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오리온스, 6시즌 만에 PO 진출

전자랜드, LG꺾고 30승 돌파

고양 오리온스가 6시즌 만에 프로농구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오리온스는 8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정규리그 홈경기에서 부산 KT를 78-71로 눌렀다. 이로써 오리온스는 25승25패로 남은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최저 6위를 확보해 플레이오프행을 확정지었다. 오리온스의 플레이오프 진출은 연고지를 대구로 뒀던 2006∼07시즌 이후 처음이다.

창원에서는 3위 인천 전자랜드가 리카르도 포웰(24득점·11리바운드)과 정병국(14득점)의 활약에 힘입어 홈팀 LG를 85-78로 꺾고 시즌 30승(19패) 고지에 올랐다.

한편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3전2승제) 1차전에서는 용인 삼성생명이 안산 신한은행을 67-66으로 이겼다. 삼성생명은 남은 두 경기에서 1승만 보태면 2009∼10시즌 이후 3년 만에 챔피언결정전에 나갈 수 있다.

김준영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국과수는 "독극물 분석, 질식사, 외력에 의한 사망 여부 등을 분석했으나 유병언의 시신이 부패가 심해 사망 원인 판명 불가"라고 부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부검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부검 결과를 신뢰하며 믿는다
부검 결과가 의심스럽고 믿을 수 없다
잘모르겠다
  • 7월 30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