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테슬라, 中서도 모든 모델 270만원 인하…"가격전쟁 못 버텨"

입력 : 2024-04-21 13:49:39 수정 : 2024-04-21 13:49: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美 가격 인하 직후 中도 조정…1분기 판매 부진·中시장 경쟁 영향인 듯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미국 시장에서 주력 모델 3종의 판매 가격을 2천달러(약 276만원)씩 낮춘 데 이어 중국에선 모든 모델 판매 가격을 인하했다.

21일 테슬라 중국 공식 웹사이트에 따르면 모델3는 24만5천900위안(약 4천670만원)에서 23만1천900위안(약 4천400만원)으로 1만4천위안(약 270만원) 인하됐다.

 

테슬라. AFP연합뉴스

모델Y와 모델S, 모델X 가격도 각각 1만4천위안씩 떨어진 24만9천900위안(약 4천740만원)과 68만4천900위안(약 1억3천만원), 72만4천900위안(약 1억3천760만원)이 됐다.

이번 가격 조정은 미국 시장 가격 인하 직후 이뤄진 것이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테슬라의 미국 시장 가격 인하 소식을 전하며 1분기 판매 부진으로 재고가 늘어난 것이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이달 초 테슬라는 올해 1분기 인도량(판매량)이 작년 동기보다 8.5% 하락한 38만6천810대를 기록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지난 14일에는 비용 절감을 위해 전 세계 사업장 인력의 10% 이상을 감원한다는 방침을 알렸다. 이번 감원 대상에는 고위급 임원 2명도 포함됐다.

테슬라 주가는 지난 12일부터 19일까지 6거래일 연속 하락해 15개월 만의 최저치(147.05달러)로 내려앉았다. 올해 들어 주가 하락 폭은 40.81%에 달한다.

테슬라는 전기차업체가 수십 곳에 달하고 '가격 전쟁'이 벌어지는 중국에서도 어려움을 겪어왔다.

중국 매체 증권시보는 테슬라가 중국 전기차업체들이 잇따라 가격을 내리는 가운데도 이달 초 모델Y 가격을 5천위안 올리겠다고 발표하는 등 독자적인 행보를 보였다면서 "글로벌 신에너지차 경쟁 속에 인상 언급 한 달도 안 돼 테슬라는 버틸 수 없게 됐다"고 보도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