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묻지마 폭행에 조폭행세까지' 20대 동창들<연합>

서울 강서경찰서는 조직폭력배 행세를 하며 특별한 이유 없이 행인들을 무차별 폭행한 혐의(살인미수 등)로 이모(21)씨 등 6명을 붙잡아 이 중 2명을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초·중학교 동창인 이들은 지난해 10월 11일과 지난 1월 1일 등 두 차례에 걸쳐 서울 강서구 화곡동 일대에서 자신들을 쳐다보거나 담뱃불을 빌려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행인에게 시비를 걸고 집단폭행해 A(29)씨 등 3명을 크게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가 실신해 바닥에 쓰러졌는데도 마구잡이 폭행을 계속한 이씨에게는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했다.

이들은 자기들끼리 '동대문식구파'라고 이름 붙인 폭력조직을 만들어 몸에 문신을 새기는 등 조폭 행세를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윤일병 폭행 사망사건 주범인 이모 병장에게 징역 45년이 선고됐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약한 처벌이다. 사형판결 했어야한다.
적당한 처벌이다.
잘 모르겠다.
  • 10월 3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