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제2의 조선전쟁’ 외치는 북한, 제정신인가

관련이슈 : 사설
북한이 어제 판문점 직통전화를 차단했다. 이 전화는 남북 적십자 연락망이지만 평양은 남북 채널 차단을 알리는 시위 효과를 노렸을 것이다.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1992년 발효된 남북 불가침 합의 무효화도 선언했다. 갈수록 태산이다.

북한은 요즘 제정신이 아니다. 핵·미사일 도발로 국제 물의를 빚고서도 ‘정전협정 백지화’, ‘핵 불바다’ 등의 망언을 쏟아놓으며 한반도와 동북아를 꽁꽁 얼어붙게 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고강도 대북 제재를 담은 결의 2094호를 채택하기 직전에는 ‘핵 선제타격권 행사’, ‘제2의 조선전쟁’ 운운하며 호들갑을 떨었다. 이제는 광태(狂態)로 치닫고 있다.

그 중심에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버티고 있다. 광태 이후 진로는 김 제1위원장만이 아는 셈이다. 그는 그제 연평도를 포격했던 해안포 부대를 전격 시찰해 “우리 식의 전면전을 개시할 만단(만반)의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북한이 공격을 받는다면’이란 단서를 달긴 했지만 ‘전 전선에서 조국통일 대진군을 개시하라는 명령을 내리겠다’는 발언도 했다. 답답한 일이다.

광태의 이유를 두고는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다. 안보리 결의 2094호에 자극을 받아서일 수도 있고, 한·미 연합군사훈련 무산을 노려서일 수도 있다. 박근혜 정부 길들이기 차원일 가능성도 배제하기 힘들다. 남남갈등 노림수가 숨어 있는지도 모른다. 내부단속 꼼수는 당연히 깔려 있을 것이다. 이유가 무엇이든 현실은 엄중하다. ‘개전 단계’에 있다는 분석마저 불거지는 판국이다. 북한 특유의 ‘벼랑끝 전술’을 감안하더라도 전시에 준하는 엄밀한 대응은 우리로선 불가피한 선택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어제 육·해·공군 장교 합동임관식을 찾아 “도발에 강력히 대처할 것”이라고 했다. 그 후 청와대 지하벙커에서 안보 상황을 챙겼다. 앞서 청와대 외교안보정책 회의가 열려 대응책이 논의되기도 했다. 신뢰와 원칙, 나아가 안보를 중시하는 박근혜정부가 만일의 불상사에 어찌 대응할지 짐작하기는 어렵지 않다. 어차피 단호한 응징 외에는 선택지가 없는 상황이다.

북한은 알아야 한다. 대한민국 안보의지를 시험하려 들다가는 김정은 세습정권이 소멸의 문을 열게 마련이다. 시급한 것은 대한민국과 국제사회를 상대로 협박공세를 펴는 일이 아니다. 제정신을 차리고 대화와 개방의 문을 열어야 한다. 그래야 북한 정권과 주민 살 길도 훤하게 열린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현생인류, 개 덕분에 네안데르탈인 물리쳐'
  • 현생인류인 호모 사피엔스(사진)는 늑대개의 도움을 받아 약 4만년 전 유럽대륙에서 경쟁자 네안데르탈인을 물리쳤다는 주장이 나왔다. 고고학계에서는 약 20만년 동안 유럽을 지배했던 네안데르탈인이 호모 사피엔스가 아프리카에서 유럽으로 이주한..
  • 박한별·정은우, 국수가게서 데이트 포착
  • 출처=SBS 드라마 `잘 키운 딸 하나`박한별 정은우 데이트국수가게서 포착 풋풋배우 박한별의 연인이자 배우 정은우의 데이트 장면이 또 한번 포착됐다.정은우와 박한별 커플은 2일 한 매체에 의해 데이트 현장이 포착, 평범한 커플처럼 국숫집에서 데이..
  • '살인의뢰' 김상경 "박성웅, 긴장감에 결국"
  • 살인의뢰 배우 김상경이 배우 박성웅에 대해 입을 열었다.김상경은 3월 2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왕십리 CGV에서 진행한 영화 살인의뢰(감독 손용호)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했다.이날 김상경은 나는 편집실에서 영화를 처음 보지 않고 언론배급시사..
  • 양희영, 여자골프 세계 랭킹 10위로 상승
  • 1일(현지시간) 태국 촌부리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혼다 타일랜드에서 우승을 차지한 양희영이 우승 트로피를 앞에 두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1일 태국 촌부리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혼다 타일랜드에서 우승한 양희영(26)..
  • 이대호, 시범경기 5타석만에 시원한 홈런포
  •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한국인 거포 이대호가 1일 일본 후쿠오카 야후 오크돔에서 열린 라쿠텐 골든이글스와의 홈경기에 1루수 겸 5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0-0으로 팽팽히 맞선 4회말 결승 2점 홈런을 치고 있다. 2015.3.1일본 프로야구 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