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되팔면 3200만원…‘버킨백’ 원가는 140만원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4-06-24 09:40:32 수정 : 2024-06-24 10:41: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아무리 돈이 많아도 당장 살 수 없는 가방으로 유명한 에르메스 ‘버킨백’(Berkin Bag)이 중고시장에서 매장가의 2배 이상 가격에 되팔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두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3일(현지시간) 기존 경제학 상식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이상한 현상이라고 보도했다. 

 

에르메스 홈페이지 갈무리.

미국에서 기본형 검정 가죽 버킨백25는 세전 에르메스 매장에서 1만1400달러(약1600만원)인데 이것을 사기도 어렵지만 만일 살 수 있다면 바로 프리베 포터같은 중고업체에 현금으로 2배 가격인 2만3000달러(약 3200만원)에 팔 수 있다.

 

프리베포터 등 주요 리셀러 업체는 가방을 매입하자마자 거의 곧바로 소셜미디어(SNS)나 라스베이거스의 팝업 매장을 통해 3만2000달러(약 4500만원)에 판매한다.

 

이에 WSJ는 해당 버킨백의 제조 원가는 1000달러(약 140만원)에 불과한 것을 감안하면 엄청난 마진이라고 전하며 이같은 현상이 벌어지는 이유를 분석했다. 

 

가장 큰 이유는 희소한 버킨백을 손에 넣고 싶어하는 부유층이 워낙 많고, 돈 많은 고객이라 할지라도 매장에서 버킨백을 손에 넣기란 매우 복잡하고 어렵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버킨백을 구매하려는 고객은 일단 매장의 판매 직원과 좋은 관계를 쌓아야 한다고 한다. 수많은 대기자 명단 중 누구에게 버킨백을 판매할지를 일차적으로 담당 점원이 결정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에르메스 매장에선 상대에게 먼저 깍듯한 인사를 건네는 것은 직원이 아닌 고객이라고 WSJ은 전했다.

 

뿐만 아니라 세계에서 손꼽힐 만한 갑부 고객이 직원과 친해지기 위해 집에서 직접 구운 쿠키를 가져오기도 했다고 한다. 일부 고객은 버킨백을 손에 넣기 위해 값비싼 비욘세 콘서트 티켓이나 호화 여행 상품권을 주거나 아예 현금 봉투를 건네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담당 점원과 좋은 관계를 쌓은 뒤에는 에르메스 매장에서 구매 이력을 쌓아야 한다. 실크 스카프, 시계 등 버킨백이 아닌 다른 에르메스 제품에 큰돈을 지출해야 비로소 버킨백을 구매할 ‘자격’을 갖췄다고 직원이 판단하기 때문이다.

 

WSJ는 올해로 버킨백 출시가 40년되며 하나의 사회 현상이 되었다고 전했다. 버킨백을 들고 다니는 것 자체가 1만달러에서 10만달러를 가방에 투자할 수 있는 여유가 있음을 뜻하기 때문이다. 버킨백은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나 모델 킴 카다시 등 유명인들이 들고 다니면서 더욱 인기백이 되었다.

 

한편 명품업계에 따르면 에르메스는 올해 1월 주요 인기 가방과 신발 제품의 가격을 10~15% 인상한 바 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