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묻지마 폭행에 조폭행세까지' 20대 동창들<연합>

서울 강서경찰서는 조직폭력배 행세를 하며 특별한 이유 없이 행인들을 무차별 폭행한 혐의(살인미수 등)로 이모(21)씨 등 6명을 붙잡아 이 중 2명을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초·중학교 동창인 이들은 지난해 10월 11일과 지난 1월 1일 등 두 차례에 걸쳐 서울 강서구 화곡동 일대에서 자신들을 쳐다보거나 담뱃불을 빌려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행인에게 시비를 걸고 집단폭행해 A(29)씨 등 3명을 크게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가 실신해 바닥에 쓰러졌는데도 마구잡이 폭행을 계속한 이씨에게는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했다.

이들은 자기들끼리 '동대문식구파'라고 이름 붙인 폭력조직을 만들어 몸에 문신을 새기는 등 조폭 행세를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국과수는 "독극물 분석, 질식사, 외력에 의한 사망 여부 등을 분석했으나 유병언의 시신이 부패가 심해 사망 원인 판명 불가"라고 부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부검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부검 결과를 신뢰하며 믿는다
부검 결과가 의심스럽고 믿을 수 없다
잘모르겠다
  • 8월 2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