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발적이다… 야릇한 상상에 빠지다

주하림 등단 4년 만에 첫 시집
‘비벌리힐스의 포르노 배우…’

2009년 창비신인상을 받으며 등단한 시인 주하림(27·사진)씨의 첫 시집 ‘비벌리힐스의 포르노 배우와 유령들’(창비)은 제목부터 도발적이다. 아이돌 가수를 연상시키는 주씨의 얼굴 사진까지 보고 나면 일부 독자는 야릇한 상상에 빠질지도 모르겠다.

“일부러 도발적으로 써야겠다고 의도한 건 아닙니다. 나는 성(性)을 자연스럽게 대하는 편이에요. 섹스는 여자와 남자가 만나고 헤어지는 이유잖아요. 표제작은 미국 성인잡지 ‘플레이보이’ 모델로 일하는 여성들의 촬영 모습에서 착안한 작품이죠. 나는 야한 여자가 좋습니다.(웃음)”

그의 시는 “안아줘요 핥아줘”(‘네덜란드식 애인’ 중에서), “그녀의 뜨거운 다리 사이로 내 것을 거칠게 밀어넣었다”(‘빠리의 모든 침대가 나의 고향’ 중에서), “거울에 비춘 채 거시기 털들을 뽑으며”(‘부와 꽃의 데생’ 중에서) 등에서 보듯 성적 묘사가 매우 과감하다. 생소한 외국 지명과 인명이 등장하는 시가 많아 몹시 이국적으로 느껴진다. 한국인이 애송하는 ‘정갈한’ 서정시와는 애당초 거리가 멀다. 주씨는 “내 시는 시로만 읽으려면 불편하다. 시와 소설의 중간쯤에 있는 것으로 봐 달라”고 부탁했다.

시인이 된 지 4년 만에 나온 첫 작품집을 주씨는 외할머니에게 바쳤다. 지난해 11월 76세를 일기로 타계한 외할머니는 그의 표현에 따르면 “손녀한테 무한대의 사랑을 베푼 분”이다.

“어릴 때 부모님한테 무슨 일이 생기면 늘 전북 군산의 외할머니 집으로 보내졌거든요. 많은 시간을 함께했고 힘들 때 가장 의지가 된 분인데 너무 갑자기 돌아가셔서 충격이 컸습니다.”

첫 시집을 낸 소감과 앞으로의 각오를 묻자 가수 고(故) 김광석의 노래 ‘이등병의 편지’에 나오는 한 구절로 대신했다. “이제 다시 시작이다, 젊은 날의 꿈이여.” 그는 이제부터 다시 시작이다.

김태훈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S 참수 흉내 낸 무개념 은행 직원들 '비난'
  • 영국의 한 은행직원들이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 국가(IS)를 흉내 낸 영상을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지난 7일(현지시간) 영국 더 선에 따르면 최근 HSBC 은행 직원들이 IS를 따라 한 영상을 촬영했다. HSBC 자동차 경주팀 소속인 이들은 버밍엄의 실..
  • 꽁치통조림 요리, 백종원은 성공적
  •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또 한 번 집밥의 매력을 제대로 전파했다. 이번엔 꽁치 통조림을 통해서다.지난 7일 방송된 케이블 채널 tvN 집밥 백선생 8회에서는 꽁치 통조림으로 맛있는 생선구이를 만들어내는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이날 윤상, 김구..
  • 김주하 MBN 앵커 20일 첫 방송 "애정 담겠다"
  • 김주하 MBN 앵커 겸 특임이사가 평일 진행하는 MBN 뉴스8 오는 20일 첫 방송된다.8일 MBN은 뉴스8의 2차 티저 광고를 공개하며 김주하 앵커의 첫 방송일을 고지했다.공개된 영상은 작은 뉴스 하나에도 사람에 대한 애정을 담고 싶었습니다라는 내레이션과..
  • 불혹 넘은 KIA 최영필 ‘베테랑의 품격’
  • 결정구인 포크볼을 던질 때마다 베테랑의 품격이 묻어났다. 불혹이 넘었지만 짠물 피칭으로 프로야구 넥센의 창을 꺾은 KIA 불펜 투수 최영필(41사진)의 얘기다.최영필은 7일 넥센과의 목동 원정경기에서 4개의 탈삼진을 곁들이며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
  • 한국선수단 양궁서 첫 3관왕 탄생
  • 2015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 한국 선수단 첫 3관왕이 탄생했다. 양궁 남자 컴파운드 대표팀의 김종호(중원대)가 그 주인공. 그는 단체전과 혼성전, 개인전까지 싹쓸이했다. 여자 컴파운드의 송윤수(현대모비스)도 김종호와 함께 짝을 이룬 혼성전과 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