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배우 이선균 마약 의혹…함께 내사 받는 재벌 3세는 황하나

입력 : 2023-10-21 06:40:00 수정 : 2023-10-24 00:30: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씨 측, 공갈 혐의로 사건 연루자 고소…“수억 뜯겨”
배우 이선균씨(왼쪽)와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황씨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갈무리

 

경찰이 배우 이선균씨와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씨를 마약 투약 의혹으로 내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씨도 수사 대상에 올랐다.

 

2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씨와 황씨 등 총 8명을 내사하거나 형사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마약 투약 전과가 있는 연예인 지망생 한씨도 이번 내사 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아직 내사자 신분이지만 경찰은 이들의 마약 투약과 관련한 단서를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내사는 범죄를 의심할 만한 정황이 있어 입건 여부를 결정하기 전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단계다.

 

경찰은 이씨 등이 유흥업소 관계자 등과 함께 서울 강남의 유흥업소나 주거지 등지에서 마약을 투약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지난달 강남 유흥업소에서 마약이 유통되고 있다는 첩보를 추적하던 중 이들과 관련된 단서를 잡았다고 한다.

 

이씨는 의혹이 불거진지 하루 만에 소속사를 통해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와 함께 이씨는 이번 마약 사건 연루자 중 1명에게 협박을 당해왔다고 주장했다.

 

이씨의 소속사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는 전날 공식 입장을 내고 “이선균은 사건과 관련된 인물로부터 지속적인 공갈·협박을 받아왔다”고 밝혔다. 이씨는 최근 변호인을 통해 공갈 혐의로 이번 마약 사건 공급책으로 알려진 인물을 검찰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이씨는 고소장에서 “2명으로부터 협박을 당해 수억을 뜯겼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황씨와 한씨는 마약 투약 전과로 여러 차례 논란이 된 인물이다. 황씨는 지난 2019년 전 남자친구이자 가수 출신의 배우 박유천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바 있다. 한씨도 필로폰 투약 등의 혐의로 세차례 유죄를 선고받고 복역했다.

 

다만 황씨와 한씨는 이번 사건에 연루된 또 다른 인물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름만 나온 상황일 뿐 아직 마약 투약 혐의가 구체적으로 드러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경찰은 이들을 피의자가 아닌 내사자로 분류했으며 이후 마약 투약 혐의가 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