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풍타고 번지던 양양 산불…큰 불길 잡아

8일 낮 12시20분께 강원 양양군 현남면 하월천리 모 요양원 인근에서 산불이 발생해 강풍을 타고 번졌으나 1시간 20여 분만인 오후 1시40분께 큰 불길은 잡혔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진화 헬기 3대와 소방차 10여대 등 장비를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또 양양군청은 전 공무원 비상소집령을 내리는 등 480여명의 진화인력을 산불 현장에 투입했다.

그러나 불이 난 지역에는 이날 오후 1시를 기해 강풍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초속 12~18m가량의 강한 바람이 불어 헬기가 제때 뜨지 못하는 등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양양군의 한 관계자는 "불이 난 지 1시간 20여 분만인 오후 1시 40분께 큰 불길을 잡고 진화작업 중"이라며 "연기가 남아 있는 곳을 중심으로 재발화되지 않도록 잔불 정리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요양원 인근에서 시작된 불이 야산으로 번진 경위와 피해 면적 등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수십억 페라리 먼지 뒤집어쓴 사연
  • 중동에서는 수십억 원을 호가하는 세계적 명차도 한낱 압수품으로 취급하고 있다.두바이 경찰서에서 6년 넘게 발이 묶여있는 세계적인 명차 페라리 엔초의 매입 가격으로 20억원을 제안했지만 거절당했다고 최근 두바이 일간지 에머라트 알 요움이 전..
  • '쯔위사건 촉발' 황안, 대만 입국
  • 쯔위 사건을 촉발한 대만 연예인 황안(黃安)이 대만에 입국했다.7일(현지시간) 대만 자유시보(自由時報) 등 외신들에 따르면 황안이 이날 오전 12시를 넘겼을무렵, 대만 타오위안(桃園) 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그는 대만독립 반대 활동과 쯔위 사건 등에..
  • 박보검 "'응답 저주'란 없다···축복만 있을 뿐"
  • 박보검에게 응팔 출연은 분명 큰 행운이다. 골수 팬층을 거느린 응답하라 시리즈에 출연한다는 사실만으로 이름과 얼굴을 확실히 알릴 기회이기 때문이다. 박보검은 오디션뒷이야기를 전하며 응팔 합류 당시 감정을 털어놨다.응팔 대본이 아닌..
  • 임태혁, 2년 연속 금강장사 꽃가마
  • 임태혁(수원시청)이 2년 연속 설날장사씨름대회 금강급에서 정상에 오르며 최강자의 입지를 굳혔다.임태혁은 7일 충남 홍성군 홍주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 2016 설날장사씨름대회 금강장사(90㎏ 이하) 결승전(5전3승제)에서 팀동료 이승호(수원시청)를 접..
  • '토종의 힘'…우리은행 4연패의 원동력
  • 춘천 우리은행이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4년 연속 우승을 확정했다.우리은행은 7일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여자프로농구 청주KB와의 홈경기에서 64-58로 물리쳤다. 24승(4패)째를 기록한 우리은행은 28경기 만에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35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