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방부 "고체연료 우주발사체 3차 시험발사 성공"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12-04 14:47:47 수정 : 2023-12-04 14:47: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방부는 4일 오후 2시 제주도 남방 해상에서 실시한 고체연료 우주발사체 3차 시험발사가 성공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두 차례에 이어 단행된 이번 발사는 한화시스템이 개발한 소형 합성개구레이더(SAR) 위성을 탑재한 것으로 한화시스템 주관 하에 발사가 이뤄졌다. 

4일 제주 서귀포시 예래동 앞바다에서 고체연료 우주발사체 3차 시험발사가 진행되고 있다. 제주=연합뉴스

국방과학연구소(ADD)가 개발 중인 고체추진 발사체 및 궤도진입 기반 기술을 바탕으로 민간기업이 발사체 및 위성을 제작해 실제 발사를 수행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이는 위성과 발사체 기술을 연계한 첫 민·관 협력 사례로, 민간이 주도하는 뉴스페이스 산업 활성화 지원을 위한 모범사례로 평가할 수 있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이번 발사로 고체추진 발사체 기술개발의 핵심성과 달성을 입증했다.

 

더미 위성을 탑재하였던 지난해 12월 2차 시험발사와 달리 최초로 실사용 위성을 탑재하여 우주 궤도에 투입하는데 성공, 추진기관별 성능검증을 포함한 고체추진 발사체 개발의 핵심기술 대부분을 검증했다.

 

국방부는 “이번 발사 성공을 통해 우리 군은 향후 소형위성을 신속히 지구 저궤도에 투입할 수 있는 독자적 우주 능력 확보에 한 걸음 다가서게 되었다”며 “한국형 3축체계의 핵심인 우주기반 감시정찰능력 확보를 가속화 하는 데에 기여할 것이라는 점에서 더욱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군은 우주 영역이 국가안보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핵심 영역임을 인식하는 가운데, 우주발사체를 포함한 우주전력을 조기에 확보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확보된 기술의 민간 이전(spin-off)을 통해 민간주도 뉴스페이스 산업 활성화 및 세계 7대 우주강국 도약을 위한 정부 차원의 노력을 지원해나갈 예정이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