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미셸 오바마 3모녀, 원더걸스 공연 봤다

입력 : 2009-07-14 15:59:25 수정 : 2009-07-14 15:59: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셸 오바마 미국 대통령 영부인이 두 딸과 함께 원더걸스의 공연을 관람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박진영은 14일(한국시각)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미셸 오바마 영부인과 두 딸이 원더걸스의 공연을 관람했다. 원더걸스는 그들에게 최고의 쇼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원더걸스는 전날 미국 워싱턴 베리존센터에서 열린 조나스브라더스 전미투어 오프닝 무대에 올랐다. 오바마 대통령의 두 딸 말리아와 사샤는 조나스브라더스의 열혈 팬으로 알려졌다.

세계일보 온라인뉴스부 bodo@segye.com, 팀블로그 http://ne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빌리 츠키 '너무 사랑스러워'
  • 빌리 츠키 '너무 사랑스러워'
  • 빌리 하루나 '성숙한 막내'
  • 차주영 '매력적인 눈빛'
  • 이하늬 '완벽한 비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