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계단 XX 높네”…엘베 없는 4층에 쌀 3포대 던져버린 택배기사에 분노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11-08 15:34:13 수정 : 2023-11-09 10:33: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TBC ‘사건반장’ 캡처

 

엘리베이터 없는 4층 건물에 쌀 3포대를 던지고 가며 비속어까지 내뱉은 택배기사 때문에 기분이 상했다는 고객의 사연이 전해졌다.

 

7일 JTBC ‘사건반장’에 따르면 사연자 A씨는 지인이 시골에서 농사지은 쌀 3포대를 배송받기 위해 기다리던 중 초인종이 울려 현관문을 열었다.

 

그런데 쌀포대는 문 앞과 계단에 마구 던져져 있었다. 택배기사는 이미 계단을 내려가고 있었다. 택배기사는 내려가면서 ‘계단 XX 높네’라며 비속어 섞인 혼잣말도 했다.

 

A씨는 자신의 집이 엘리베이터가 없는 4층이었기 때문에 미안한 마음이 있었지만 속상한 마음을 감출 수 없다고 했다. 그는 “택배기사가 고생하는 건 알지만 받는 사람 입장에서 이런 취급 받으니까 속상하다”고 토로했다.

 

이에 양지열 변호사는 “택배기사의 잘못이라기보다 업체의 잘못이 크다. 무거운 택배 때문에 분쟁이 종종 있다. 조금 더 섬세하게 분류했으면 좋겠다. 택배하시는 분들 바쁘고 빨리 움직여야 한다. 저 정도면 본인 입장에서 화가 나는 상황이 맞다. 다만 분풀이를 고객에게 한 건 잘못했다고 생각한다”고 의견을 전했다.

 

오윤성 순천향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엘리베이터가 없는 게 사실 4층에 사는 분의 잘못은 아니다. 엘베 없는 건물에 살고 있기 때문에 항상 저런 게 문제가 되긴 할 거 같다. 택배기사도 이해가 간다. 중요한 건 이분이 서비스하는 입장이니까 그 앞에서 비속어를 사용하게 되면 (집주인이) 상당히 불안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택배기사는) 이왕 고생하셨는데 쌓아놓고 가시면 서로 기분 좋지 않았겠나. 아이디어를 드리면 주인 되시는 분이 음료수를 들고 밖에 서 있는 거다. 감사하다고 하면 그분도 기분이 나쁘더라도 표현하기 어려울 거 같다”고 조언했다.

 

백성문 변호사는 “택배 기사가 도저히 무거워서 갖고 오기 힘든 상황에서 먼저 연락해서 협의라도 했으면 좋았을 거 같다. 처음부터 협의해서 중간에서 만나든 1층에 놓고 가든 다른 방법을 시도해 보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인이 신경질적으로 얘기했다면 택배기사에게 손을 들어줄 텐데 그렇지 않았다면 택배기사의 손을 들어주기 어렵다”고 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20㎏ 하나면 몰라도 3개는 좀 아니다”, “엘베도 없는 집에서 한꺼번에 3개나 시킨 게 잘못이다”, “택배 시킨 사람 인성도 별로, 택배 기사 인성도 별로”등의 반응을 보였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다희 '이기적인 비율'
  • 이다희 '이기적인 비율'
  • 고민시 '상큼 발랄'
  • 초아 '하트 여신'
  • 신현빈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