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의 한국 봅슬레이 이틀 연속 '금빛 레이스'

아메리카컵 9차 대회 2인승
합계 1분53초65… 美 눌러

한국 봅슬레이가 이틀 연속 ‘기적의 레이스’를 이어갔다. 파일럿 원윤종(28)과 브레이크맨 전정린(24)으로 구성된 대표팀은 8일(한국시간) 미국 레이크플래시드에서 열린 2013 아메리카컵 9차 대회 2인승에서 1·2차 시기 합계 1분53초65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원윤종·전정린은 코디 배스큐·마이클 매커티(미국·1분54초36), 이보 드브륀·브로르 판데르지데(네덜란드·1분54초38) 등을 전날보다 더 여유 있게 제치고 정상에 섰다. 특히 전날 한국에 1위를 내준 ‘홈팀’ 미국이 장비를 대거 바꾸고 선수 구성에 변화를 주며 명예회복을 노렸음에도 태극전사들은 이를 뛰어넘었다.

한국 봅슬레이 대표팀의 원윤종(오른쪽)과 전정린이 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레이크플래시드에서 열린 2013 아메리카컵 9차 대회 2인승에서 우승한 뒤 기뻐하고 있다.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 제공
전날 8차 대회에서 국제대회 사상 첫 금메달을 목에 건 대표팀은 이틀 연속 우승하며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틀 동안 벌어진 4번의 레이스 가운데 한 차례도 다른 팀에 1위를 내주지 않았다.

한국 봅슬레이는 이번 대회 전까지 국제대회에서 은메달 3개를 수확한 것이 전부였다. 아메리카컵은 올림픽이나 월드컵, 세계선수권대회에 비해 비중이 떨어지는 예선격의 대회다. 하지만 미국과 캐나다 등 봅슬레이 강국들이 다수 참가해 그 권위를 인정받는 대회다.

한국 썰매 종목은 ‘개척자’ 강광배 한국체대 교수가 1998년 스켈레톤 선수생활을 시작하면서 첫발을 내디뎌 본격적으로 국내에서 선수를 기르기 시작한 지 15년밖에 되지 않았다. 국내에는 정식 트랙이 아닌 평창의 스타트 연습장 한 곳밖에 없어 1년의 절반을 외국에서 보내야 하는 처지다. 강원도청 한 곳밖에 없는 실업팀은 4인승 팀 하나를 꾸리기도 버거운 처지다. 그럼에도 북미와 유럽의 강국이 참가한 대회에서 이틀 연속 1위를 차지하면서 국제 경쟁력을 갖췄다는 자신감을 얻었다.

김준영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닷속에서 340년 숙성된 치즈 나와
  • 17세기에 가라앉은 난파선을 수색하는 과정에서 바닷속에서 340년간 숙성된 치즈가 나왔다.29일(현지시간) AFP 통신 보도에 따르면 최근 스웨덴 남부 발트해에서 1676년 침몰한 스웨덴 전함 크로난호 잔해를 살피던 잠수부들은 해저에 묻혀있던 질그릇에서..
  • 이정재 "영화 재밌으면 됐지, 이쪽저쪽 왜 나누죠?"
  • 영화 인천상륙작전(감독 이재한) 개봉을 앞두고 배우 이정재를 인터뷰하고 보니,문득책임감이란 단어가 떠올랐다. 무려 160억원이란 엄청난 제작비가 투입된 전쟁대작의 주인공은 아무나 하는 게 아니구나. 그러면서 단순히 배우라는 타이틀만으로는..
  • 손예진은 '덕혜옹주'가 될 수밖에 없었다
  • 모든 작품이 다 소중하지만, 이 영화만큼은 많은 분들이 오셔서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영화 덕혜옹주(감독 허진호, 제작 호필름,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개봉을 앞두고 있는 배우 손예진이 관객들에게 영화의 의미에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손예..
  • '문창진 멀티골' 한국, 스웨덴에 3-2 역전승
  • 신태용호가 스웨덴과의 최종 모의고사에서 승리하면서 기분 좋게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본선에 출전하게 됐다.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30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파카엠부 경기장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평가전에서 문창진(포항)의 멀..
  • 여름부터 강한 넥센, 밴 헤켄까지 더했다
  • KBO 리그에서 여름은 순위를 결정하는 중대한 변수다.선수층이 얇은 KBO 리그는 더운 여름만 되면 주전 선수 체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는데, 이 때문에 여름 이후 주축 선수 체력 저하와 부상자가 겹치면 성적이 추락하는 구단도 나오기 마련이다.그렇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