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제2의 조선전쟁’ 외치는 북한, 제정신인가

관련이슈 : 사설
북한이 어제 판문점 직통전화를 차단했다. 이 전화는 남북 적십자 연락망이지만 평양은 남북 채널 차단을 알리는 시위 효과를 노렸을 것이다.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1992년 발효된 남북 불가침 합의 무효화도 선언했다. 갈수록 태산이다.

북한은 요즘 제정신이 아니다. 핵·미사일 도발로 국제 물의를 빚고서도 ‘정전협정 백지화’, ‘핵 불바다’ 등의 망언을 쏟아놓으며 한반도와 동북아를 꽁꽁 얼어붙게 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고강도 대북 제재를 담은 결의 2094호를 채택하기 직전에는 ‘핵 선제타격권 행사’, ‘제2의 조선전쟁’ 운운하며 호들갑을 떨었다. 이제는 광태(狂態)로 치닫고 있다.

그 중심에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버티고 있다. 광태 이후 진로는 김 제1위원장만이 아는 셈이다. 그는 그제 연평도를 포격했던 해안포 부대를 전격 시찰해 “우리 식의 전면전을 개시할 만단(만반)의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북한이 공격을 받는다면’이란 단서를 달긴 했지만 ‘전 전선에서 조국통일 대진군을 개시하라는 명령을 내리겠다’는 발언도 했다. 답답한 일이다.

광태의 이유를 두고는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다. 안보리 결의 2094호에 자극을 받아서일 수도 있고, 한·미 연합군사훈련 무산을 노려서일 수도 있다. 박근혜 정부 길들이기 차원일 가능성도 배제하기 힘들다. 남남갈등 노림수가 숨어 있는지도 모른다. 내부단속 꼼수는 당연히 깔려 있을 것이다. 이유가 무엇이든 현실은 엄중하다. ‘개전 단계’에 있다는 분석마저 불거지는 판국이다. 북한 특유의 ‘벼랑끝 전술’을 감안하더라도 전시에 준하는 엄밀한 대응은 우리로선 불가피한 선택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어제 육·해·공군 장교 합동임관식을 찾아 “도발에 강력히 대처할 것”이라고 했다. 그 후 청와대 지하벙커에서 안보 상황을 챙겼다. 앞서 청와대 외교안보정책 회의가 열려 대응책이 논의되기도 했다. 신뢰와 원칙, 나아가 안보를 중시하는 박근혜정부가 만일의 불상사에 어찌 대응할지 짐작하기는 어렵지 않다. 어차피 단호한 응징 외에는 선택지가 없는 상황이다.

북한은 알아야 한다. 대한민국 안보의지를 시험하려 들다가는 김정은 세습정권이 소멸의 문을 열게 마련이다. 시급한 것은 대한민국과 국제사회를 상대로 협박공세를 펴는 일이 아니다. 제정신을 차리고 대화와 개방의 문을 열어야 한다. 그래야 북한 정권과 주민 살 길도 훤하게 열린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日 편의점 '성인코너' 부모들 반대 입장
  • 편의점 한쪽에 마련된 성인코너를 두고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다.24일 일본 주간지 R25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남녀노소 누구나 이용하는 편의점 한편에 버젓이 성인물이 판매되고 있어 이를 두고 찬반이 엇갈렸다.3살 아들을 둔 한 아이 엄마는 편의점에..
  • 음악적으로 '자수성가'한 FT아일랜드
  • 데뷔 10년차 아이돌밴드 FT아일랜드가 이제야 자기 옷을 입었다. 1년 3개월 만에 발표한 6번째 정규앨범 타이틀곡 테이크 미 나우(Take Me Now)를 통해 FT아일랜드가 자기 음악색깔을 찾은 것이다.여기에 리드보컬 이홍기의 성숙하고 노련한 무대매너까지 돋..
  • 이정재 "정우성과의 동업, 10년 숙고 끝에 결정"
  • 배우 이정재(44사진)가 친구이자 동료인 정우성과 연예기획사를 설립한 이유를 밝혔다.이정재는 새 영화 인천상륙작전(감독 이재한) 개봉을 앞두고 25일 기자들과 만나 인터뷰를 가졌다.이정재는 지난 5월 전 소속사인 씨제스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이 만..
  • 이신바예바 "누구도 내 출전권 지켜주지 않아"
  • 미녀새로 불리는 러시아 여자 장대높이뛰기 스타 옐레나 이신바예바(34)가 자신의 마지막 국제무대가 될 수도 있는 리우 올림픽 출전이 좌절된 데 대해 큰 실망감을 표시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신바예바는 24일(현지시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 '빅리거 막내' 최지만, 메이저리그 통산 2호 홈런
  • 코리언 빅리거 막내 최지만(25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이 빅리그 통산 두 번째 홈런을 쏘아 올렸다. 맏형 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 류현진(29로스앤젤레스 다저스),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부상으로 이탈하고, 다른 한국인 메이저리거도 부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