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혼자 있어요?' 묻는 아저씨 손님들, 소름"…카페 알바생 토로

입력 : 2023-12-04 10:23:38 수정 : 2023-12-04 10:24: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카페 아르바이트생이 나이 든 남성들로부터 "혼자 있어요?"라는 질문을 꾸준히 받는다며 소름 끼친다고 토로했다.

 

A씨는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도대체 아르바이트생한테 '혼자 있어요?'라고 왜 물어보는 거냐. 도저히 이해가 안 가서 조언을 구한다"며 겪은 일을 털어놨다.

 

그는 "근무를 하다보면 '혼자 있어?' '혼자예요?'라고 물어보는 할아버지, 아저씨들이 있다"며 "한 달에 6번 이상은 질문 받아보는 거 같고 자주 오는 사람 중에는 유독 2명이 계속 물어본다"고 적었다.

 

이어 "아침에 (다른 아르바이트생과) 같이 근무할 때는 절대 안 물어보고 혼자 근무하는 낮이나 저녁 시간에만 와서 물어보고 간다"며 무섭고 소름 끼친다고 전했다.

 

A씨는 "방금은 어제 온 아저씨가 오늘 다시 와서 혼자냐고 물어봤다"며 "근데 오늘 갑자기 미리 나온 직원분 보고 깜짝 놀라면서 '어우 아니네' 이러고 나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짜 역겹다. 혼자면 뭐 어떻게 하려고? 범죄 저지르려고? 이것 때문에 야간근무에서 오후~저녁 근무로 바꾼 건데 너무 소름 돋는다"고 말했다.

 

또 A씨는 "전에는 친절하게 대답해 준 적도 있는데 (카페에서) 뭐 사거나 이런 것도 없고 대답만 듣고 갔다. 응원차 그러나 싶었다. 왜 물어보냐는 말에는 아무 말도 없이 나간 사람도 있다"고 했다.

 

동시에 "오늘 저 말 듣자마자 왜 물어보냐고 따지려다가 할 일이 많아서 그냥 보냈는데 너무 소름 돋고 기분이 나쁘다"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CCTV랑 같이 있다고 해줘라", "그런 사람들은 생각보다 겁쟁이라서 눈 마주치고 강하게 나오면 다시는 그런 짓 안 한다", "창고에 사장님이랑 같이 있다고 해라", "카페 왔으면 주문이나 하지. 질문을 왜 하냐" 등 공분했다.

<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