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의 한국 봅슬레이 이틀 연속 '금빛 레이스'

아메리카컵 9차 대회 2인승
합계 1분53초65… 美 눌러

한국 봅슬레이가 이틀 연속 ‘기적의 레이스’를 이어갔다. 파일럿 원윤종(28)과 브레이크맨 전정린(24)으로 구성된 대표팀은 8일(한국시간) 미국 레이크플래시드에서 열린 2013 아메리카컵 9차 대회 2인승에서 1·2차 시기 합계 1분53초65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원윤종·전정린은 코디 배스큐·마이클 매커티(미국·1분54초36), 이보 드브륀·브로르 판데르지데(네덜란드·1분54초38) 등을 전날보다 더 여유 있게 제치고 정상에 섰다. 특히 전날 한국에 1위를 내준 ‘홈팀’ 미국이 장비를 대거 바꾸고 선수 구성에 변화를 주며 명예회복을 노렸음에도 태극전사들은 이를 뛰어넘었다.

한국 봅슬레이 대표팀의 원윤종(오른쪽)과 전정린이 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레이크플래시드에서 열린 2013 아메리카컵 9차 대회 2인승에서 우승한 뒤 기뻐하고 있다.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 제공
전날 8차 대회에서 국제대회 사상 첫 금메달을 목에 건 대표팀은 이틀 연속 우승하며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틀 동안 벌어진 4번의 레이스 가운데 한 차례도 다른 팀에 1위를 내주지 않았다.

한국 봅슬레이는 이번 대회 전까지 국제대회에서 은메달 3개를 수확한 것이 전부였다. 아메리카컵은 올림픽이나 월드컵, 세계선수권대회에 비해 비중이 떨어지는 예선격의 대회다. 하지만 미국과 캐나다 등 봅슬레이 강국들이 다수 참가해 그 권위를 인정받는 대회다.

한국 썰매 종목은 ‘개척자’ 강광배 한국체대 교수가 1998년 스켈레톤 선수생활을 시작하면서 첫발을 내디뎌 본격적으로 국내에서 선수를 기르기 시작한 지 15년밖에 되지 않았다. 국내에는 정식 트랙이 아닌 평창의 스타트 연습장 한 곳밖에 없어 1년의 절반을 외국에서 보내야 하는 처지다. 강원도청 한 곳밖에 없는 실업팀은 4인승 팀 하나를 꾸리기도 버거운 처지다. 그럼에도 북미와 유럽의 강국이 참가한 대회에서 이틀 연속 1위를 차지하면서 국제 경쟁력을 갖췄다는 자신감을 얻었다.

김준영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금융회사 창립자 5성급 호텔서 권총 자살
  • 【서울=뉴시스】이수지 기자 =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70세 노인이 호화 호텔에서 최근 루블화 가치 폭락을 비관해 자살했다고 현지 통신 인테르팍스가 17일(현지시간) 법 집행 당국의 소식통을 인용, 보도했다.이 소식통은 이날 인테르팍스에 자살한 노인..
  • 맨유 디 마리아, '올해의 해외파 선수'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공격수 앙헬 디 마리아(26)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를 제치고 아르헨티나 '올해의 해외파 선수'로 선정되는 기쁨을 맛봤다.

    디 마리아는 18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올림피아 어워드'에서 아르헨티나를 빛낸 올해의 해외파 선수에게 주어지는 '올림피아 데 플라타'의 주인공으로 뽑혔다.

    아르헨티나 '올해의 해외파 선수'는 2007∼2013년까지 메시가 7년 연속 수상했지만 디 마리아가 메시의 아성을 깼다.

    '올해의 국내파 선수'는 루카스 프라토(벨레스)게 돌아갔다.

    올림피아 어워드는 아르헨티나 스포츠기자협회가 1954년부터 매년 시상해온 아르헨티나 최고 권위의 스포츠 행사로, 축구를 포함해 41개 종목을 대상으로 '올해의 선수'를 선정하고 있다. 축구는 2008년부터 국내파 선수와 해외파 선수를 따로 시상하고 있다.

    올해 해외 무대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축구 선수로 뽑힌 디 마리아는 지난 8월 프리미어리그 역대 최고 이적료인 5천970만 파운드(약 1천26원)의 몸값을 기록하며 맨유 유니폼을 입었다.

    지난 5월에는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소속으로 뛰면서 팀의 10번째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힘을 보탰고, 올해 브라질 월드컵에도 참가해 아르헨티나의 준우승을 이끈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