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 구하기 이것만은 명심하라

볕 잘 드는 방, 난방비도 적게 들어
직접 계약할 땐 대출·근저당 체크

자취 생활의 시작은 방을 구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된다. 자취에 대한 부푼 꿈을 안고 나서지만, 좋은 방을 구하는 건 만만치 않은 일이다. 어디서 어떻게 방을 구해야 할지도 모를 뿐 아니라 방을 구한 뒤에도 뭘 할지 막막하기 때문이다. 행복한 자취 생활의 시작점인, 좋은 방 구하기에 대해 알아보자.

행복한 자취 생활의 시작은 안락하고 좋은 방을 구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된다.
◆발품 파는 만큼 좋은 자취방 얻는다


발품을 많이 파는 만큼 좋은 자취방을 얻을 확률은 높아진다. 부동산 중개인과 함께 편하게 자취방을 보러 가면 된다고 생각하지만, 직접 찾아다니는 것이 좋다. 부동산중개인을 거치지 않고 집 주인과 직접 계약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런 경우 수수료를 아낄 수 있다. 중개인을 통해 방을 계약하면 ‘소개료’라는 명목으로 수수료를 지급해야 하기 때문. 하지만 집주인과 직접 방을 계약하는 경우 반드시 다음과 같은 사항을 확인한다.

먼저, 동사무소에서 등기부등본을 떼서 대출이나 근저당 등을 확인한다. 집주인의 신상과 계약서·등기부등본에 나와 있는 명의가 동일한지 확인한다. 계약을 마쳤으면 반드시 동사무소에 가서 확정일자를 받아야 한다.

◆큰길의 2층 이상 건물인가

방을 구할 때는 큰길의 2층 이상이 좋다. 지하는 저렴하지만 환기가 어렵고 장마철엔 물에 잠길 염려가 있다. 1층도 입구나 길거리의 소음이 방해될 수 있으니, 2층 이상의 방을 구하는 게 좋다. 또한 근처에 술집이나 음식점이 많으면 밤에 시끄러울 수 있으므로 주변 환경을 확인해야 한다. 식료품점이나 편의점, 세탁소 등이 있으면 더욱 좋다.

여성이라면 가장 우선시해야 하는 것이 안전이다. 골목길은 늦은 밤 귀가할 때 두려움을 느낄 수 있으니, 큰길에 있는 오피스텔이나 주택이 안전하다.

◆채광과 수압 확인

자취방을 구할 때는 대낮에 가서 채광을 확인해 봐야 한다. 채광이 좋지 않으면 방값이 저렴할 수 있지만 생활비가 많이 들어가기 때문. 낮에도 어두워서 전등을 켜놓고 생활해야 하거나 겨울에 난방비가 더 들어가는 경우도 발생한다.

또한 화장실과 부엌의 수압을 확인한다. 수압이 약하면 물이 잘 나오지 않아 설거지나 샤워를 할 때 불편하다. 변기의 수압을 확인해보는 것도 중요하다.

◆집주인이 함께 사는가

대부분 주인과 같은 건물에 살면 간섭이 심할 거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자취 생활을 할 때는 집주인이 함께 살고 있는 건물의 원룸을 추천한다. 주인이 따로 살면 분리수거·청소 등 건물의 관리 상태가 나빠질 수 있다. 또한 보일러가 터지는 등 비상사태가 발생하거나 옆집에서 시끄러운 소음이 발생했을 때도 통제하기 어려워진다.

정아람 기자 arba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누구에게 간 이식을…' 캐나다 쌍둥이 아빠의 고뇌
  • 선천적 간 기능 장애 질병으로 간 이식이 필요한 쌍둥이 딸에 이식 대상을 선택해야 할 캐나다 아빠의 처지가 동정을 사고 있다. 베트남에서 입양된 두 딸이 마이클 웨그너씨 부부 앞에서 천진스럽게 놀고 있다.세 살 배기 쌍둥이 딸 중 간 이식 대상을..
  • 전현무·양정원 열애, 유출된 사진 보니···
  • 전현무 양정원 열애설, 양정원은 누구? 유출된 사진 보니...전현무 양정원이 함께 찍은 스티커 사진이 유출돼 눈길을 끌고 있다.최근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전현무와 양정원이 함께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스티커 사진이 공개됐다.공개된 사진에서..
  • 야노시호 졸업사진 공개, '유메'와 판박이
  • 야노시호 졸업사진 공개, 사랑이 아닌 조카 유메와 비슷? 사진 보니...야노시호 졸업사진이 공개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25일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는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미모를 뽐냈던 야노시호의 유치원 졸업사진을..
  • 스포츠 선수 관련 비밀번호 1위는 마이클 조던
  •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52·미국)이 북미와 유럽 지역에서 비밀번호에 가장 많이 쓰이는 스포츠 선수인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경제 전문지 월스트리트저널은 24일 스플래시 데이터라는 보안 관련 애플리케이션 제조업체가 2014년 한 해 동안 북미와 서유럽 지역 주요 인터넷 사이트 등에서 설정된 330만 개 이상의 비밀번호를 분석한 결과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상위 300개의 비밀번호 가운데 스포츠 관련 내용으로 조합된 것은 25개가 있었으며 이 가운데 선수 개인의 이름을 딴 것은 조던이 유일하다는 것이다.

    'jordan'이라는 비밀번호가 전체로 따져서 34위, 스포츠 관련 내용 중에서는 네 번째로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

    또 조던과 그의 현역 시절 등번호를 합성한 'jordan23'이라는 비밀번호도 전체 73위, 스포츠 관련 7위에 올랐다.

    스포츠 관련 비밀번호 가운데 가장 자주 나온 것은 'baseball'로 전체 8위에 해당했다.

    야구 외에도 종목 명칭이 상위권에 올랐다. 'football'이 전체 10위, 'hockey'가 전체 33위였으며 'soccer'도 42위를 기록했다.

    구단 명칭으로는 '양키스'가 전체 57위, 스포츠 관련 6위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유럽 스포츠팀 중에서는 '아스널'이 전체 106위, 스포츠 관련 13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전체 비밀번호 가운데 가장 많은 수치를 기록한 것은 '123456'으로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011년과 2012년 조사에서 1위를 차지한 'password'는 2년 연속 2위에 머물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