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제2의 조선전쟁’ 외치는 북한, 제정신인가

관련이슈 : 사설
북한이 어제 판문점 직통전화를 차단했다. 이 전화는 남북 적십자 연락망이지만 평양은 남북 채널 차단을 알리는 시위 효과를 노렸을 것이다.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1992년 발효된 남북 불가침 합의 무효화도 선언했다. 갈수록 태산이다.

북한은 요즘 제정신이 아니다. 핵·미사일 도발로 국제 물의를 빚고서도 ‘정전협정 백지화’, ‘핵 불바다’ 등의 망언을 쏟아놓으며 한반도와 동북아를 꽁꽁 얼어붙게 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고강도 대북 제재를 담은 결의 2094호를 채택하기 직전에는 ‘핵 선제타격권 행사’, ‘제2의 조선전쟁’ 운운하며 호들갑을 떨었다. 이제는 광태(狂態)로 치닫고 있다.

그 중심에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버티고 있다. 광태 이후 진로는 김 제1위원장만이 아는 셈이다. 그는 그제 연평도를 포격했던 해안포 부대를 전격 시찰해 “우리 식의 전면전을 개시할 만단(만반)의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북한이 공격을 받는다면’이란 단서를 달긴 했지만 ‘전 전선에서 조국통일 대진군을 개시하라는 명령을 내리겠다’는 발언도 했다. 답답한 일이다.

광태의 이유를 두고는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다. 안보리 결의 2094호에 자극을 받아서일 수도 있고, 한·미 연합군사훈련 무산을 노려서일 수도 있다. 박근혜 정부 길들이기 차원일 가능성도 배제하기 힘들다. 남남갈등 노림수가 숨어 있는지도 모른다. 내부단속 꼼수는 당연히 깔려 있을 것이다. 이유가 무엇이든 현실은 엄중하다. ‘개전 단계’에 있다는 분석마저 불거지는 판국이다. 북한 특유의 ‘벼랑끝 전술’을 감안하더라도 전시에 준하는 엄밀한 대응은 우리로선 불가피한 선택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어제 육·해·공군 장교 합동임관식을 찾아 “도발에 강력히 대처할 것”이라고 했다. 그 후 청와대 지하벙커에서 안보 상황을 챙겼다. 앞서 청와대 외교안보정책 회의가 열려 대응책이 논의되기도 했다. 신뢰와 원칙, 나아가 안보를 중시하는 박근혜정부가 만일의 불상사에 어찌 대응할지 짐작하기는 어렵지 않다. 어차피 단호한 응징 외에는 선택지가 없는 상황이다.

북한은 알아야 한다. 대한민국 안보의지를 시험하려 들다가는 김정은 세습정권이 소멸의 문을 열게 마련이다. 시급한 것은 대한민국과 국제사회를 상대로 협박공세를 펴는 일이 아니다. 제정신을 차리고 대화와 개방의 문을 열어야 한다. 그래야 북한 정권과 주민 살 길도 훤하게 열린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장모 장례식에 직원들 동원한 '사장님'
  • 중국의 한 기업체 사장이 장모 장례식에 직원들을 총동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장이라면 직원들을 가족처럼 보듬어야 하건만, 그는 자기 위용을 과시하기 위한 수단으로 직원들을 생각한 듯하다. 장모의 장례식에 왔으니 나름 가족이라고 사장이 항..
  • '인기가요' 김예림, 도도한 여우로 변신
  • 인기가요 김예림인기가요 김예림, 여우로 변신해 도도하고 앙큼한 엉덩이 춤 선보여김예림이 인기가요에게 엉덩이춤으로 남심을 저격했다.24일 오후에 방송된 SBS 음악프로그램 SBS 인기가요 816회에서는 김예림이 무대에 올라 섹시한 매력을 뽐냈다.김..
  • '슈돌 지온이, '엄배우' 얼굴에 낙서 잔뜩
  • 슈퍼맨이 돌아왔다슈퍼맨이 돌아왔다 지온이 엄배우 얼굴에 낙서 잔뜩 그래도 행복해슈퍼맨이 돌아왔다 엄태웅이 딸 지온의 사랑을 듬뿍 받고 엄노인으로 재 탄생했다.24일 오후 방송되는 슈퍼맨이 돌아왔다 79화 천천히 크렴 편에서 엄태웅과 지온..
  • 손흥민, 차붐 넘기 실패했지만 시즌 최고 성적
  • 차붐 뛰어넘기는 실패했지만 손흥민(23레버쿠젠)은 자신의 역대 최고 활약을 펼치며 그의 다섯 번째 독일 분데스리가 시즌을 성공적으로 마쳤다.손흥민은 23일(현지시간) 치러진 2014-2015 독일 분데스리가 34라운드 최종전에서 상대 프랑크푸르트의 골망..
  • 두산, 토종 좌완 선발 전성시대
  • 토종 좌완 선발의 무덤이었던 프로야구 두산이 변했다. 이젠 선발진을 이끄는 토종 투수들이 좌완일 정도로 좌완 선발 전성시대를 활짝 열어젖히는 모양새다. 그 첫 주자는 느림의 미학 유희관(29). 유희관이 2013년 혜성같이 등장하기 전까지 두산 좌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