본 모양을 만들어 정수리 부분에 양쪽 리본 모양을 만든다. ①에서 남겨놓은 머리카락 부분으로 돌려 리본의 중간 매듭을 만들고 끝 부분은 실 핀으로 고정한다.

④ 나머지 뒷 머리카락 부분은 바깥쪽으로 뻗치도록 아이롱으로 살짝 손질해준다. 이때 아이롱을 바깥으로 반 바퀴 정도로 살짝 둥글게 굴러준다. 아이롱을 굴러줄 때 두 바퀴 정도로 세게 굴러 롤이 심하게 생기지 않도록 주의한다. 포인트는 어디까지나 리본모양이기 때문에 시선이 롤에 가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

# 아이롱 사용법
아이롱은 열을 이용해 웨이브를 만들어주기 때문에 머리카락에 오래 머물거나, 머리카락의 양을 조금 잡을수록, 머리카락 뿌리 부분부터 말수록 웨이브가 강하게 표현된다.
반대로 머리카락의 양을 많이 잡아, 머리카락 끝 부분만 말수록, 짧은 시간 머무를수록, 웨이브가 약하게 나온다.
아이롱이 머리에 머무는 방법에 따라 웨이브의 모양을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다.

사진: 임준형 스튜디오모멘토, 헤어 연출: 시우 디자이너 준오헤어 이대2호점, 모델: 송수빈 어린이

김성숙 기자 goong17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죽음도 갈라놓지 못한 노부부의 '약속'
  • 잘 지내세요. 내 사랑, 살아가는 동안 항상 당신을 사랑할게요.사랑의 맹세는 끝내 깨지지 않았다. 68년간 해로한 미국의 90대 노부부가 같은 날 손을 잡고 세상을 떠났다.영화 같은 사연의 주인공은 미국 캘리포니아에 살던 플로이드 하트위그(90)와 바이..
  • 신동엽, 에일리 "낮져밤이" 폭탄고백에…
  • 에일리 SNL에일리 SNL, 난 낮져밤이 폭탄고백에 신동엽레드라이트...그 뒤 이야기는에일리가 SNL코리아에서 섹시미를 과시했다.28일 방송된 tvN SNL코리아 시즌6에서는 에일리가 호스트로 출연했다.이날 SNL코리아의 코너 다크나이트에서는 신동엽이..
  • 안재현-구혜선, 달콤달달한 '어부바'
  • 드디어 안구커플의 스킨십 케미가 터진다!블러드 안재현과 구혜선이 달콤한 어부바 신을 펼쳐냈다.안재현과 구혜선은 KBS 월화드라마 블러드(Blood)(극본 박재범/ 연출 기민수 / 제작 IOK미디어)에서 어린 시절 단 한 번의 우연한 만남으로 서로에게 잊혀질..
  • 이대호, 시범경기 5타석만에 시원한 홈런포
  •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한국인 거포 이대호가 1일 일본 후쿠오카 야후 오크돔에서 열린 라쿠텐 골든이글스와의 홈경기에 1루수 겸 5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0-0으로 팽팽히 맞선 4회말 결승 2점 홈런을 치고 있다. 2015.3.1일본 프로야구 소프트..
  • 리디아 고, 유럽여자골프 투어 뉴질랜드 오픈 우승
  •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8)가 유럽여자프로골프 투어(LET) ISPS 한다 뉴질랜드 여자오픈(총상금 20만 유로) 정상에 올랐다. 리디아 고는 1일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클리어워터 골프클럽(파725천658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5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