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가짜뉴스 난무에 의사들 막말까지, 대체 왜 이러나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4-02-22 23:51:44 수정 : 2024-02-22 23:51: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의사 대출 조사” SNS 무분별 확산
“반 20~30등 의사 될 것” 현실 호도
악의적 여론전, 국민 불신 키울 뿐
대학병원 응급진료센터 앞 진료 지연 안내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22일 서울 한 대학병원 응급진료센터 앞에 '과밀화로 인하여 진료 지연이 되고 있다'는 안내 배너가 놓여 있다. 이날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기준 주요 100개 수련병원을 점검(47곳 현장점검·53곳 서면보고)한 결과 소속 전공의의 74.4%인 9천275명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전날 집계 때보다 459명이 늘었다. 2024.2.22 nowwego@yna.co.kr/2024-02-22 14:02:48/ <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정부와 의료계의 갈등을 증폭시키는 가짜뉴스가 SNS와 유튜브를 통해 무분별하게 확산하고 있어 우려스럽다. 의료개혁을 주도하는 공무원, 의대 증원에 찬성하는 교수 등 전문가들에 대한 신상털기·욕설, 대한의사협회(의협) 간부들의 막말은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의사들이 정부와의 대화는 거부한 채 악의적인 여론전을 펼치는 건 사태를 악화시킬 뿐이다.

최근 한 의료인 커뮤니티에는 ‘금융당국이 의사와 병원의 신용대출 실태를 감독·조사한다'는 소문이 급속히 퍼졌다고 한다. 병원 설비를 갖추느라 대출을 한 의사들을 압박해 의대 증원 반대 움직임을 꺾으려 한다는 것이다. 정부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지만 소문은 유튜브를 통해 확대재생산되고 있다. 이뿐 아니다. ‘사직서를 제출한 전공의는 형법 87조 내란죄를 적용한다’, ‘업무개시명령을 어기면 바로 면허를 박탈하고 구속한다’는 식의 근거 없는 악성 루머도 나돌고 있다. 강경파 의사들이 의도적으로 퍼뜨렸을 개연성이 높다. 하지만 정부는 이런 가짜뉴스에 적절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정책 홍보전에서 의사단체에 밀리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 13일에는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 딸이 수험생이라 올해 의대 증원을 2000명 한다”는 가짜뉴스가 의료계에서 퍼졌다. 논란이 확산하자 박 차관이 “딸이 고3인 것은 맞지만 국제반이라 해외유학을 준비 중이다. 국내 입시와는 전혀 상관이 없다”는 해명까지 해야 했다. 의료개혁을 주도하는 고위 공무원의 신상을 털어 음해한 것 아닌가. 전공의들은 의대 증원에 찬성하는 교수 등 전문가들의 SNS에 몰려가 욕설을 퍼붓고 있다. 사회지도층으로 존경받는 의사들이 이런 저급한 행태를 보여 실망스럽기 짝이 없다. 당국이 적극 수사에 나서 엄중 처벌해야 할 것이다.

의협 간부들이 특권의식에 사로잡혀 쏟아내는 막말은 어이가 없다. 며칠 전 TV토론에 나온 한 의협 간부는 의대 증원에 강력 반대하며 “반에서 20~30등 하는 의사를 국민이 원하지 않는다”고 했다. 의대 정원 2000명을 늘려도 최상위권 학생들이 입학하게 되는 현실을 호도한 것이다. 인성과 소명 의식을 갖춘 의사 양성의 중요성을 역설적으로 보여 준다. “의사가 없으면 환자도 없다”는 망언도 나왔다. 의협은 국내 일간지 1면에 의대 증원에 찬성하는 교수를 ‘공개 저격’하는 듯한 광고를 내 물의를 빚었다. 이런 식의 비이성적인 대응은 국민의 불신을 더 키울 뿐이다. 의사들이 자중하기를 바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