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삼성전자 노조 무기한 총파업 선언…사측 “대화 재개 노력 지속”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10 10:38:28 수정 : 2024-07-10 13:16: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삼성전자 창사 이래 처음으로 총파업에 나선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이하 전삼노)이 10일 무기한 총파업을 선언했다.

 

전삼노는 지난 8일부터 사흘간 1차 파업을 진행한 뒤 15일부터 5일간 2차 파업을 한다고 밝혔으나 계획을 수정했다.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이 총파업에 돌입한 지난 8일 경기도 화성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정문 앞에서 총파업 결의대회에 참가한 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재문 기자

전삼노는 “1차 총파업 이후에도 사측의 대화 의지가 없음을 확인했다”며 2차 무기한 총파업을 선언했다. 

 

2차 총파업 선언문에서 전삼노는 △전 조합원 노동조합창립휴가 1일 보장 △전 조합원 3.5% 인상 △성과금 제도 개선 △무임금 파업으로 발생한 모든 조합원의 경제적 손실 보상을 요구했다.

 

이어 집행부 지침 전까지 절대 출근 금지파업 근태 사전 상신 금지 등 조합원 지침을 내렸다. 

 

‘무기한 총파업 돌입’ 공지에서는 △불투명한 성과금 개선·투명한 보상 체계 확립 △노조 창립기념일 제정 △조합원 기본임금 인상률 3.5% △파업 참가자 타결금 보상·공정한 처우 보장을 목표로 제시했다. 

 

전삼노는 “우리는 분명한 라인의 생산 차질을 확인했다”며 “사측은 이 선택을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측은 대화를 않고 부서장을 앞세워 파업을 방해하고 있다. 법적인 조치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써서 응징할 것”이라며 “파업으로 인한 손실을 상쇄하는 안건이 나오기 전까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삼노에 따르면 총파업 참여 의사를 밝힌 인원은 6540명으로, 이중 반도체 설비·제조·개발(공정) 직군이 5211명이다.

 

사측은 “아직 보고된 생산차질은 없으며, 앞으로도 생산차질이 없도록 철저히 대비할 계획”이라며 “노조와의 대화 재개 노력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