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안보위기에 다시 드러난 통진당의 종북 본색

관련이슈 : 사설
통합진보당의 북한 편들기가 도를 넘어섰다. 통진당은 어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 제재 결의안을 통과시킨 것에 대해 “유감”이라고 했다. 김재연 원내 대변인은 “유엔 안보리의 제재 결의는 평화가 아닌 긴장 격화만을 불러올 것”이라며 “평화적 해법을 팽개치고 위기를 부추기는 안보리 결의안 채택 강행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통진당의 북한 두둔에 말문이 막힌다. 도발을 한 북한의 책임을 묻지 않고 정당한 대응을 한 유엔을 비판하고 있으니 북한 노동당 대변인의 성명으로 착각하게 될 정도다.

이정희 대표는 앞서 “대북 제재와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즉각 중단하라”며 “위기를 타개할 유일한 방법은 평화협정 체결”이라고 주장했다. 한 발 더 나아가 최고위원들은 어제부터 미국대사관 앞에서 릴레이 1인시위를 벌이기 시작했다. 한·미 연합군사훈련인 키졸브 연습이 열리는 11일에는 전국적으로 반대 집회와 농성을 한다고 한다. 국제사회에 포위된 북한 구하기에 나선 모양새다.

한반도에 전쟁의 그림자가 어른거리는 엄중한 시기다. 국가안보가 위협받으면 모두가 한마음으로 뭉쳐야 한다. 적전분열 상황을 만들어 내는 통진당의 행태는 이적행위나 진배없다. 당 행사에서는 애국가도 부르지 않는다. 국민 혈세로 연간 27억여원의 당 운영비를 지원받는 공당의 도리가 아니다. 통진당의 정체는 무엇인지, 어느 나라 국민을 대표하는지 다시 묻게 된다. 통진당은 기어이 ‘트로이 목마’라는 비판을 들을 셈인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앞 막은 차 수차례 들이박고 응원받은 김여사
  • 중국의 한 여성이 자기 차로 앞 승용차를 고의로 들이박았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돈 문제에 얽힌 상대 차주가 자신을 막자 격분해 벌어진 일이다. 놀랍게도 주변 사람들은 여성을 응원했다.지난 25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최근..
  • 김세아, '회계법인 임원과 불륜' 상간녀 피소
  • 배우 김세아(42)가 상간녀 위자료 청구 소송을 당했다는 보도에 휘말렸다.26일 TV리포트에 따르면 김세아는 국내굴지의 회계법인 A 부회장과 부적절한 관계를 유지,혼인파탄의 원인을 제공했다는 이유로 A 부회장의 아내 B씨로부터피소됐다.보도에 따르..
  • '여사친 동영상' 이찬오, '냉부해' 하차
  • 아내가 아닌 여성과의 스킨십이 담긴 동영상 유포로 곤욕을 치른 이찬오 셰프가 결국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하차한다.JTBC는 이찬오 셰프가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하차하기로 했다고 26일 공식 발표했다.제작진은 이찬오 셰프와 관련된 논란이 있었..
  • '타율 0.438' 김현수, 27일도 선발
  • 볼티모어 오리올스 벤치에서는 외야수 김현수(28)에게 좀처럼 기회를 주지 않고 조이 리카드(25)에게는 확고한 믿음을 보여준다.시범경기에서 주전 좌익수 자리를 따낸 리카드는 시즌 초반 좋은 활약을 보였으나 최근 성적은 신통찮다.시즌 성적은 타율..
  • 홈런에 5타점…김태균은 웃지 못했다
  • 올 시즌 들어 장타력 하락은 물론이고 가장 큰 강점이던 정교함까지 떨어졌던 한화의 4번 타자 김태균이 시즌 2호 홈런포 포함 하루에만 5타점을 올리며 부활을 선언했다. 그러나 한화는 김태균의 맹활약에도 불구하고 믿었던 마무리 정우람이 무너지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