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형욱, 안락사에 우는 견주 옆에서 노래 불러”…이경규 발언 재조명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5-22 16:06:37 수정 : 2024-05-22 16:59: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 캡처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38)이 자신이 대표로 있는 회사 ‘보듬컴퍼니’ 직원들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방송인 이경규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11월 이경규의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에 강형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두 사람은 KBS2 ‘개는 훌륭하다’에 함께 출연 중이다. 영상에서 이경규는 “강형욱과 같이 방송을 하던 중 충격 받았던 일화가 있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아주머니 한 분이 진돗개 비슷한 개를 키웠다. 입질이 너무 심했는데, 그걸 본 강 훈련사가 ‘이런 식으로 하면 이 개는 안락사해야 한다’고 말하더라. 그 얘길 듣고 아주머니는 개를 붙잡고 막 울었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근데 곧 누가 복도에서 노래를 부르더라. 강형욱이 오열하는 보호자 옆에서 흥얼거리며 노래를 불렀다”고 전했다.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 캡처

 

그러자 강형욱은 “정확하게 제가 뭐라고 했냐면 ‘한국에 있으니 안락사 안 당한 거지, 미국이었으면 진작 안락사다’라고 했다”며 “방송이 잠시 멈췄을 때 저는 컨디션 조절하려고 (노래를) 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다시 생각하니까 나도 이상했던 것 같다”며 “그런 말을 했으면 그냥 입술 깨물고 있으면 될 걸, 거기서 왜 노래를 부르고 있었을까”라고 후회하는 모습을 보였다.

 

해당 일화는 최근 보듬컴퍼니 내에서 직장 내 괴롭힘이 있었다는 폭로가 나오며 재조명됐다. 보듬컴퍼니의 구직플랫폼 평점은 이례적으로 낮은 1.7로, 전 직원들은 “직원이 강아지보다 못한 취급을 받는 회사다. 대표의 교묘한 가스라이팅으로 제정신으로 다닐 수 없다”, “퇴사하고 공황장애, 우울증 등으로 정신과에 다녔다” 등의 평을 남겼다.

 

이와 함께 강형욱 부부가 직원들을 폐쇄회로(CC)TV와 메신저를 통해 감시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현재 강형욱과 보듬 컴퍼니는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수지 '우아한 매력'
  • 수지 '우아한 매력'
  • 송혜교 '반가운 손인사'
  • 김희애 '동안 미모'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