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오바마·中 시진핑, 'G2 경쟁시대' 열었다

미국인이 선택한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였다.

미 역사상 첫 흑인 대통령인 오바마는 피 말리는 접전 끝에 밋 롬니 공화당 후보를 누르고 재선에 성공했다. 대공황에 버금가는 경제위기를 비교적 무난히 수습했다는 평가가 반영된 결과로 해석된다. 

오바마는 1936년 이후 처음으로 실업률이 7.2%를 넘긴 상태에서 재선된 기록을 세웠다. 흑인 대통령 재선이라는 새로운 역사도 쓰게 됐다.

이에 따라 오바마 대통령은 중국의 5세대 지도부를 이끌게 될 시진핑(習近平) 부주석과 함께 ‘G2 경쟁시대’를 열어가게 됐다. 

오바마 대통령의 연임 성공은 특히 북한 핵 문제를 비롯한 대북 정책의 향방, 한·미 공조 및 동맹관계와 밀접한 관련이 있어 이번 대선 결과가 한반도 정세에 작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오바마 2기 행정부가 외교 중심축을 아시아로 이동시키려는 전략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중국과 패권을 다툰다면 한반도에 긴장감이 조성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오바마 대통령은 7일 오전 11시(한국시간 8일 오전 1시) 현재 전체 선거인단 538명 중 303명을 확보해 206명에 그친 롬니에게 압승했다. 플로리다주 선거인단 29명도 오바마 대통령이 가져갈 것이 확실시된다.

전국 득표에서도 오바마 대통령은 5984만8870표(50%)를 얻어 5717만2920표(48%)의 롬니를 260여만표 차로 앞질렀다. 4년 전 700여만표에 비해서는 크게 줄어든 것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당선이 확정된 오전 1시30분 정치적 고향인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선거대책본부에서 당선 연설을 통해 “우리는 하나의 국가, 하나의 국민으로 흥망성쇠를 함께할 것”이라며 “이 나라는 전진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색깔인 파란색 넥타이를 맨 그는 “우리는 공화당과 민주당을 넘어 영원히 미합중국으로 남을 것”이라며 “이번 선거에서 여러분은 길이 험하고 여정이 멀다 하더라도 스스로 일으켜 세우고 다시 싸운다는 것을 또 한 번 일깨워줬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롬니 후보는 0시55분 매사추세츠 보스턴에서 연설을 통해 “미국이 거대한 도전에 직면한 지금 대통령이 이 나라를 성공적으로 이끌어가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대선과 동시에 실시된 상·하원 선거에서는 민주당이 상원을, 공원당이 하원을 장악했다. 

상원에선 민주당이 53석, 공화당이 45석을 얻었고 하원에서는 민주당이 191석, 공화당이 232석을 확보했다. 

워싱턴=박희준 특파원 july1s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자' 부족에 허덕···'당신의 가치를 보여라'
  • 설립 1년을 맞이한 영국 국립정자은행이 기증자 부족에 허덕이고 있다. 지난 1년간 은행을 다녀간 기증자는 9명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은 9월 중으로 기증자를 대대적으로 모집하는 광고를 낼 계획이다.남자들이여, 당신의 가치를 증명하라. 기..
  • 박유천, 훈련소 사진 공개 '늠름해'
  • JYJ 박유천의 훈련소 생활이 공개됐다.1일 충남 논산훈련소 홈페이지에는박유천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왔다.사진 속 박유천은 군복을 입은 채 팔짱을끼고 동기들과 늠름하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그의 반대편에는프로야구 선수 이태양(한화 이글스)..
  • 나영석 PD "신서유기,이승기 아이디어"
  • 신서유기 나영석 PD가 전 1박2일 멤버들,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이승기와다시 뭉치게 된 이유를 언급했다. 나 PD는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tvN 신서유기제작발표회에서 아이디어를 맨 처음 낸 사람은 이승기였다면서..
  • 추신수, 4타수 무안타…34경기 연속 출루 마감
  •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가 후반기 선발 출전 연속 출루 행진을 34경기에서 마감했다.추신수는 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방문경기에 2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해..
  • 박지연, KLPGA 드림투어 15차전 우승
  • 박지연(20한국체대)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2015 카이도골프삼대인 드림투어 15차전(총상금 7천만원)에서 우승했다. 박지연은 1일 강원도 원주 센추리21 컨트리클럽 필드밸리코스(파726천33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2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