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발적이다… 야릇한 상상에 빠지다

주하림 등단 4년 만에 첫 시집
‘비벌리힐스의 포르노 배우…’

2009년 창비신인상을 받으며 등단한 시인 주하림(27·사진)씨의 첫 시집 ‘비벌리힐스의 포르노 배우와 유령들’(창비)은 제목부터 도발적이다. 아이돌 가수를 연상시키는 주씨의 얼굴 사진까지 보고 나면 일부 독자는 야릇한 상상에 빠질지도 모르겠다.

“일부러 도발적으로 써야겠다고 의도한 건 아닙니다. 나는 성(性)을 자연스럽게 대하는 편이에요. 섹스는 여자와 남자가 만나고 헤어지는 이유잖아요. 표제작은 미국 성인잡지 ‘플레이보이’ 모델로 일하는 여성들의 촬영 모습에서 착안한 작품이죠. 나는 야한 여자가 좋습니다.(웃음)”

그의 시는 “안아줘요 핥아줘”(‘네덜란드식 애인’ 중에서), “그녀의 뜨거운 다리 사이로 내 것을 거칠게 밀어넣었다”(‘빠리의 모든 침대가 나의 고향’ 중에서), “거울에 비춘 채 거시기 털들을 뽑으며”(‘부와 꽃의 데생’ 중에서) 등에서 보듯 성적 묘사가 매우 과감하다. 생소한 외국 지명과 인명이 등장하는 시가 많아 몹시 이국적으로 느껴진다. 한국인이 애송하는 ‘정갈한’ 서정시와는 애당초 거리가 멀다. 주씨는 “내 시는 시로만 읽으려면 불편하다. 시와 소설의 중간쯤에 있는 것으로 봐 달라”고 부탁했다.

시인이 된 지 4년 만에 나온 첫 작품집을 주씨는 외할머니에게 바쳤다. 지난해 11월 76세를 일기로 타계한 외할머니는 그의 표현에 따르면 “손녀한테 무한대의 사랑을 베푼 분”이다.

“어릴 때 부모님한테 무슨 일이 생기면 늘 전북 군산의 외할머니 집으로 보내졌거든요. 많은 시간을 함께했고 힘들 때 가장 의지가 된 분인데 너무 갑자기 돌아가셔서 충격이 컸습니다.”

첫 시집을 낸 소감과 앞으로의 각오를 묻자 가수 고(故) 김광석의 노래 ‘이등병의 편지’에 나오는 한 구절로 대신했다. “이제 다시 시작이다, 젊은 날의 꿈이여.” 그는 이제부터 다시 시작이다.

김태훈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곰팡이 얼룩진 집에서 죽음 맞이한 13세 소녀
  • 호주의 열세 살 소녀가 곰팡이와 진드기 등으로 얼룩진 집에서 고통스러운 죽음을 맞이한 가운데 보건당국이 조금만 더 관심을 기울였다면 살았을 수도 있다는 보고서가 나와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지난 23일(현지시간) 호주 데일리텔레그래..
  • '수지 화보 논란' 사진작가 "악플러 고소"
  • 미쓰에이 수지(사진)의 화보집이 롤리타(소아성애)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화보를 찍은 오선혜 작가가 악플러를 상대로 고소장을 접수했다.오 작가는 23일 자신의 SNS에 고소인 의사 확인 안내문의 사진을 게재하고 오늘 고소장을 접수했다. 저작권 침..
  • 이재은, 7년간 엄마와 연락 끊고 지낸 사연
  • 배우 이재은(아래 사진 오른쪽)이 어머니와 7년간 연락을 끊고 지냈던 사연이 공개된다.아역배우로 데뷔해 올해로 34년차가 된 이재은은 EBS 1TV 리얼극장 행복을 통해 집안의 가장 노릇을 해야 했던 어린 시절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재은은 방송에서사..
  • '돈 대신 꿈' 황재균, 스플릿 계약까지 감수했다
  • 황재균(30)은 2016시즌이 끝나자마자 미국 플로리다로 건너갔다.따뜻한 그곳에서 몸 상태를 끌어올린 황재균은 20여개 메이저리그 구단 관계자들이 보는 앞에서 쇼케이스까지 펼쳤다.피로감이 극에 달했을 시점이었다. 황재균은 2015시즌이 끝난 뒤 야구..
  • '최순실 패러디' 김희진 "배구연맹이 제안"
  • 현장에서는 큰 박수를 받았던 김희진(26IBK기업은행)의 최순실 패러디가 온라인에서 논쟁을 불렀다. 김희진은 22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올스타전에서 선글라스를 머리에 얹고 태블릿PC를 드는 패러디를 선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