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도서 붕괴 터널에 갇힌 41명, 16일 만에 탈출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3-11-29 00:34:28 수정 : 2023-11-29 00:34: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12일(현지시간) 인도 북부 히말라야산맥 지역에서 공사 중이던 터널이 붕괴해 갇힌 인부 41명이 16일 만에 모두 구조됐다.

28일 현지 매체에 따르면 우타라칸드주 우타르카시 지역 고속도로 터널 붕괴 사고 현장에서 인부들이 한 명씩 구조용 철제관을 통해 나왔다.

이들은 나오는 즉시 대기중이던 응급차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번 사고는 12일 오전 6∼7시께 건설 중인 고속도로 터널에서 발생했다.

터널 입구에서 200m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약 60m 길이의 천장이 산사태로 무너져 내리는 바람에 작업하던 인부들이 8.5m 높이에 2km 길이의 터널 구간에 갇혔다.

구조팀은 사고 직후 관으로 잔해를 관통해 인부들이 고립된 지점까지 닿게 한 뒤 이를 통해 산소와 음식, 물, 약품 등을 공급했다.

이와 함께 이보다 조금 더 큰 직경 15cm인 관도 잔해 속으로 투입해 지난 주부터 음식 등을 더 원활히 공급했다.

구조팀은 또 사고 직후부터 직경 80cm인 철제관을 잔해 속으로 수평으로 투입하는 드릴 작업도 진행했다. 갇힌 인부들이 이 관을 통해 빠져나오도록 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여러 차례 난관에 부딪혔고 드릴이 24일 고장 난 이후에는 구조대원들이 손으로 잔해 속 통로를 만들어 철제관을 계속 투입했다. 철제관은 28일 오후 마침내 인부들이 갇힌 공간에 이르렀다.

구조 당국은 비상 대책으로 26일부터는 터널 윗부분에서 수직으로 통로를 내는 작업도 병행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