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포토에세이] 통일을 바라는 아이의 마음 안다면…

관련이슈 포토에세이

입력 : 2023-07-22 20:26:44 수정 : 2023-07-22 20:26: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남북관계가 악화일로다. 북한의 탄도미사일은 계속 발사되고 미국의 핵잠수함은 부산에 입항했다. 얼마 전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부장은 담화에서 평소에 쓰던 남측, 남조선 대신 ‘대한민국’이라고 처음 사용하며 선 긋는 모습을 보였다. 남북관계가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지만 평화를 기대하는 국민의 마음은 여전하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린 어느 날 파주 임진각 통일 염원 우체통에서 엄마의 우산 그늘 아래 한 아이가 통일을 염원하는 편지를 쓰고 있다. 아이의 마음이 닿아 하루빨리 남과 북이 다시 대화를 시작하기를 바라 본다.


이제원 선임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