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발적이다… 야릇한 상상에 빠지다

주하림 등단 4년 만에 첫 시집
‘비벌리힐스의 포르노 배우…’

2009년 창비신인상을 받으며 등단한 시인 주하림(27·사진)씨의 첫 시집 ‘비벌리힐스의 포르노 배우와 유령들’(창비)은 제목부터 도발적이다. 아이돌 가수를 연상시키는 주씨의 얼굴 사진까지 보고 나면 일부 독자는 야릇한 상상에 빠질지도 모르겠다.

“일부러 도발적으로 써야겠다고 의도한 건 아닙니다. 나는 성(性)을 자연스럽게 대하는 편이에요. 섹스는 여자와 남자가 만나고 헤어지는 이유잖아요. 표제작은 미국 성인잡지 ‘플레이보이’ 모델로 일하는 여성들의 촬영 모습에서 착안한 작품이죠. 나는 야한 여자가 좋습니다.(웃음)”

그의 시는 “안아줘요 핥아줘”(‘네덜란드식 애인’ 중에서), “그녀의 뜨거운 다리 사이로 내 것을 거칠게 밀어넣었다”(‘빠리의 모든 침대가 나의 고향’ 중에서), “거울에 비춘 채 거시기 털들을 뽑으며”(‘부와 꽃의 데생’ 중에서) 등에서 보듯 성적 묘사가 매우 과감하다. 생소한 외국 지명과 인명이 등장하는 시가 많아 몹시 이국적으로 느껴진다. 한국인이 애송하는 ‘정갈한’ 서정시와는 애당초 거리가 멀다. 주씨는 “내 시는 시로만 읽으려면 불편하다. 시와 소설의 중간쯤에 있는 것으로 봐 달라”고 부탁했다.

시인이 된 지 4년 만에 나온 첫 작품집을 주씨는 외할머니에게 바쳤다. 지난해 11월 76세를 일기로 타계한 외할머니는 그의 표현에 따르면 “손녀한테 무한대의 사랑을 베푼 분”이다.

“어릴 때 부모님한테 무슨 일이 생기면 늘 전북 군산의 외할머니 집으로 보내졌거든요. 많은 시간을 함께했고 힘들 때 가장 의지가 된 분인데 너무 갑자기 돌아가셔서 충격이 컸습니다.”

첫 시집을 낸 소감과 앞으로의 각오를 묻자 가수 고(故) 김광석의 노래 ‘이등병의 편지’에 나오는 한 구절로 대신했다. “이제 다시 시작이다, 젊은 날의 꿈이여.” 그는 이제부터 다시 시작이다.

김태훈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E컵 체험 나선 남자들…'목과 허리가'
  • E컵 이상인 여성의 고통과 불편을 몸소 느끼고 이를 해소하고자 남성들이 일일체험에 나섰다.'E컵 데이'를 맞아 1.5kg짜리 무게 추를 어깨에 매단 남성들. 재밌는 듯 웃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어깨, 목, 허리에 통증을 호소한다.란제리 메이커에 근무하는..
  • 가인, 첫 솔로 정규앨범…"두장으로 발매"
  • 가인 첫 솔로 정규앨범 이미지 [미스틱 제공]브라운아이드걸스의 가인이 첫 솔로 정규 앨범을 두 장으로 나눠 발표한다.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는 넉 장의 미니앨범을 발표한 가인이 9월 첫 정규 앨범의 파트 1인 엔드 어게인(End Again)을 출시한다..
  • 엑소 백현, '달의 연인' 발연기 논란
  • 그룹 엑소 멤버 백현이 선보인 첫 연기에 혹평이 쏟아졌다.백현은 29일 첫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이하 달의 연인)에서 철부지 10황자 왕은 역으로 첫 연기 도전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왕은은 해수(이지은 분)는 자신의 하녀인..
  • '송창식마저…' 악재 만난 한화
  • 한화 이글스 마운드에 또 비상등이 켜졌다. 5강 싸움이 절정으로 치닫는 상황에서 마운드에 악재가 겹쳐 고민이 크다. 한화 불펜의 핵 우완 송창식(31)이 오른 팔꿈치 검진을 위해 29일 일본 요코하마로 떠났다. 송창식은 31일 검진을 받은 뒤, 귀국일을 결..
  • 오승환, 삼자범퇴로 시즌 14세이브
  •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1이닝을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막으며 시즌 14세이브를 수확했다.오승환은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 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서 6-5로 앞선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