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발적이다… 야릇한 상상에 빠지다

주하림 등단 4년 만에 첫 시집
‘비벌리힐스의 포르노 배우…’

2009년 창비신인상을 받으며 등단한 시인 주하림(27·사진)씨의 첫 시집 ‘비벌리힐스의 포르노 배우와 유령들’(창비)은 제목부터 도발적이다. 아이돌 가수를 연상시키는 주씨의 얼굴 사진까지 보고 나면 일부 독자는 야릇한 상상에 빠질지도 모르겠다.

“일부러 도발적으로 써야겠다고 의도한 건 아닙니다. 나는 성(性)을 자연스럽게 대하는 편이에요. 섹스는 여자와 남자가 만나고 헤어지는 이유잖아요. 표제작은 미국 성인잡지 ‘플레이보이’ 모델로 일하는 여성들의 촬영 모습에서 착안한 작품이죠. 나는 야한 여자가 좋습니다.(웃음)”

그의 시는 “안아줘요 핥아줘”(‘네덜란드식 애인’ 중에서), “그녀의 뜨거운 다리 사이로 내 것을 거칠게 밀어넣었다”(‘빠리의 모든 침대가 나의 고향’ 중에서), “거울에 비춘 채 거시기 털들을 뽑으며”(‘부와 꽃의 데생’ 중에서) 등에서 보듯 성적 묘사가 매우 과감하다. 생소한 외국 지명과 인명이 등장하는 시가 많아 몹시 이국적으로 느껴진다. 한국인이 애송하는 ‘정갈한’ 서정시와는 애당초 거리가 멀다. 주씨는 “내 시는 시로만 읽으려면 불편하다. 시와 소설의 중간쯤에 있는 것으로 봐 달라”고 부탁했다.

시인이 된 지 4년 만에 나온 첫 작품집을 주씨는 외할머니에게 바쳤다. 지난해 11월 76세를 일기로 타계한 외할머니는 그의 표현에 따르면 “손녀한테 무한대의 사랑을 베푼 분”이다.

“어릴 때 부모님한테 무슨 일이 생기면 늘 전북 군산의 외할머니 집으로 보내졌거든요. 많은 시간을 함께했고 힘들 때 가장 의지가 된 분인데 너무 갑자기 돌아가셔서 충격이 컸습니다.”

첫 시집을 낸 소감과 앞으로의 각오를 묻자 가수 고(故) 김광석의 노래 ‘이등병의 편지’에 나오는 한 구절로 대신했다. “이제 다시 시작이다, 젊은 날의 꿈이여.” 그는 이제부터 다시 시작이다.

김태훈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수십억 페라리 먼지 뒤집어쓴 사연
  • 중동에서는 수십억 원을 호가하는 세계적 명차도 한낱 압수품으로 취급하고 있다.두바이 경찰서에서 6년 넘게 발이 묶여있는 세계적인 명차 페라리 엔초의 매입 가격으로 20억원을 제안했지만 거절당했다고 최근 두바이 일간지 에머라트 알 요움이 전..
  • YG양현석 "사세 확장 심상치 않다"
  • 양현석 YG대표연예기획사 YG엔터테인먼트(대표 양현석)가 사업 영역을 스포츠계까지 손을 뻗치며 사세를 대폭 확장하는 양상이다.YG는 최근 드라마 투자 발표에 이어 축구골프 등 스포츠 마케팅과 매니지먼트 사업을 본격 가속화한다고 밝혀 연예계는..
  • 강동원의 원맨쇼? 황정민이 판 깔았다
  • 영화 검사외전(감독 이일형)이 개봉 6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설 극장가를 장악했다. 검사외전은 검사와 사기꾼이라는 개성 있는 두 캐릭터를 앞세워 명절에 잘 어울리는 코미디 액션 오락 장르로 남녀노소 관객들의 시선을 잡아끌었다.이 영화를..
  • 임태혁, 2년 연속 금강장사 꽃가마
  • 임태혁(수원시청)이 2년 연속 설날장사씨름대회 금강급에서 정상에 오르며 최강자의 입지를 굳혔다.임태혁은 7일 충남 홍성군 홍주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 2016 설날장사씨름대회 금강장사(90㎏ 이하) 결승전(5전3승제)에서 팀동료 이승호(수원시청)를 접..
  • '토종의 힘'…우리은행 4연패의 원동력
  • 춘천 우리은행이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4년 연속 우승을 확정했다.우리은행은 7일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여자프로농구 청주KB와의 홈경기에서 64-58로 물리쳤다. 24승(4패)째를 기록한 우리은행은 28경기 만에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35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