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비 안내면 장학금 못 받아" 공지문 논란

전주의 한 사립전문대학 학생회가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에서 과회비를 내지 않으면 장학금에 불이익이 있다는 내용의 공지문을 돌린 사실이 알려져 비난을 받고 있다. 해당 학과 신입생들이 받은 공지문은 학과장 이름으로 되어 있었으며 조교의 이름과 계좌번호 등이 포함됐다.

학생들을 당황케 한 것은 과비를 내지 않으면 장학금 추천에 불이익이 있을지 모른다는 간접 협박성을 띤 내용이었다. 체육대회, 스승의 날 등 굳이 회비가 필요치 않은 항목을 위해 돈을 걷는 것도 학생들이 불만을 품게 했다.

공지문이 공개된 직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는 네티즌들의 비난으로 들끓고 있다. 해당 학과 학생회장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대부분의 과비가 학교 행사에 쓰여 공지에 포함했다”고 말했다.

학과 담당 교수는 “학생들의 과생활 참여를 유도하려고 회비를 걷는 것으로 안다”말했다. 이어 “장학금 부분은 논란의 여지가 있어 지우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환 인턴기자 kimcharr@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하이킹 중 조난 사망한 60대女의 마지막 일기
  • 혼자 하이킹을 떠났다 조난당해 사망한 60대 여성의 일기가 뒤늦게 발견돼 미국인들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 미국 테네시주에 살던 제럴딘 라르게이(66)는 지난 2013년 7월 2박 3일 일정으로 애팔래치아 산맥의 트레일 코스로 하이킹을 떠났다. 그는 함께하..
  • 에릭남 "매너남? 부모님 잔소리 덕분"
  • 가수 에릭남이 매너남으로 주목받는 것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에릭남은 2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글래드 호텔에서 열린 tvN 아버지와 나 제작발표회에서 어려서부터 부모님이 매너를 강조하셨다. 그래서 저도 모르게 그런 게 나오는 것 같다..
  • Y회계법인 "김세아, 2개월 모델료가 전부"
  • 배우 김세아가 Y회계법인 부회장 B씨의 아내로부터 1억원대 상간녀 위자료 청구소송을 당한 가운데 해당 법인이 반박에 나섰다.26일 Y회계법인 측은 스포츠서울과의 인터뷰에서 매월 1000만원씩 법인의 돈이 김세아에게 지급됐다는 것은 허위라며 해당..
  • '기회만 다오' 김현수, 2경기 연속 멀티히트
  •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처음으로 2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연속 경기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 행진을 벌였다. 김현수는 2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방문..
  • 맨유, 모리뉴 감독과 3년 계약···연봉 208억원
  •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조제 모리뉴 감독이 사흘 동안 펼쳤던 협상을 마치고 계약에 합의했다고 공영방송 BBC 등 영국 언론들이 27일(한국시간) 일제히 보도했다. BBC는 모리뉴 감독의 에이전트인 호르헤 멘데스와 맨유의 고위 관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