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아들, '사배자'로 자사고 입학 '논란'

전여옥 전 국회의원의 아들이 서울시 자율형사립고에 사회적 배려 대상자(사배자) 전형으로 입학했던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장훈고등학교에 따르면 전 전 의원의 아들은 지난해 ‘다자녀 가정’ 전형으로 학교에 다니다가 2학기에 자퇴했다.

장훈고는 전 전 의원의 지역구인 영등포갑에 속해있다. 이에 전 전 의원의 아들이 사배자 전형으로 장훈고에 합격한 것은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학교 관계자는 “전 전 의원의 아들은 3자녀 이상 가정에 해당했기 때문에 규정상 문제는 없었다”고 밝혔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관계자는 “전 전 의원은 당시 장훈고 행사에도 참여하는 등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배자 전형은 말 그대로 소외계층과 저소득층을 위한 것인데 특권층을 위한 전형으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앞서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아들도 영훈국제중에 사배자 전형으로 입학했던 사실이 알려져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전 전 의원의 아들 사례까지 밝혀지면서 사배자 전형에 구멍이 뚫린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동환 인턴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위치찾기에 편리하고 국가경쟁력 재고에 도움을 준다는 이유로 올해 1월 1일부터 도로명 주소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도로명 주소 사용을 기피하고 불편함을 느끼는 국민들이 많은데요. 도로명 주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도로명 주소를 알고 있으며 길 찾기가 쉽고 편리하다
도로명 주소를 모르며 사용하기 불편하다
잘모르겠다
  • 4월 19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