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제2의 조선전쟁’ 외치는 북한, 제정신인가

관련이슈 : 사설
북한이 어제 판문점 직통전화를 차단했다. 이 전화는 남북 적십자 연락망이지만 평양은 남북 채널 차단을 알리는 시위 효과를 노렸을 것이다.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1992년 발효된 남북 불가침 합의 무효화도 선언했다. 갈수록 태산이다.

북한은 요즘 제정신이 아니다. 핵·미사일 도발로 국제 물의를 빚고서도 ‘정전협정 백지화’, ‘핵 불바다’ 등의 망언을 쏟아놓으며 한반도와 동북아를 꽁꽁 얼어붙게 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고강도 대북 제재를 담은 결의 2094호를 채택하기 직전에는 ‘핵 선제타격권 행사’, ‘제2의 조선전쟁’ 운운하며 호들갑을 떨었다. 이제는 광태(狂態)로 치닫고 있다.

그 중심에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버티고 있다. 광태 이후 진로는 김 제1위원장만이 아는 셈이다. 그는 그제 연평도를 포격했던 해안포 부대를 전격 시찰해 “우리 식의 전면전을 개시할 만단(만반)의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북한이 공격을 받는다면’이란 단서를 달긴 했지만 ‘전 전선에서 조국통일 대진군을 개시하라는 명령을 내리겠다’는 발언도 했다. 답답한 일이다.

광태의 이유를 두고는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다. 안보리 결의 2094호에 자극을 받아서일 수도 있고, 한·미 연합군사훈련 무산을 노려서일 수도 있다. 박근혜 정부 길들이기 차원일 가능성도 배제하기 힘들다. 남남갈등 노림수가 숨어 있는지도 모른다. 내부단속 꼼수는 당연히 깔려 있을 것이다. 이유가 무엇이든 현실은 엄중하다. ‘개전 단계’에 있다는 분석마저 불거지는 판국이다. 북한 특유의 ‘벼랑끝 전술’을 감안하더라도 전시에 준하는 엄밀한 대응은 우리로선 불가피한 선택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어제 육·해·공군 장교 합동임관식을 찾아 “도발에 강력히 대처할 것”이라고 했다. 그 후 청와대 지하벙커에서 안보 상황을 챙겼다. 앞서 청와대 외교안보정책 회의가 열려 대응책이 논의되기도 했다. 신뢰와 원칙, 나아가 안보를 중시하는 박근혜정부가 만일의 불상사에 어찌 대응할지 짐작하기는 어렵지 않다. 어차피 단호한 응징 외에는 선택지가 없는 상황이다.

북한은 알아야 한다. 대한민국 안보의지를 시험하려 들다가는 김정은 세습정권이 소멸의 문을 열게 마련이다. 시급한 것은 대한민국과 국제사회를 상대로 협박공세를 펴는 일이 아니다. 제정신을 차리고 대화와 개방의 문을 열어야 한다. 그래야 북한 정권과 주민 살 길도 훤하게 열린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밥 먹을 땐 개와 몸싸움'···버려진 남매 '충격'
  • 개와 함께 철창에서 지내온 남매의 사연이 밝혀져 중국 사회를 큰 충격에 빠뜨렸다. 부모가 이혼한 남매는 할아버지에게도 버려져 개처럼 살아왔다.중국 신화망 등 외신들에 따르면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여섯 살 오빠와 네 살 여동생이 장쑤(江蘇) 성..
  • 강용석, 불륜 보도 기자 고소 "명예훼손"
  • 변호사 겸 방송인 강용석이 자신의 불륜스캔들을 보도한 K모 기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악의적인 보도를 했다는 게 이유다.강용석 법률대리인법무법인 넥스트로는 28일 오후 2시서울지방법원에 기자 K모씨를 상대로 명예훼손에 의한 손해 5000만 원..
  • 유승옥, 군살은 어디에···'독보적인 애플힙'
  • 유승옥이 탄력 몸매를 뽐내 눈길을 끌고 있다.유승옥은 28일 화 8시 30분 방송되는 유미의 방에 피트니스센터 트레이너로 출연, 손담비(방유미 역)의 체질 진단을 해줄 예정이다.균형 잡힌 운동 자세로 시선을 사로잡은 유승옥은 손담비를 위아래로 훑어..
  • '드록신' 드록바, MLS 몬트리올 입단
  • 드록신 디디에 드록바(37)가 미국프로축구(MLS)에 진출한다. MLS 소속 몬트리올 임팩트는 28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드록바의 입단 사실을 발표했다. 몬트리올은 시카고 파이어와 계약을 체결한 드록바를 트레이드 형식으로 데려왔다. 구체적인 계..
  • 만22세 생일 맞은 스피스, 같은 나이 때 우즈는?
  • 올 시즌 프로골프계를 뜨겁게 달구는 조던 스피스(미국)가 27일(현지시간) 만 22세 생일을 맞았다.마스터스와 US오픈을 잇따라 제패한 1993년생 스피스는 젊은 나이에 골프계를 평정, 1975년생 타이거 우즈(미국)의 후계자로 거론된다. 스피스의 22세 생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