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동 화재도… 대한문 농성장 방화범 소행<연합>

불내고 건물 올라가 사진 찍어…남산·서울역 방화 맘먹기도
"술마시면 불질러 거리 치우라 환청"…정신질환 입원 전력도

지난달 발생한 서울 종로구 인사동 식당 밀집지역 대형화재가 최근 대한문 앞 쌍용자동차 농성장 천막에 불을 지른 범인의 소행이었다는 사실이 경찰 수사 결과 드러났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쌍용차 농성 천막에 지난 3일 불을 지른 혐의로 구속한 안모(52)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안씨가 농성장뿐만 아니라 인사동 식당가 등 서울 도심의 4곳에 불을 더 지른 혐의(현존건조물 방화 등)를 확인했다고 8일 밝혔다.

안씨는 지난달 17일 오후 종로구 인사동 식당가 건물 1층 선술집 '육미'에서 술을 마시다 이 건물 2층 종업원 탈의실에 올라가 폐지와 옷가지에 1회용 라이터로 불을 붙여 이 일대 건물 11채를 태운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에 불은 일대 점포 23곳을 태우고 약 1시간35분 만에 진화됐다.

안씨는 지난 1일 명동의 한 패스트푸드점 직원 탈의실에 들어가 쓰레기통에 불을 붙인 혐의도 받고 있다.

대한문 농성장 방화사건을 수사하던 남대문서는 명동 패스트푸드점 방화와 인사동 화재의 발화 지점이 비슷하다는 점과 안씨의 휴대전화에 인사동 화재 장면이 찍혀 있는 점을 수상하게 여겨 그를 용의선상에 올리고 행적을 역추적했다.

안씨는 범행 직후 인근 종로타워로 올라가 휴대전화로 화재 현장을 촬영하고는 불길이 생각보다 크게 번지자 두려운 마음에 다시 내려와 비상벨을 4차례 누른 것으로 조사됐다.

남대문서는 인사동 화재 조사를 담당한 종로경찰서와 공조, 그가 범행 직후 종로타워의 화재 비상벨을 누른 사실을 확인하고 집중 추궁했다.

앞서 종로서는 안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으나 안씨의 방화혐의를 입증하는 정황이나 물증을 확보하지 못해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에 착수하지 못했다.

범행을 부인하던 안씨는 경찰이 인사동 화재 당일 그와 술을 마신 참고인 진술을 확보하고 화재 전후 행적을 나흘에 걸쳐 캐묻자 결국 혐의를 시인했다.

안씨는 경찰에서 "인사동 놀이마당에서 만난 일행과 술을 마시다 종업원 탈의실로 올라갔더니 폐지와 옷가지가 지저분하게 놓여 있어 건물과 함께 태워버리려고 생각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 과정에서 안씨가 남산과 서울역 등에도 불을 지르려고 마음먹은 사실이 확인됐다"며 "지저분한 것들이 널린 곳을 보면 불 질러 치워버려야 한다는 의식의 소유자여서 검거가 늦었으면 추가 피해가 컸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씨는 2004년 충동장애 증세를 보여 정신병원에 10일간 입원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에서는 "술을 마시면 '불을 질러 거리를 치우라'는 환청이 들렸다" "술을 마시던 식당이 너무 지저분해 불을 질렀다" 등 진술을 했다.

경찰은 조만간 안씨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하고 늦어도 내주 초에는 사건을 검찰로 넘길 계획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탈북자 단체들이 북한을 향해 날리는 대북전단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가 나서서 막아야한다
간섭하지 말아야 한다
잘 모르겠다
  • 10월 23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