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규현, 흉기 난동 막다가 부상…뮤지컬 분장실 침입한 30대 女, 흉기로 배우들 위협

입력 : 2023-11-20 10:36:15 수정 : 2023-11-20 11:16: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수 겸 뮤지컬배우 규현(35·조규현). 규현 SNS 캡처

 

가수 겸 뮤지컬 배우 규현(35·조규현)이 흉기 난동을 막다가 다쳤다.

 

20일 서울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6시쯤 서울 강서구 마곡동 한 뮤지컬 분장실에 침입한 30대 여성이 배우들을 향해 흉기를 휘두르다가 붙잡혔다.

 

흉기를 휘두르는 여성을 제지하는 과정에서 분장실에 함께 있던 그룹 슈퍼주니어 규현이 상처 입은 것으로 전해졌으며 다행히 부상 정도는 심하지 않다고 한다.

 

소속사 안테나 측은 20일 “지난 19일 뮤지컬 공연장에서 흉기 난동이 있었던 것은 맞으며 현재 입장 정리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 후 공식입장을 낼 것으로 보인다.

 

현재 흉기난동을 부린 여성은 특수협박 혐의로 조사 중이다. 이 여성은 배우들과는 일면식 없는 관계로 전날 공연을 본 뒤 분장실에 갑자기 찾아간 것으로 확인됐다.


정경인 온라인 뉴스 기자 jinori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