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컷의울림] ‘세계 여성의 날’… 생존 위해 거리 나선 모녀

관련이슈 한컷의 울림 , 오피니언 최신

입력 : 2024-03-10 08:00:00 수정 : 2024-03-10 09:33: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AFP 연합뉴스

지난달 2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3륜 택시 운전사 에크와티가 길 한쪽에 자신의 3륜차를 세워놓고 그녀의 세 살배기 딸 데비를 품에 안고 있다. 인도네시아에서 3륜 택시 운전은 주로 남자들이 하는 일이지만 혼자 살며 딸을 키우는 에크와티는 이 일을 직업으로 택했다. 점점 많은 인도네시아 여성들이 집 밖에서 비공식적 일자리를 찾고 있다고 AFP는 전했다. 3월8일은 세계 여성의 날이다. 흔히 여성에게 꽃을 선물하는 날로 알려져 있지만, 1908년 3월8일 미국의 여성 섬유 노동자들이 근로여건 개선과 참정권 등 여성 권리 신장을 요구하면서 시위를 벌인 것에서 시작됐다. 110여년이 지난 현재도 전 세계에서 여성 권리를 위한 투쟁은 진행 중이다.


홍주형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