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동 화재도… 대한문 농성장 방화범 소행<연합>

불내고 건물 올라가 사진 찍어…남산·서울역 방화 맘먹기도
"술마시면 불질러 거리 치우라 환청"…정신질환 입원 전력도

지난달 발생한 서울 종로구 인사동 식당 밀집지역 대형화재가 최근 대한문 앞 쌍용자동차 농성장 천막에 불을 지른 범인의 소행이었다는 사실이 경찰 수사 결과 드러났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쌍용차 농성 천막에 지난 3일 불을 지른 혐의로 구속한 안모(52)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안씨가 농성장뿐만 아니라 인사동 식당가 등 서울 도심의 4곳에 불을 더 지른 혐의(현존건조물 방화 등)를 확인했다고 8일 밝혔다.

안씨는 지난달 17일 오후 종로구 인사동 식당가 건물 1층 선술집 '육미'에서 술을 마시다 이 건물 2층 종업원 탈의실에 올라가 폐지와 옷가지에 1회용 라이터로 불을 붙여 이 일대 건물 11채를 태운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에 불은 일대 점포 23곳을 태우고 약 1시간35분 만에 진화됐다.

안씨는 지난 1일 명동의 한 패스트푸드점 직원 탈의실에 들어가 쓰레기통에 불을 붙인 혐의도 받고 있다.

대한문 농성장 방화사건을 수사하던 남대문서는 명동 패스트푸드점 방화와 인사동 화재의 발화 지점이 비슷하다는 점과 안씨의 휴대전화에 인사동 화재 장면이 찍혀 있는 점을 수상하게 여겨 그를 용의선상에 올리고 행적을 역추적했다.

안씨는 범행 직후 인근 종로타워로 올라가 휴대전화로 화재 현장을 촬영하고는 불길이 생각보다 크게 번지자 두려운 마음에 다시 내려와 비상벨을 4차례 누른 것으로 조사됐다.

남대문서는 인사동 화재 조사를 담당한 종로경찰서와 공조, 그가 범행 직후 종로타워의 화재 비상벨을 누른 사실을 확인하고 집중 추궁했다.

앞서 종로서는 안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으나 안씨의 방화혐의를 입증하는 정황이나 물증을 확보하지 못해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에 착수하지 못했다.

범행을 부인하던 안씨는 경찰이 인사동 화재 당일 그와 술을 마신 참고인 진술을 확보하고 화재 전후 행적을 나흘에 걸쳐 캐묻자 결국 혐의를 시인했다.

안씨는 경찰에서 "인사동 놀이마당에서 만난 일행과 술을 마시다 종업원 탈의실로 올라갔더니 폐지와 옷가지가 지저분하게 놓여 있어 건물과 함께 태워버리려고 생각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 과정에서 안씨가 남산과 서울역 등에도 불을 지르려고 마음먹은 사실이 확인됐다"며 "지저분한 것들이 널린 곳을 보면 불 질러 치워버려야 한다는 의식의 소유자여서 검거가 늦었으면 추가 피해가 컸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씨는 2004년 충동장애 증세를 보여 정신병원에 10일간 입원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에서는 "술을 마시면 '불을 질러 거리를 치우라'는 환청이 들렸다" "술을 마시던 식당이 너무 지저분해 불을 질렀다" 등 진술을 했다.

경찰은 조만간 안씨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하고 늦어도 내주 초에는 사건을 검찰로 넘길 계획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철없는 30대, 조종석 '잠입 후 셀카'
  • 여객기 조종석에서 셀카를 찍고 이를 여자친구에게 보낸 루마니아 출신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조종사가 자신을 조종석으로 불러들였다는 내용의 주장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미국 뉴욕데일리뉴스 등 외신들에 따르면 클라우디우-가..
  • 이수경 "최우식, 모든게 호구" 태도논란
  • 이수경 태도 논란이수경 태도논란, 배우들도 당황케한 당찬 신인.. 누리꾼 여배우 맞아?배우 이수경이 장난스러운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데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30일 이수경의 소속사 호두엔터테인먼트 측은 신인이고 취재진이 많은 자리라 긴장한..
  • 이석훈 결혼 발표, 신부는 누구?
  • 이석훈 결혼 발표, 미팅 프로그램 방송커플에서 실제 커플로 이석훈이 결혼을 발표한 가운데, 2011년 설특집 미팅 프로그램에서 최종 커플을 이뤘던여성이 신부로 알려졌다.이석훈과 최선아는 2011년 2월 2일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두근두근 사랑의..
  • "아시안컵 최고 활약 선수는 차두리"
  • ""
    2015호주아시안컵 결승이 남은 가운데 국민들에게 가장 큰 기쁨을 전해준 선수는 차두리(35·서울)였다.

    30일 온라인 조사회사 피앰아이(PMI)가 '설문조사 플랫폼, 틸리언(www.tillionpanel.com)'을 통해 20~50대 남녀 4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서 가장 활약한 선수 1위에 차두리(22.3%·892명)가 선정됐다.

    뒤를 손흥민(16.9%·676명)과 기성용(14.3%·572명)이 이었다. 이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55%다.

    맏형 차두리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현역 은퇴를 고민했다. 호주와의 결승이 국가대표로서 은퇴 경기가 될 게 유력하다.

    하지만 전성기 못지 않은 스피드와 기량을 과시했다. 특히 지난 22일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에서 폭발적인 오버래핑을 선보였다.

    1-0으로 앞서던 연장 후반 14분에 손흥민의 쐐기골을 도왔다. 2도움을 기록 중이다.

    포털사이트에서 차두리의 은퇴를 반대하자는 서명운동까지 펼쳐질 정도다.

    '참가국 중 탈락이 가장 아쉬운 국가'를 묻는 질문에서는 일본이 1위(26.4%·1056명)에 올랐다.

    숙명의 라이벌 한일전을 기대했던 팬들의 목소리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다음은 이란(14.7%·588명)과 북한(14.5%·580명)이다.

    55년 만에 아시안컵 우승을 노리는 한국은 오는 31일 오후 6시(한국시간) 개최국 호주와 결승전을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