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집주인 평균 1000만원씩 토해내야…서울 빌라 절반이 역전세

, 이슈팀

입력 : 2024-06-11 11:34:50 수정 : 2024-06-11 14:11: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올해 들어 서울에서 거래된 연립·다세대 주택 전세계약의 거의 절반이 기존 계약보다 보증금이 줄어든 역전세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집주인이 기존 세입자에게 돌려줘야 할 전세 시세 차액은 평균 1000만원에 육박했다.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이 11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해 서울 지역의 연립·다세대 주택 전세 거래의 46%가 역전세로 집계됐다. 2022년 1∼5월 전세 거래 4만2546건 중 올해 1∼5월 동일 주소지·면적에서 1건 이상 거래가 발생한 9653건 중 4437건이 기존 계약보다 전세 보증금이 하락한 것이다.

서울 중구 남산에서 바라본 빌라 밀집 지역 모습. 뉴시스

역전세 주택의 전세 시세 차액은 평균 979만원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전셋값이 가장 크게 하락한 지역은 강서구였다. 2022년 1∼5월 2억337만원이었던 평균 전세 보증금이 올해 1∼5월에는 1억8097만원으로, 평균 2240만원 하락했다. 구로구(1841만원), 중랑구(1812만원), 금천구(1776만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서울 연립·다세대 전세 거래 중 역전세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도 강서구였다. 강서구의 연립·다세대 전세 중 74%가 역전세였고, 이어 구로구(66%), 금천구·도봉구 (64%), 양천구·중랑구(60%), 은평구(56%), 영등포구(55%), 성북구(50%) 등의 순이었다.

 

다방은 지난해 6월에도 2021년 1∼5월 서울의 연립·다세대 전세 거래와 2023년 1∼5월 동일 주소지와 면적에서 발생한 거래를 비교 분석한 바 있다.

 

당시 전세 거래 중 34.7%가 역전세 주택이었고, 역전세 주택의 전세 보증금 차액은 평균 2589만원으로 집계됐다. 1년 새 역전세 주택의 전셋값 격차는 줄었지만, 역전세 거래 비중은 11.3%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다방 관계자는 “지난해 6월 분석 당시 역전세난이 심화할 것이라는 예상처럼 올해 서울 지역 연립·다세대 전세 거래에서 역전세 거래 비중이 증가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당분간 전세시장에서 아파트 쏠림 현상이 이어질 것으로 보여 비아파트의 역전세난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수지 '우아한 매력'
  • 수지 '우아한 매력'
  • 송혜교 '반가운 손인사'
  • 김희애 '동안 미모'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