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발적이다… 야릇한 상상에 빠지다

주하림 등단 4년 만에 첫 시집
‘비벌리힐스의 포르노 배우…’

2009년 창비신인상을 받으며 등단한 시인 주하림(27·사진)씨의 첫 시집 ‘비벌리힐스의 포르노 배우와 유령들’(창비)은 제목부터 도발적이다. 아이돌 가수를 연상시키는 주씨의 얼굴 사진까지 보고 나면 일부 독자는 야릇한 상상에 빠질지도 모르겠다.

“일부러 도발적으로 써야겠다고 의도한 건 아닙니다. 나는 성(性)을 자연스럽게 대하는 편이에요. 섹스는 여자와 남자가 만나고 헤어지는 이유잖아요. 표제작은 미국 성인잡지 ‘플레이보이’ 모델로 일하는 여성들의 촬영 모습에서 착안한 작품이죠. 나는 야한 여자가 좋습니다.(웃음)”

그의 시는 “안아줘요 핥아줘”(‘네덜란드식 애인’ 중에서), “그녀의 뜨거운 다리 사이로 내 것을 거칠게 밀어넣었다”(‘빠리의 모든 침대가 나의 고향’ 중에서), “거울에 비춘 채 거시기 털들을 뽑으며”(‘부와 꽃의 데생’ 중에서) 등에서 보듯 성적 묘사가 매우 과감하다. 생소한 외국 지명과 인명이 등장하는 시가 많아 몹시 이국적으로 느껴진다. 한국인이 애송하는 ‘정갈한’ 서정시와는 애당초 거리가 멀다. 주씨는 “내 시는 시로만 읽으려면 불편하다. 시와 소설의 중간쯤에 있는 것으로 봐 달라”고 부탁했다.

시인이 된 지 4년 만에 나온 첫 작품집을 주씨는 외할머니에게 바쳤다. 지난해 11월 76세를 일기로 타계한 외할머니는 그의 표현에 따르면 “손녀한테 무한대의 사랑을 베푼 분”이다.

“어릴 때 부모님한테 무슨 일이 생기면 늘 전북 군산의 외할머니 집으로 보내졌거든요. 많은 시간을 함께했고 힘들 때 가장 의지가 된 분인데 너무 갑자기 돌아가셔서 충격이 컸습니다.”

첫 시집을 낸 소감과 앞으로의 각오를 묻자 가수 고(故) 김광석의 노래 ‘이등병의 편지’에 나오는 한 구절로 대신했다. “이제 다시 시작이다, 젊은 날의 꿈이여.” 그는 이제부터 다시 시작이다.

김태훈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수술 안한 성전환 여학생에 학교 '발칵'
  • 자신의 성 정체성을 '여성'이라고 선언, 여성과 똑같은 복장을 해온 미국의 고등학생이 여자 화장실 과 탈의실을 이용하는 것을 놓고 인구 3000여명의 미국 소도시가 시끄럽다. 비록 행동이나 생각 등이 여성과 다름없지만 성전환 수술을 받지 않았기 때..
  • 지드래곤, 결별 인정? "여친 없다"
  • 빅뱅 지드래곤이 현재 여자친구가 없다고 밝혔다.지드래곤은 2일 밤 네이버 스타캐스트 V LIVE에서일 더하기 일은 지용이-우리 아무것도 하지 말아요를 진행했다.이날 노란색 의상을 입고 화면에 등장한 지드래곤은 방처럼 꾸민 세트장에서개인방송..
  • '한류스타' 비, FA시장 나오나?
  • 한류스타 비(본명 정지훈33)가현 소속사인 큐브엔터테인트와 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다.큐브엔터테인먼트는 3일 이달 말 비와 계약 만료를 앞둔 건 사실이라며 현재 재계약 관련해 구체적인 논의 중이라고밝혔다.2013년 7월제대한 비는큐브엔터테인먼트..
  • 프리미어리그 이적시장서 1조5천억 사용
  • 이번 여름 유럽축구 이적시장(트랜스퍼 윈도)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구단들이 가장 큰 돈보따리를 풀어 놓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영국 공영방송 BBC는 경영컨설팅 전문업체 딜로이트의 이적시장 비용 분석 결과, 프리미어리그는 이번 여름..
  • 추신수, 3안타 맹타···타율 0.249
  • 미국 메이저리그 후반기 팀 상승세를 이끄는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가 시즌 11번째 한 경기 3안타를 기록하며 쾌조의 타격감을 과시했다. 추신수는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