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오바마·中 시진핑, 'G2 경쟁시대' 열었다

미국인이 선택한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였다.

미 역사상 첫 흑인 대통령인 오바마는 피 말리는 접전 끝에 밋 롬니 공화당 후보를 누르고 재선에 성공했다. 대공황에 버금가는 경제위기를 비교적 무난히 수습했다는 평가가 반영된 결과로 해석된다. 

오바마는 1936년 이후 처음으로 실업률이 7.2%를 넘긴 상태에서 재선된 기록을 세웠다. 흑인 대통령 재선이라는 새로운 역사도 쓰게 됐다.

이에 따라 오바마 대통령은 중국의 5세대 지도부를 이끌게 될 시진핑(習近平) 부주석과 함께 ‘G2 경쟁시대’를 열어가게 됐다. 

오바마 대통령의 연임 성공은 특히 북한 핵 문제를 비롯한 대북 정책의 향방, 한·미 공조 및 동맹관계와 밀접한 관련이 있어 이번 대선 결과가 한반도 정세에 작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오바마 2기 행정부가 외교 중심축을 아시아로 이동시키려는 전략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중국과 패권을 다툰다면 한반도에 긴장감이 조성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오바마 대통령은 7일 오전 11시(한국시간 8일 오전 1시) 현재 전체 선거인단 538명 중 303명을 확보해 206명에 그친 롬니에게 압승했다. 플로리다주 선거인단 29명도 오바마 대통령이 가져갈 것이 확실시된다.

전국 득표에서도 오바마 대통령은 5984만8870표(50%)를 얻어 5717만2920표(48%)의 롬니를 260여만표 차로 앞질렀다. 4년 전 700여만표에 비해서는 크게 줄어든 것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당선이 확정된 오전 1시30분 정치적 고향인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선거대책본부에서 당선 연설을 통해 “우리는 하나의 국가, 하나의 국민으로 흥망성쇠를 함께할 것”이라며 “이 나라는 전진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색깔인 파란색 넥타이를 맨 그는 “우리는 공화당과 민주당을 넘어 영원히 미합중국으로 남을 것”이라며 “이번 선거에서 여러분은 길이 험하고 여정이 멀다 하더라도 스스로 일으켜 세우고 다시 싸운다는 것을 또 한 번 일깨워줬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롬니 후보는 0시55분 매사추세츠 보스턴에서 연설을 통해 “미국이 거대한 도전에 직면한 지금 대통령이 이 나라를 성공적으로 이끌어가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대선과 동시에 실시된 상·하원 선거에서는 민주당이 상원을, 공원당이 하원을 장악했다. 

상원에선 민주당이 53석, 공화당이 45석을 얻었고 하원에서는 민주당이 191석, 공화당이 232석을 확보했다. 

워싱턴=박희준 특파원 july1s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엄마가 납치한 거예요?' 17년전 충격 진실
  • 태어난 지 사흘 만에 납치된 제퍼니 너스(오른쪽)와 그의 친엄마(왼쪽)태어난 지 사흘 만에 납치됐던 여자아이가 17년 만에 가족과 기적적으로 재회했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이 지난 27일(현지시각) 보도했다.같은 학교에 진학해 똑 닮은 외..
  • 안재욱 결혼설의 주인공 최현주는 누구?
  • 안재욱 결혼설안재욱 결혼설의 주인공 최현주는 누구?안재욱 결혼설이 보도된 가운데 결혼설의 주인공 최현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최현주는 이화여대 성악과 졸업 후 2005년 일본 극단 시키(사계)에서 연기활동을 시작했다. 2006년 오페라의 유령..
  • 조권, 여자친구 없지만 '썸'은 있다?
  • 식사하셨어요 조권식사하셨어요 조권, 여자친구 없지만 썸은 있다? 연예인이냐는 질문에...식사하셨어요 조권이 썸타고 있는 사람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1일 방송된 SBS 잘 먹고 잘 사는 법, 식사하셨어요?에는 2AM 멤버 조권이 출연했다.이..
  • 리디아 고, 유럽여자골프 투어 뉴질랜드 오픈 우승
  •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8)가 유럽여자프로골프 투어(LET) ISPS 한다 뉴질랜드 여자오픈(총상금 20만 유로) 정상에 올랐다. 리디아 고는 1일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클리어워터 골프클럽(파725천658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5개..
  • 축구 퇴장+페널티킥+출전정지 '역사 속으로'
  • 너무 가혹하다는 논쟁이 이어지던 페널티지역 삼중제재가 결국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국제축구평의회(IFAB)는 1일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에서 정례회의를 열어 페널티지역에서 발생하는 결정적 반칙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기로 의결했다.IFAB는 페널티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