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종택의新온고지신] 일일부작 일일불식(一日不作 一日不食)

사람은 일을 통해 성취의 보람을 맛본다. 무한한 가능성과 기쁨을 확인하기도 한다. 일은 자신을 새롭게 하고, 공동체 발전의 힘이 된다. 그래서 ‘일하는 모습이 가장 아름답다’고 입을 모은다. 그렇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무언가 창조적인 일에 몰입해 세상만사를 잊을 때 가장 큰 황홀함을 경험한다. 일에 푹 빠지면 세월 가는 것도 잊혀지곤 한다.

자신의 경륜을 펴기 위해 주유천하에 여념이 없었던 공자는 “학문에 열중하면 식사를 잊고, 도를 즐겨 근심을 잊으며 늙음이 닥쳐오는 데도 모르고 있다(發憤忘食 樂以忘憂 不知老之將至)”고 토로한 바 있다. 초나라 섭공이 제자 자로에게 공자에 대해 묻자 자로가 대답을 못하자 공자가 자로에게 스스로를 표현한 말이다.

문제는 눈높이를 낮춰도 마땅한 일자리가 턱없이 부족하다는 사실이다. 무직자는 가난의 굴레를 벗기 힘든 게 현실이다. 하지만 가난을 탓하며 좌절할 일은 결코 아니다. 가난을 ‘큰 재산’으로 알고 딛고 일어설 때 빛나는 인생을 살 수 있음이다. 중국 전국시대 소진이 여섯 나라의 합종에 성공해 ‘6개국 재상’에 올랐을 때 한 말은 오늘에도 큰 교훈을 안긴다. “나에게 낙양 인근의 비옥한 밭이 200이랑만 있었다면 6개국 재상의 도장을 어찌 맡았겠는가(使我有洛陽負郭田二頃 豈能佩六國相印乎).”

낮은 자리에 임해서도 일하는 자세가 요청된다. 그래야 한 계단, 두 계단 성장하면서 가난도 물리칠 수 있다. 물론 개인의 힘만으로 일자리를 만들기란 여간 어려운 게 아니다. 정부가 정책적으로 뒷받침해야 한다. 박근혜 대통령이 이끄는 새 정부는 창조경제를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주요 경제정책으로 내걸었다. 옳은 방향이다. 당국은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데 힘쓰고, 국민은 이왕지사 맡은 바 업무에 기쁘게 일해야 한다. 긍정적이고 적극적인 태도로 일할 때 능률도 오르는 법이다. 아무튼 일은 해야 한다. 당나라의 회해선사(懷海禪師)는 “하루 일하지 않으면 하루 먹지도 말라(一日不作 一日不食)”고 했잖은가.

녹명문화연구소장

日不作 一日不食:‘하루 일하지 않으면 하루 먹지도 말라’는 뜻.

한 일, 日 날 일, 不 아닐 부, 作 지을 작, 食 밥 식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자신이 낳은 아이 600만원에 판 비정한 엄마
  • 30세 중국 여성이 자신이 낳은 신생아를 3만5천 위안(약 606만원)에 팔아넘긴 혐의로 기소됐다.26일(현지시간) 신화통신과 미국 CNN 등에 따르면 중국 허난(河南)성 신샹(新鄕)에 사는 황모(30여)씨는 산부인과 의사와 짜고 친아들을 출산 직후 팔아넘긴 혐의..
  • 강성훈-장수원 "젝키 전부 여친 있었다"
  • 강성훈 장수원, 젝키 시절 여자친구 다들 있었다강성훈과 장수원이 젝스키스 시절 여자친구가 있었다는 사실을 털어놨다.1월 27일 방송한 tvN 예능프로그램 현장토크쇼 택시에서는 장수원 강성훈 김재덕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이날 강성..
  • 마이클리-바다, 생방송중 키스 '깜짝'
  • 마이클리 바다, 라디오 생방송중 애틋한 키스...청취자들 깜짝 둘이 무슨 사이?바다와 마이클 리가 라디오 방송에서 라이브를 하던 중 키스신을 펼쳐 화제다.27일 방송된 MBC FM4U 2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 화요스페셜에서 뮤지컬 배우 바다와 마이클..
  • 손흥민·이정협 '득점왕 포기할 수 없다'
  •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15 호주 아시안컵에서 득점왕을 배출할 수 있을까.

    윙어 손흥민(레버쿠젠)과 최전방 공격수 이정협(상주 상무)이 도전하고 있지만 사실 조금 버거워 보이기도 한다.

    28일 현재 손흥민, 이정협은 나란히 2골을 기록해 득점왕 레이스에서 공동 3위를 달리고 있다.

    알리 마브쿠트(아랍에미리트), 함자 알 다르두르(요르단)가 4골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혼다 게이스케(일본), 쑨케(중국), 팀 케이힐(호주)이 나란히 3골로 공동 2위군을 형성하고 있다.

    이들 득점왕 후보 가운데 경기를 남겨둔 선수는 손흥민, 이정협, 케이힐밖에 없다.

    오는 31일 시드니에서 열리는 한국과 호주의 결승전은 득점왕 타이틀 쟁탈전으로도 예고된 셈이다.

    손흥민은 지난 22일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에서처럼 멀티골을 터뜨릴 역량이 있는 선수다.

    그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현지 매체들로부터 득점왕 1순위로 거론될 정도로 돋보이는 킬러로서 주목을 받았다.

    감기 몸살 때문에 컨디션 난조를 겪었으나 회복세가 완연해 기대를 모은다.

    울리 슈틸리케 한국 감독은 8강전이 끝난 뒤 "손흥민이 아직 진면목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말했다.

    슈틸리케호의 새로운 해결사로 떠오른 이정협은 득점왕 도전에서 손흥민보다 유리한 입장이다.

    그는 손흥민과 같은 2골이지만 어시스트까지 하나 기록하고 있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선점 선두가 골이 같으면 어시스트의 수가 많은 선수에게 우위를 준다고 밝혔다.

    현재 마브쿠트는 4골 0도움, 알 다르두르는 4골 1도움, 케이힐은 3골 0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한국은 지금까지 아시안컵에서 득점왕 5명을 배출했다.

    조윤옥이 1960년 서울 대회에서 타이틀을 잡은 것을 시작으로 1980년 쿠웨이트 최순호(7골), 1988년 카타르 이태호(3골), 2000년 레바논 이동국(6골), 2011년 카타르 구자철(5골)이 뒤를 따랐다.

    구자철은 이번 대회에서 득점왕 2연패에 도전했으나 지난 17일 호주와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팔을 다쳐 그대로 대회를 마감했다.

    이동국(전북 현대)은 아시안컵에서 개인통산 10골을 터뜨려 알리 다에이(14골·이란)에 이어 이 부문의 2위를 달리고 있다.

    그러나 그는 부상 때문에 이번 슈틸리케호에 발탁되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