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안보위기에 다시 드러난 통진당의 종북 본색

관련이슈 : 사설
통합진보당의 북한 편들기가 도를 넘어섰다. 통진당은 어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 제재 결의안을 통과시킨 것에 대해 “유감”이라고 했다. 김재연 원내 대변인은 “유엔 안보리의 제재 결의는 평화가 아닌 긴장 격화만을 불러올 것”이라며 “평화적 해법을 팽개치고 위기를 부추기는 안보리 결의안 채택 강행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통진당의 북한 두둔에 말문이 막힌다. 도발을 한 북한의 책임을 묻지 않고 정당한 대응을 한 유엔을 비판하고 있으니 북한 노동당 대변인의 성명으로 착각하게 될 정도다.

이정희 대표는 앞서 “대북 제재와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즉각 중단하라”며 “위기를 타개할 유일한 방법은 평화협정 체결”이라고 주장했다. 한 발 더 나아가 최고위원들은 어제부터 미국대사관 앞에서 릴레이 1인시위를 벌이기 시작했다. 한·미 연합군사훈련인 키졸브 연습이 열리는 11일에는 전국적으로 반대 집회와 농성을 한다고 한다. 국제사회에 포위된 북한 구하기에 나선 모양새다.

한반도에 전쟁의 그림자가 어른거리는 엄중한 시기다. 국가안보가 위협받으면 모두가 한마음으로 뭉쳐야 한다. 적전분열 상황을 만들어 내는 통진당의 행태는 이적행위나 진배없다. 당 행사에서는 애국가도 부르지 않는다. 국민 혈세로 연간 27억여원의 당 운영비를 지원받는 공당의 도리가 아니다. 통진당의 정체는 무엇인지, 어느 나라 국민을 대표하는지 다시 묻게 된다. 통진당은 기어이 ‘트로이 목마’라는 비판을 들을 셈인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난 무죄야!'···법정서 '대변' 꿀꺽한 男
  • 법정에서 무죄를 주장하던 한 남성이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자신의 대변을 집어먹는 일이 발생했다.지난 26일(현지시각) 미국 허핑턴포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앞선 25일 법정에 선 캘리포니아 출신 앤드류 길버트슨(40)이 판사 앞에서 대변을 집어 입에..
  • 엠버, 가인 지원사격 나선다
  • 가수 가인이 뮤직뱅크에서 신곡 애플(Apple)을 처음으로 공개한다.가인은 지난 12일 자신의 네 번째 미니앨범 하와(Hawwah)에서 파라다이스 로스트(Paradise Lost)와 함께 더블 타이틀곡으로 발표됐던 애플(Apple)을 걸그룹 f(x) 멤버 엠버의 지원사격 속에 27일(오..
  • 민낯에 하의실종까지··· '용감한 아이돌'
  • AOA 설현이 민낯공개부터 아슬아슬한 하의실종 패션을 선보일 것을 예고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지난 주 KBS 2TV 용감한 가족 8화에서 서슴없이 닭을 잡아 용감돌로 급부상했던 설현이 27일 방송될 9화에서 민낯으로 용감하게 카메라 앞에 설 뿐만 아니라..
  • "강정호, 마이너 가는 일 없다"
  •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닐 헌팅턴(46) 단장이 위기의 남자로 전락한 강정호(28)에게 변함없는 신뢰를 드러냈다.27일(이하 한국시간) 피츠버그 지역지인 피츠버그 포스트 가젯에 따르면 헌팅턴 단장은 강정호에 대한 우리의 믿음은 조금도..
  • 112년만의 올림픽 골프 누가 출전하나
  • 박인비(27KB금융그룹).남녀 60명으로 제한된 2016년 리우 올림픽 골프 종목에 누가 출전할지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올림픽 출전권과 직결되는 세계랭킹 제도가 최근 새롭게 손질됐다.세계여자골프 랭킹 공인 단체들은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중국 하이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