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재선” 보도에 지지자들 “4년 더” 환호

초반 역전에 역전…피말리는 접전
민주 텃밭 투표함 열리자 치고나가

‘49% 대 49%(버지니아주 출구조사)’, ‘51% 대 48%(오하이오주)’, ‘50% 대 49%(플로리다주).’

6일(현지시간) 치러진 미국 대선은 막판까지 예측을 불허했다. 선거 직후 발표된 출구조사는 역시 ‘박빙’으로 나왔고 접전지의 개표가 어느 정도 마무리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 전개됐다.
클릭하면 큰 그림을 볼 수 있습니다


29명의 선거인단이 걸린 플로리다주에서는 두 후보가 계속 3%포인트 이내에서 엎치락뒤치락하며 마지막 순간까지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 개표가 43%, 50%, 55%로 진행된 중반에 오바마는 51%, 49%, 51%의 득표율로 롬니(49%, 51%, 49%)에게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는 시소게임을 되풀이했다. 50% 대 50%의 동률도 수차 연출됐다.

버지니아주에서는 개표가 상당히 진행될 때까지 롬니가 내내 앞서나갔다. 선거 전 여론조사에서 여러 번 동률을 기록할 만큼 접전지 중의 접전지로 꼽힌 곳이다. 그러나 이날 밤 11시 워싱턴 DC 인근 페어팩스 카운티 등 민주당 텃밭의 투표 결과가 합쳐지면서 오바마는 극적인 역전에 성공했다.

오바마와 롬니가 시간대별로 확보한 선거인단은 3대 33(오후 7시33분), 64대 40(오후 8시), 64대 73(오후 8시30분)으로 바뀌면서 역전에 역전을 거듭했다.

밤 11시20분쯤, ‘오하이오, 오하이오, 오하이오’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킹메이커 주’로 부상한 오하이오에서 오바마가 승기를 굳혔다. 역사적인 접전으로 기록될 이번 선거의 결과가 마침내 오바마 쪽으로 기운 순간이다. CNN, CBS, 폭스뉴스, NBC방송 등은 앞다퉈 오바마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 소식에 맞춰 공식 트위터를 통해 “여러분 때문에 이 일이 가능했다. 감사하다”고 밝혔다.

늦은 밤 워싱턴DC의 백악관 앞은 환호의 물결로 일렁였다. 해질 무렵부터 한두 명씩 모여들기 시작한 오바마 지지자들은 ‘재선 유력’ 보도가 나오자 수백 수천명으로 급격히 늘었고 이내 “오바마, 오바마!”, “4년 더!”를 연호했다. 일부 지지자는 백악관 앞 나무에 올라서서 괴성을 지르는가 하면 상의를 벗은 채 주차된 트럭에 올라서는 등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자동차 경적을 울리며 역사적인 순간을 자축하는 사람도 있었다.

오바마의 정치적 고향인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매코믹 플레이스 컨벤션센터에서도 비틀스의 ‘트위스트 앤드 샤우트’를 배경으로 환호와 함성이 울려퍼졌다.

윤지로 기자, 워싱턴=국기연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닷속에서 340년 숙성된 치즈 나와
  • 17세기에 가라앉은 난파선을 수색하는 과정에서 바닷속에서 340년간 숙성된 치즈가 나왔다.29일(현지시간) AFP 통신 보도에 따르면 최근 스웨덴 남부 발트해에서 1676년 침몰한 스웨덴 전함 크로난호 잔해를 살피던 잠수부들은 해저에 묻혀있던 질그릇에서..
  • 이정재 "영화 재밌으면 됐지, 이쪽저쪽 왜 나누죠?"
  • 영화 인천상륙작전(감독 이재한) 개봉을 앞두고 배우 이정재를 인터뷰하고 보니,문득책임감이란 단어가 떠올랐다. 무려 160억원이란 엄청난 제작비가 투입된 전쟁대작의 주인공은 아무나 하는 게 아니구나. 그러면서 단순히 배우라는 타이틀만으로는..
  • 손예진은 '덕혜옹주'가 될 수밖에 없었다
  • 모든 작품이 다 소중하지만, 이 영화만큼은 많은 분들이 오셔서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영화 덕혜옹주(감독 허진호, 제작 호필름,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개봉을 앞두고 있는 배우 손예진이 관객들에게 영화의 의미에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손예..
  • '문창진 멀티골' 한국, 스웨덴에 3-2 역전승
  • 신태용호가 스웨덴과의 최종 모의고사에서 승리하면서 기분 좋게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본선에 출전하게 됐다.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30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파카엠부 경기장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평가전에서 문창진(포항)의 멀..
  • 여름부터 강한 넥센, 밴 헤켄까지 더했다
  • KBO 리그에서 여름은 순위를 결정하는 중대한 변수다.선수층이 얇은 KBO 리그는 더운 여름만 되면 주전 선수 체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는데, 이 때문에 여름 이후 주축 선수 체력 저하와 부상자가 겹치면 성적이 추락하는 구단도 나오기 마련이다.그렇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